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시니어의 사상체질적 여름 건강법

URL복사

아직 여름에 들어서지도 않았는데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다. 지구온난화의 영향이 아닌가 생각된다. 인간이 문명의 발달이란 이름으로 지구환경을 계속하여 나타난 결과다. 인간이 아무리 발달을 한다고 하더라도 인간은 자연 속에서의 아주 미세한 존재일 뿐이다. 앞으로도 무더운 여름이 계속 될 것이다. 매년 여름의 기온은 점점 올라갈 것 같다. 무더운 여름더위를 잘 이겨내야 한다. 올해는 코로나19는 아직도 사라지지 않고 계속되고 있어 더욱 주의하여야 한다. 


시니어들은 여름더위를 잘 이겨내야 한다. 젊은이들은 마음대로 돌아다니고 활동을 한다. 코로나19에 감염이 되더라도 면역력이 강하기 때문에 바로 회복을 한다. 그러나 시니어들은 아니다. 조금만 감염이 되면 바로 코로나19에 감염되어 고생을 하게 되며 심하면 생명도 잃을 수 있다. 특히 고혈압, 당뇨병, 동맥경화, 심장질환, 비만, 중풍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면역기능을 강화시키는 것이 필요하다. 


 무더운 여름이 계속 된다. 그렇다면 어느 체질이 가장 힘들까? 


열이 많은 소양인 체질은 몸에 열이 많은데 기후까지 더우니 더욱 힘들다. 또 요즘 같은 코로나 시대에 힘든 체질은 열이 많은 열태음인이다. 간대폐소(肝大肺小)로서 폐기능이 가장 약하기 때문이다. 환경오염과 코로나와 같은 폐질환 때문에 가장 힘들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서 무더운 여름이지만 겨울과 같이 마스크를 쓰고 다녀야 되는 상황이다. 다른 때 같으면 편하게 숨을 들이 쉴 수 있지만 요즘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말감염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항상 마스크를 하고 다녀야 한다. 외부 기온도 더운데 여기에 마스크를 끼고 있으니, 코, 입, 얼굴부분에 열이 점점 높아지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그러나 코로나에 감염이 안 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다


올 여름은 코로나19가 계속되기 때문에 건강에 주의하여야 한다.


요즘의 코로나19 시대에 가장 힘든 체질은 역시 태음인이다. 태음인들은 간대폐소로서 간의 기능은 강하지만 폐의 기능이 가장 약하다. 요즘과 같은 코로나 시대에는 감염이 될 확률이 가장 높다. 태음인 중에서도 열이 많은 열태음인이 가장 힘들다고 할 수 있다. 


태음인들을 건강을 위해 몸에 땀을 잘 내야 한다. 몸의 열을 땀으로서 배설해 주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고 건강을 지키는 방법이다. 땀이 나더라도 특정한 부위가 땀이 아니고 전신에 땀이 골고루 나야 건강한 것이다. 무더운 여름에 땀이 나서 귀찮지만 건강을 위해서는 땀을 많이 내 주는 것이 최선이다. 


태음인에게 좋은 건강식으로는 성인병이 없다면, 육개장이 태음인들에 가장 좋은 여름보양식이다. 성인병이 있다면 장어를 먹는 것도 좋다. 건강식으로는 콩을 이용한 음식들이 몸에 열을 내리면서 피를 맑게 하고 면역기능을 높인다. 콩국수를 시원하게 먹는 것이 좋다.

 
다음으로 힘든 체질은 소양인이다. 소양인들은 열이 많아서 여름이 되면 가장 힘든데 외부의 기온까지 열이 많으니 더 힘들다. 마스크까지 하고 다니면 더욱 힘들다.  몸의 열을 내려주어야 한다. 성인병, 비만이 없다면 수박, 참외, 메론, 키위, 바나나 등의 여름과일, 열대과일이 좋다. 성인병이 있다면 오이, 날배추, 상추 등의 신선한 야채가 좋다. 보양식으로는 오리고기에 참깨를 넣어서 만든 국수로서 여름철 삼복음식인 임자수탕이 좋다. 


다음으로 힘든 체질은 태양인이다. 태양인은 화가 많지만 소양인 보다는 열이 덜 나지만 역시 여름이 되면 힘들다. 화로 인해서 답답하고 안절부절 못하고 화를 많이 낸다. 항상 마음을 안정해야 한다. 태양인은 새우, 조개, 해삼, 오징어 등의 해물류,  어패류를 먹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여름에 어느 정도 견딜 수 있는 소음인체질이다. 무더운 여름은 추위를 많이 타기 때문에 그렇게 힘들지는 않다. 그러나 체력이 떨어져서 땀이 많이 난다면 탈진이 되어 버린다. 무더운 여름에 체력관리를 잘 하여야 한다. 옛날부터 삼계탕에 황기를 넣어서 먹으면 땀을 막아 주고 양기를 도와주는 보양식이다. 소음인체질이 가장 잘 맞는다. 


소음인들은 땀이 나가면 피가 나가는 것과 같기 때문에 땀을 안내는 것이 건강의 비결이다. 성인병이 있다면 소화를 돕고 양기를 도와주는 추어탕, 민어매운탕을 먹으면 좋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진짬뽕과 만두의 환상적인 만남 ‘진짬뽕만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매콤하고 개운한 진짬뽕의 진한 맛을 만두에 더한 ‘진짬뽕만두’를 출시했다. ‘진짬뽕만두’는 오뚜기의 스테디셀러 제품인 ‘진짬뽕’의 맛을 통째로 만두에 넣은 제품이다. 진짬뽕의 화끈하고 매콤한 불맛과 개운하면서도 진한 맛을 만두로 구현했다. ‘진짬뽕만두’는 돼지고기와 오징어, 다양한 채소 등 짬뽕에 들어가는 원재료를 그대로 사용하였다. 2가지의 고춧가루를 사용하여 기분 좋은 매콤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며, 화끈한 불맛과 진한 해물맛도 살렸다. 진공 반죽을 사용하여 부드럽고 쫄깃한 만두피에 양배추, 양파, 부추, 대파, 죽순 등 다양한 채소를 넣어 만두의 풍부한 식감과 부드럽고 촉촉한 맛을 살렸다. ‘진짬뽕만두’는 진공 반죽한 피를 사용하여 찜기에 찌면 부드럽고 군만두로 튀기면 더욱 바삭하다. 에어프라이어로 조리가 가능해 더욱 편리한 제품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진짬뽕의 화끈한 불맛과 진하고 개운한 맛을 살린 ‘진짬뽕만두’를 출시했다”며, “진짬뽕의 맛과 함께 풍부한 재료로 꽉 채워 더욱 맛있는 만두”라고 말했다. ‘진짬뽕만두’는 롯데마트에서 구매 가능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