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시니어의 체질별 땀 건강법

점점 날씨가 더워진다. 시니어들은 더워지면서 힘들고 귀찮아지는 것은 땀이다. 젊었을 때 보다는 땀이 전반적으로 줄어든다. 그렇지만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나서 옷을 흠뻑 젖게 한다. 외부에서 활동을 하는 사람은 하루에 몇 번 옷을 갈아입어도 부족할 것이다. 얼굴이 붉어지고 머리와 전신에 땀을 흘리면서 힘들어 하는 사람이 있다. 반면 땀이 나면 기운이 빠지고 의욕이 없어지고 탈진이 되는 사람도 있다. 또 손에 땀이 많이 나서 악수를 하는데 부담을 느끼는 사람도 있다.  


예부터 삼복더위가 되면 양기를 보하는 인삼만 넣은 삼계탕이 아니라 황기를 같이 넣은 황기삼계탕을 먹는다. 바로 황기가 땀을 막아주고 양기를 보하기 때문이다. 땀을 막아줌으로써 양기가 빠져 나가는 것을 막는 것이다. 그런데 어떤 사람은 기운이 나고 어떤 사람은 더 힘들어진다. 체질에 따라 다르기 때문이다.   


땀은 왜 나는 것일까?


건강한 상태에서의 땀은 몸 안의 열을 발산하는 생리현상이다. 몸의 열을 내리기 위하여 땀을 내는 것이다. 또 피부의 기능이 약하여 땀을 막아주지 못하여 오는 경우도 있다.


그렇다면 여름철의 땀은 내주는 것이 좋은가?


꼭 그렇지는 않다. 체질에 따라서 땀을 내어야 좋은 체질도 있고 땀을 내면 몸이 더 안 좋아지는 경우도 있다. 먼저 자신의 체질을 알아서 땀을 내어야 좋을지 내지 않는 것이 좋은지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 


땀은 어떤 종류가 있을까?


특정부위의 땀은 병적으로 나는 땀인 경우가 많다. 


두한(頭汗)증은 얼굴이나 머리 등에만 나는 땀이다. 열이 위로 많이 올라서 생기는 땀이다. 술, 고기, 스트레스 등으로 인하여 화와 열이 많이 생겨서 나는 땀이다.


수족(手足)다한(多汗)증은 손발에만 나는 땀이다. 자율신경의 안정이 안 되고 긴장을 하거나 스트레스가 많은 사람들에게 주로 나는 땀이다. 


자한(自汗)증은 활동을 할 때 주로 나는 땀으로 땀이 나면 기운이 빠지는 땀으로 양기가 부족한 땀이다. 도한(盜汗)증은 잘 때에 자기도 모르게 나는 땀이다. 도한증은 음기가 부족하여 나는 땀이다. 낭습증(囊濕症)은 하초(下焦)의 성기부근에서 나는 땀이다. 성기능이 저하되고 정력이 허약하여 나는 땀이다. 반신한(半身汗)증은 얼굴, 몸통, 팔, 다리의 반신에만 나는 땀이다. 중풍전조증의 땀으로 몸의 한쪽만 나는 땀이다. 중풍으로 쓰러질 수 있으니 주의하여야 한다. 

  
그렇다면 사상체질에 따른 땀은 어떠한가?


소음인은 꼼꼼하고 내성적인 성격으로 땀이 나면 가장 힘들다. 무리한 운동, 사우나, 한증으로 땀을 내면 기운이 빠지고 탈진이 되기 쉽다. 건강한 소음인은 여름에 땀이 별로 안 나는데 체력이 떨어져 땀이 나면 탈진이 되는 증세가 나타난다. 따라서 땀을 안 흘리게 바로 막아야 한다. 삼계탕에 땀은 막는 황기를 넣은 황기삼계탕을 먹으면 기혈과 양기를 보해주고 땀을 막아주는 데 효과적이다. 


소양인은 급하고 순발력이 있으며 땀은 적지도 많지도 않다. 적당한 땀이 온 몸에 나는 것은 좋다. 그러나 얼굴, 머리, 가슴 등의 상체에만 집중적으로 나면 음기가 부족하고 열이 올라가서 나는 땀이다. 또 신(腎)기능, 하초(下焦)기능이 약하여 성기능이 떨어지면서 음낭부에 땀이 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열을 내려주고 마음을 편안하게 하며 신장의 음기를 보충하는 것이 중요하다. 열을 내려주는 식품으로는 수박, 참외, 메론, 키위,  날배추, 오이, 녹두, 팥 등이 좋다.  


태음인은 성취력이 강하고 느긋한 사람으로 전신에 땀이 골고루 나야 건강하다. 여름에 땀이 난다고 땀을 안 나게 막으면 오히려 열이 발생하여 답답해진다. 운동이나 목욕으로 땀을 쫙 내주고 샤워를 하여 몸의 열을 빼는 것이 가장 좋다. 고칼로리의 음식, 술, 육류, 과식 등은 몸의 열을 발생하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태양인은 영웅심이 많고 선동적이고 기(氣)가 강하다. 기가 위로 많이 오르므로 기를 내려주어야 한다. 기가 많이 오르면 구역증세와 땀도 많이 나올 수 있으며 다리에 힘이 빠지는 증세도 같이 올 수 있다. 땀이 덜 나고 소변이 시원하게 나오게 하는 것이 좋다. 따라서 기운이 위로 오르지 않게 마음을 안정을 하며 화를 적게 내야한다. 음식은 담백한 음식을 먹는 것이 좋으며 솔잎, 포도, 머루, 다래 등의 과일이 좋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채소로 만든 간편식 ‘그린가든 만두’.‘그린가든 볶음밥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싱그러운 채소 원료들만을 엄선해 만든 ‘그린가든 만두’와 ‘그린가든 카레볶음밥’, ‘그린가든 모닝글로리볶음밥’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채식주의자들이 크게 늘면서 채식 간편식 시장이 점차 커지고 있다. 오뚜기는 지난해 채식 비건 라면인 ‘채황’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채식 제품을 출시하며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그린가든 만두’는 10가지 채소를 사용해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 일품인 채소만두다. 물밤, 양배추, 양파, 대파, 당근, 송화버섯, 부추, 무, 마늘, 생강 등 10가지 채소에서 어우러져 나오는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으로,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제품이다. 진공상태의 반죽피를 사용해 부드럽고 쫄깃한 만두피의 식감과 싱그러운 채소 원료를 풍부하게 채워 넣어 한층 깊고 풍요로운 맛이 특징이다. ‘그린가든 카레볶음밥’은 고기를 사용하지 않아 담백한 맛이 일품인 채소볶음밥이다. 그린빈, 물밤, 홍피망, 당근, 양파, 대파, 마늘 등 7가지 채소와 순카레의 깊은 맛이 어우러진 제품으로, 밥알과 함께 씹히는 풍부한 그린빈과 물밤의 식감이 특징이다. ‘그린가든 모닝글로리볶음밥’은 공심채(모닝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