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푸드TV

[푸드TV - 백세시대 건강한 노후] 맑은음식이 맑은 혈 만든다...사상체질별 혈액 관리법

푸드투데이 구재숙이 만난 김수범 한의학 박사



[푸드투데이 = 정리 홍성욱 기자] 초고령화 사회 목전. 백세시대로 길어진 인생 후반부를 어떻게 하면 잘 보낼수 있을까 고민하는 중장년층들이 늘고 있다. 


국내 지난 해 출산율 0.98명,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반면 노인 인구는 내년부터 매년 평균 48만명씩 늘어나 1252만명에 달할 전망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내년부터 2029년까지 10년간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연평균 48만명씩 늘어날 것으로 관측됐다. 올해 769만명인 노인 인구는 지속적으로 늘어나 2025년에 1051만명으로 1000만명 시대에 접어들고 2029년 1252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백세시대의 또 다른 이름은 '유병장수시대'라고 한다. 건강백세를 위한 건강법은 무엇이 있을까?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배우 구재숙이 김수범 박사(우리한의원 원장)를 만나 백세시대 건강법, 그 중에서도 우리 몸의 영양분과 산소를 공급해주는 혈액 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구재숙 : 유병장수시대. 건강한 삶, 생활을 위해 김수범 박사님 모시고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백세시대, 백세건강. 오늘은 백세건강의 혈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혈은 무엇인가요? 

김수범 한의학 박사 : 백세건강시대가 되면서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오래 사는 것이 중요하게 됐습니다. 오래 산다고 하더라도 여러 가지 질병을 가지고 산다면 의미가 없습니다. 백세건강에서 중요한 것 중에 하나가 혈입니다. 한의학에서는 기와 혈이 굉장히 중요한데 혈 이라는 것은 우리 몸에서 영양을 전신에 공급을 해주고 나쁜 것은 밖으로 내보내는 그러한 효능을 갖고 있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구재숙  :  혈은 영양분과 산소를 공급해주는 역할을 하는군요. 한의학에서 혈은 어떤 것인가요?

김수범 한의학 박사 : 한의학에서 혈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특히 혈을 주관하고 있는 심장이라고 하는 것은 우리 몸의 오장육부를 총괄합니다. 간, 심, 비, 폐, 신 에서 심장은 4개의 장기를 모두 총괄하고 있습니다. 

한의학에서 맥을 잡고 진단을 하는 것도 혈액의 상태를 파악해 전신의 오장육부의 건강상태를 알아보는 것입니다. 맥을 보면 혈액의 상태가 강한지 약한지 긴장돼 있는지 부드러운지 규칙적으로 뛰는지 불규칙적인지를 알 수 있습니다. 환자의 맥을 보면 몸의 상태를 유추해 볼 수 있어 힘이 없는지 너무 강한지 긴장돼 있는지 기능이 안 되는지 등 다양한 상태를 알 수 있습니다. 

구재숙 : 요즘 병원에서 혈액검사를 많이 하는데 혈과의 관계는 어떤가요?

김수범 한의학 박사 : 한의학적인 방법은 많은 경험이 필요합니다. 여기에 혈액분석적인 방법을 더한 다면 더욱 진단에 도움이 됩니다. 혈액검사를 해 혈액의 상태를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고지혈증, 콜레스테롤, 당뇨 등은 혈액 속에 기름기, 콜레스테롤, 설탕성분들이 많아져 있다는 상태를 나타내는 것입니다. 

여기에 인스턴트, 가공식품, 중금속, 농약, 방사능, 환경오염물질 등에 의해서도 보이지 않게 우리 몸은 오염돼 있습니다. 이러한 성분들이 혈액 속에 돌아다니면 혈액이 통과하는 오장육부에 영향을 줘 각종 질병, 암, 난치병, 심혈관질환의 원인이 됩니다.

혈액이 맑지 못하면 가장 눈에 띄는 증세는 심혈관질환입니다. 심장질환, 동맥경화, 뇌혈관질환, 말초순환질환이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고 다른 많은 질환에도 지속적인 영향을 줍니다. 

구재숙 : (혈액검사는)혈액속 기름기, 콜레스테롤, 설탕이 얼마나 많은지 알수 있고 다른 많은 질환에 영향을 줄수 있군요. 어떻게 하는 것이 혈액을 맑게 할 수 있을까요?

