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허리 디스크 치료 어떻게해야 좋을까

김수범 우리한의원장이 들려주는 허리디스크 증상과 한의학적 치료법

최근 스마트폰 사용량 증가로 목디스크나 허리디스크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환자의 연령대도 점차 낮아지고 있다. 잘못된 자세는 척추의 부정렬을 유발해 목과 허리에 통증을 유발하고 방치하면 경추 뼈와 뼈 사이의 추간판이 탈출하거나 파열돼 고질적인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다. 이에 푸드투데이는 김수범 우리한의원장을 만나 허리.목 디스크에 대해 알아본다.<편집자주>


안녕하세요. 우리들 한원의 김수범입니다. 오늘은 한국에 많은 ‘허리디스크’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허리디스크는 허리가 아픈 거죠. 요통이라고 많이 이야기하는데 우리 한국 사람 중에 허리 안 아파 본 사람이 거의 없을 겁니다.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앓고 있는 병인데요. 

 


이 허리디스크는 좀 다릅니다. 허리디스크라는 것은 이 허리 척추가 있죠. 보통 감자탕이나 뼈 사골을 보면 척추 뼈가 있고 그 사이를 연결해주는 부위가 있습니다. 겉에는 이제 섬유질로 단단하게 쌓여 있고 그 안에 디스크가 있습니다. 말랑말랑한 거죠. 


그래서 이것이 가운데 딱 바른 자세로 하고 있으면 스프링 작용을 잘 해주는데 이 자세가 나쁘 거나 충격을 받아서 틀어지게 되면 뒤에서 한쪽으로 밀리게 됩니다. 


허리에 있는 신경이 보통 다리로 내려가는데요. 다리 신경을 누르게 되면 이게 디스크가 온다고 할 수가 있습니다. 


디스크가 어느 쪽으로 나가는가에 따라 통증이 달라집니다. 


디스크를 확인하는 방법은 반듯이 누워가지고 다리를 쭉 펴서 올려봅니다. 그래서 쭉 잘 올라가는 것은 디스크가 아니고 한쪽 다리가 이렇게 올라가는데 많이 못 올라가고 통증이 온다면 이건 디스크 증세가 의심이 됩니다. 

 


디스크를 진단하는 방법이 MRI나 CT로 확인을 할 수가 있죠. 양방에서는 디스크 진단이 나오면 수술을 권유하게 되죠. 


한방적인 관점에서 본다면 좀 다릅니다. 한방에서는 디스크가 나오게 된 원인이 무언가를 밝혀내는 거죠. 척추가 측만이 있어 한쪽으로 이렇게 이렇게 기울어지면 한쪽은 좁아지면서 한쪽은 밀려나가게 됩니다. 그래서  디스크가 나가게 되고 또 이게 척추 전만증 그러니까 오리궁뎅이라고 많이 하죠. 


척추가 앞으로 이렇게 벌어지고 뒤에가 좁아지면서 디스크가 나갈 수가 있고요 또 이런 일자 허리나 척추 후만증 그러니까 컴퓨터를 많이 한다고 해서 꾸부정하게 있다면 허리가 뒤로 많이 밀리거든요. 그걸 이제 디스크가 눌려가지고 통증이 오게 됩니다. 그 원인이 무언가에 따라서 치료하는 것이 되고요 


허리 디스크를 본다면 목이나 골반이나 발 턱관절 등 여러 가지가 다 연관이 돼 있기 때문에 그것을 다 바르게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단순하게 허리디스크 수술을 해서 거기는 없어졌지만 전체적인 균형이 잘 바르게 되지 않고 바르지 않은 상태에서 수술만 하면 그 통증이 다른 곳으로 가서 통증이 올 수가 있습니다. 바른 자세를 맞춰주는 치료를 하는 게 좋다고 할 수가 있습니다. 


한방 치료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침, 물리치료, 추나요법, 자세를 바르게 해주는 거죠. 


