메뉴

롯데쇼핑, 납품단가 후려치기 ‘딱 걸렸네’

URL복사

돼지고기 납품업체 제품 정상 가격에서 임의로 30% 깎아... 공정위 조사 착수


롯데쇼핑이 납품 단가를 지나치게 낮게 책정하는 등 갑질 횡포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롯데쇼핑에 돼지고기를 납품해왔던 K업체에 따르면 롯데 측이 계약서도 작성하지 않은 채 납품 물량의 70%를 행사용으로 돌려 정상 가격에서 임의로 30%를 깎았다는 주장이다.

 

K업체가 항의를 하자 롯데쇼핑측은 이 업체를 길들이겠다며 온갖 협박을 일삼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납품 업체의 매출을 확 줄여 아예 못살게 하겠다고 또 다른 납품업체에 말한 사실도 드러났다.

 

K업체관계자는 그동안의 피해를 보전해 주겠다는 롯데 측의 거듭된 약속에 납품을 중단할 수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같은 상황이 지속되자 이 업체는 지난 9월 공정거래조정원에 분쟁 조정을 신청했고, 조정원은 납품단가 인하 등 불공정 거래를 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48억여 원을 납품업체에 지급하라고 조정 결정이 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롯데쇼핑은 납품 업체만 참석시킨 일방적 결정이었다며 조정을 거부했다.

 

롯데쇼핑이 납품업체에 하는 갑질은 하루이틀이 아니다. 롯데쇼핑 '롭스(Lohb's)'2년간 보디케어 제품을 납품해온 '에치비엘'은 롭스가 사전 통보도 없이 일방적으로 거래 중단을 통보해 폐업위기에 직면했다며 지난 8월 공정거래위원회에 롭스의 불공정거래행위를 신고하기도 했다.

 

소비자연대 관계자는 롯데사태 이후 경영쇄신을 외치고 있는 롯데가 납품업체에 대한 '갑질'로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면서 그룹 계열사들의 잡음이 끊이지 않는 것은 신동빈 회장에게도 책임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온라인 전용 ‘띵동 키즈카페’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마음껏 뛰어 놀고 싶지만, 집 안에만 머물러야 하는 집콕 아이들에게 신나는 키즈카페가 배달된다. 해태제과(대표이사 신정훈)는 맛있는 과자도 먹고, 자동차 장난감으로 즐길 수 있는 온라인 쇼핑몰 전용 과자선물세트 ‘띵동 키즈카페’를 출시했다. ‘띵동 시리즈’는 일상이 된 언택트 라이프에 맞춰 집으로 먹거리와 즐길거리를 함께 배달하는 해태의 이커머스 전용 선물세트. ‘띵동 키즈카페’는 지난해 홈시네마족을 위해 선보인 ‘띵동 시네마인’에 이은 2번째 시리즈다. 자동차 모양의 종이박스 안에 아이들이 좋아하는 얼초(얼려먹는 초코만들기), 홈런볼 등 9가지 대표제품을 담았다. 전작처럼 포장박스를 재미있는 즐길거리로 활용한다. 버스모양이 기본, 양쪽 점선을 접어 홈에 끼우면 소방차가 되고, 뒷 부분 점선을 접으면 트럭으로 깜짝 변신한다. 간단한 조립만으로 3단 변신 자동차 장난감을 즐길 수 있고, 동봉된 알록달록 스티커를 활용하면 단 하나뿐인 나만의 자동차까지 완성된다. 신나는 자동차 장난감에 맛있는 과자도 먹는 2가지 재미를 동시에 선사하는 가잼비 높은 과자선물세트다. 15일부터 온라인 쇼핑몰 G마켓과 옥션에서 판매되고, 이번 달 말부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