김수범 한의학 박사 : 먹는 것이 중요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맑은 음식을 먹는 것입니다. 야채, 생선, 과일, 곡류 등의 자연식을 중심으로 먹는다면 혈액을 맑게 유지할 수 있습니다. 또 운동, 목욕을 통해 혈액순환을 도와줄 수 있습니다. 육류, 기름기, 튀긴음식, 고콜레스테롤, 단음식, 인스턴트음식, 가공식, 패스트푸드, 트랜스지방이 많은 음식, 청량음료 등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구재숙 : (혈액을 맑게하기 위해서는)야채, 생선, 과일, 곡류, ‘맑은음식’. ‘맑은음식’이 중요합니다. 체질에 따라서 혈액을 맑게 유지하는 방법이 무엇인가요? 먼저 소음인들은 어떤가요?  


김수범 한의학 박사 : 꼼꼼하고 내성적이고 몸이 차며 소화기능이 약한 소음인은 위장기능이 약해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지 못하므로 피가 탁해지는 경우가 적으나 평소에 몸이 차고 기혈의 순환이 잘 안되고 긴장을 많이 하다보면 혈액순환속도가 떨어져 피가 탁해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음식을 따뜻하게 먹고 몸이 차지 않게 유지하며 운동을 꾸준히 하고 항상 마음을 편하게 하고 지나간 일에는 집착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몸을 따뜻하게 하고 혈액순환이 잘 되게 하는데는 생강차가 좋으며 혈액이 부족하며 순환이 안되는 데는 천궁차를 다려 먹으면 보혈을 하면서 혈액순환을 잘 되게 해 줍니다.

구재숙 : 혈액순환속도가 떨어지면 피가 탁해지는 군요. 이럴 때 따뜻하게 먹고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는게 좋고요. 다음에 소양인들은 어떤가요?


김수범 한의학 박사 : 성격이 급하며 직선적이고 봉사정신이 강한 소양인은 원래 담백하고 맑은 음식을 좋아하나 화와 열이 많이 생기다 보면 무엇이든 잘 먹고 기름기가 많은 음식도 많이 먹으면서 피가 탁해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화를 많이 내지 않으며 기름진 음식을 적게 먹고 신선한 과일과 야채, 생수를 많이 먹는 것이 좋습니다. 열을 내리고 피를 맑게하는 과일로는 수박, 참외, 오이, 호박 등이 좋으며 몸이 잘 부으면서 혈액순환이 안 되는 경우에는 찬 성질의 야채쥬스, 보리차, 옥수수 수염차를 꾸준히 마시면 좋습니다.

구재숙 : 비만한 사람이 많은 태음인은 어떤가요?



김수범 한의학 박사 : 무엇이든 잘 먹고 행동이 느리며 식탐이 많은 태음인은 다른 체질에 비해 먹는 양이 많고 운동량이 부족해 습담이 많이 생기게 됩니다. 여기에 일에 대한 욕심과 고집이 같이 있게되면 스트레스를 더욱 받게 돼 혈관이 긴장을해 피가 더욱 탁해집니다. 따라서 되도록 기름진 음식, 단음식, 과식을 피하고 담백하고 저칼로리의 고단백의 음식을 먹으며 목욕과 운동을 꾸준히 해 땀을 많이 내어 주는 것이 좋습니다. 혈액순환이 잘되고 피를 맑게 해 주고 열을 내려주는 칡차가 좋습니다.

구재숙 : 마지막으로 태양인은 어떤가요?


김수범 한의학 박사 : 저돌적이고 영웅심이 많고 선동적인 태양인은 기운이 위로 오르고 발산하는 기능이 강해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지 못하나 자신의 뜻대로 잘 안 되는 경우에 많이 먹게 되어 피가 탁해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마음을 항상 안정하고 자극적이고 매운 음식이나, 고칼로리의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고 담백하고 맑은 음식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기를 내려주고 맑게하여 주는 솔잎차가 좋으며, 피를 맑게하는 음식으로 맑은 조개탕이나 새우탕이 좋습니다.

구재숙 : 김수범 박사님과 백세시대 백세건강을 위해 사상체질에 따른 ‘혈’ , ‘혈’에 대해 이야기 들어봤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