‘골교정요법’ 뼈를 좀 바르게 해주는 것, 그리고 ‘침도요법’ 근육이 강한 데는 풀어주고 약한 데를 이완시켜주는 그런 방법이 있고 또 ‘매선요법’으로 약한 근육을 강하게 해주는 방법 그리고 ‘한약요법’이 있습니다. 


이 한약 요법이 중요한 것은 두 가지가 있는데요. 


한약으로써 이 염증이 심한 경우에는 열을 내려주고 한약 중에서 경을 보여주는 것이 있습니다. 경기신할 때 한 방에서 경은 허리하고 아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성생활을 많이 한다든가 경력을 많이 소모하는 경우에 경력이 부족하게 되면 허리가 약해집니다. 


허리뿐만 아니라 이빨이며, 경력이며, 머리카락이며 이런 게 모두 다 연관이 되기 때문에 과도한 성생활을 하게 되면 허리가 약해지고 쉽게 디스크가 올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경력을 보호해주고 정력을 소비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수가 있습니다. 


이렇게 한방적인 치료법을 하고 집에서 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하면 바른 자세를 하는 거죠. 


바른 자세를 하는데 디스크의 원인이 다 다릅니다. 그래서 전만증이 심한 경우 오리궁뎅이가 심한 경우는 이제 등이 굽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반듯이 쿠션이 없는 방바닥이나 아니면 쿠션이 없는 침대에서 바르게 눕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고요.

 

 

컴퓨터를 많이 해서 허리가 많이 굽은 경우 구부정한 경우에는 허리를  오리궁뎅이 식으로 만들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허리 뒤쪽에 보면 뼈가 척추 스파인이라고 가운데 뼈가 있는데 이것이 나와가지고 점처럼 동그랗게 올라온 것이 보입니다. (동그랗게 올라온 것)그것이 있는 분들은 허리에 시간이 날 때 수건을 넣는다든가 해서 이 허리를 약간 커브를 만들어주는 게 좋습니다. 


그리고 또 중요한 건 측만증이 있는 경우 척추가 뒤에서 봤을 때 S자로 꺾여 있는 경우에는 골반의 높이가 다르고 그렇습니다. 


그래서 다리를 꼰다든가 하는 경우에도 증세가 심해질 때는 골반이 바른 자세가 되게 그리고 허리가 바르게 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수가 있습니다. 


앉아 있을 때도 바른 자세를 자기 체형에 맞게 해주시고, 또 너무 무거운 걸 많이 든다 던가 오래 서 있다던가 하는 것은 다 허리에 많은 영향을 주기 때문에 자신의 특성에 맞게 바른 자세를 하고 허리에 부담을 안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허리디스크에 대해서 말씀드렸습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국형 채식 즐겨요” 오뚜기X두수고방, ‘두수고방 컵밥·죽’ 8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함께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최근 건강 트렌드 확대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성장에 따라, 채식 전문점과의 협업을 통해 컵밥과 죽을 RMR로 재탄생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뚜기는 이번 협업을 통해, 팥, 들깨, 버섯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한국형 채식 스타일의 ‘두수고방 컵밥(4종)·죽(4종)’ 8종을 준비했다. 경기 수원시 앨리웨이 광교에 위치한 ‘두수고방’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정관 스님 제자인 오경순 셰프가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으로, 오뚜기 두수고방 컵밥·죽 메뉴 개발에 함께 참여하여 두수고방의 맛과 가치를 담은 제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두수고방 죽 4종은 ▲수수팥범벅 ▲들깨버섯죽 ▲된장보리죽 ▲흑임자죽으로, ‘수수팥범벅’은 잘 삶은 팥과 수수, 찹쌀이 어우러진 진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다양한 버섯을 넣은 ‘들깨버섯죽’은 버섯만의 고유한 감칠맛을 살리고 들깨의 고소함을 더했으며, ‘된장보리죽’은 구수한 풍미의 된장 국물에 근대와 보리, 뿌리야채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흑임자죽’은 검은깨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