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김수범의 건강칼럼> 몸의 불균형, 좌우 균형 잡아줘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바른 자세는 어떤 자세일까? 어려서부터 바른 자세를 가지라고 한다. 그래서 의자에 반듯이 앉는 훈련을 받기도 하였다. 또한 여러 언론이나 인터넷에 보면 바른 자세에 대한 많은 자료가 나온다. 

몇 개를 언급해보면 앞으로 나오는 두부전방증, 일자목, 거북목, 등이 굽는 등굽음증, 흉추후만증, 배가 나오는 척추전만증, 허리가 펴지는 일자허리, 허리굽음증, 엉덩이가 들리는 오리궁뎅이 등을 떠올릴 것이다. 모두 많이 알려진 잘 못된 자세로써 주로 옆면에서 보고 인체의 전후(前後)을 보고  판단한 내용들이다. 

그렇다면 나쁜 자세가 전후로만 나타나는 것일까?

아니다. 우리 몸에서 좌우의 비대칭도 생각을 해야 한다. 흔히들 좌우가 같고 대칭적이라고 생각을 많이 한다. 그러나 우리의 습관을 보면 몸의 좌우가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힘쓰는 일을 한다면 항상 오른손잡이는 오른손을, 왼손잡이인 왼손을 먼저 쓴다. 걸을 때도 항상 습관적으로 한쪽 발을 먼저 내딛게 된다. 힘을 써도 항상 한쪽을 먼저 쓴다. 가방을 메어도 한쪽으로 먼저 멘다. 다리를 꼬아도 항상 습관적으로 한쪽을 먼저 올린다.  

왜 한쪽을 습관적으로 많이 쓰는 것일까?

몸의 좌우가 다르며 좌우가 서로 영향을 주고 받기 때문이다. 한쪽이 앞으로 나오거나 활동성이 더 있거나 올라간 경우에 주로 가볍고 순발력이 있는 부위를 먼저 쓴다. 반면에 반대쪽은 힘이 강하고 몸을 지탱하며 신체의 무게 중심을 잡아 준다. 좀 더 자세히 알아본다면 견갑대, 골반대의 좌우가 다른 것이다. 

보통 골반대나 견갑대가 양쪽이 같이 돌아간다고 생각을 하지만 그렇지가 않다. 앞으로 돌아가던 뒤로 돌아가던 한쪽이 좀더 돌아간 경우가 대부분이다. 좌우가 서로 영향을 주고 받기 때문이다. 똑같이 돌아간 경우는 거의 드물다고 할 수 있다. 

먼저 골반대를 본다면 앞으로 돌면 오리궁뎅이, 뒤로 돌면 일자엉덩이가 된다. 그래서 양쪽이 똑같이 돌아갔다고 생각을 하지만 좌우가 약간의 차이는 나게 된다. 즉 한쪽이 약간 앞으로 나갔다면 반대쪽은 상대적으로 뒤로 나간 것이다. 또한 우리몸의 위아래에서도 서로 반대로 돌면서 균형을 잡아준다. 

예를 들면, 한쪽 골반이 앞으로 돌면 아래로 연결된 고관절은 상대적으로 뒤로 돌아가는 보상작용이 일어난다. 무릎에서는 다시 앞으로 돌아가고, 발목에서는 뒤로 돌아가며 발가락도 위아래가 보상작용으로 반대로 작용을 한다. 또한 반대쪽의 골반도 마찬가지다. 골반이 뒤로 가면 고관절은 앞으로 돌고, 무릎은 반대로 뒤로 돌며 발목은 앞으로 돌고 발가락은 뒤로 돌아서 좌우가 다른 방향을 향하여 돈다고 볼 수 있다.

견갑대에서도 마찬가지로 좌우가 서로 영향을 주고 받는다. 견갑대가 양쪽이 모두 앞으로 기울거나 뒤로 기운다고 생각을 한다. 물론 전체적으로는 앞이나 뒤로 돌아가지만 양쪽을 비교하여 보면 한쪽이 더 앞으로 가고 반대쪽은 상대적으로 뒤로 간 것이다. 

팔에서도 위아래는 서로 영향을 주고 받는다. 한쪽의 어깨가 앞으로 가면 상박은 뒤로 돌고, 팔꿈치아래의 하박의 척골은 앞으로 돌고 손가락의 뼈는 뒤로 돌아서 서로 보상작용이 계속 일어나는 것이다. 반대쪽의 어깨가 뒤로 가면 상박은 앞으로 돌고, 하박의 척골은 뒤로 돌고, 손가락은 관절을 중심으로 반대로 돌아서 몸의 균형을 잡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골반대와 견갑대의 불균형이 생기면 척추에도 영향을 주어 척추측만증도  나타난다. 가벼운 경우는 표시가 잘 안 나지만 심할수록 척추측만증의 정도는 심하게 나타난다.   

이렇게 몸을 자세히 들여다 본다면 거의 대칭이 없고 좌우가 항상 반대의 상태로 작용을 한다고 볼 수 있다.이러한 좌의 의 불균형의 크게 차이가 안 난다면 일반인들은 정상이며 대칭적이라고 생각을 하면서 생활을 한다. 

그러나 좌우의 차이가 점점 더 난다면 몸의 통증으로 나타나게 된다. 그래서 한쪽의 골반대, 견갑대, 팔 다리의 관절들이 먼저 아픈 경우가 많다. 한쪽이 계속 압력을 가하면 점점 통증이 심해지고 통증이 견딜 수가 없으면 반대쪽의 관절이나 근육을 써서 몸의 균형을 잡는다. 

보통 한쪽의 근육이나 관절에 통증이 먼저 나타나고 후에는 반대쪽에 나타나면 번갈아 좌우를 왔다 갔다 하며 통증이 나타난다. 이때 치료가 된다면 더 진행이 되지 않지만 안 된다면 마지막에는 양쪽의 통증이 모두 나타나서 고생을 하게 된다. 

우리의 몸은 양쪽이 대칭이 된다고 생각을 하지만 그렇지가 않다. 좌우가 다르며 서로 영향을 주고 받는다. 일상생활에서 한쪽만을 계속 쓴다면 좌우의 비대칭이 점점 심해지므로 항상 좌우를 번갈아 가면서 몸을 사용하여야 병이 진행되는 것을 막고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관련기사


배너
<김진수 칼럼>푸드투데이 창간 17주년을 맞아
남쪽으로부터 철 이른 봄소식이 들려올 때쯤이면 식품분야의 소식을 온 누리에 전하는 푸드투데이의 창간 기념일을 맞이하게 된다. 올해로 제 17주년 3월 1일 푸드투데이 창간기념일을 맞이하면서 그동안 푸드투데이에게 사랑을 듬뿍 안겨준 독자 여러분들에게 먼저,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 언론이 걸어가기에는 너무나 험준한 사회 환경 속에서도 여태까지 푸드투데이를 건실하게 운영해 온 황창연대표와 독자들에게 빠르고 알찬 소식을 전해 주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기자 여러분들에게도 축하와 그간의 노고에 대해 심심한 위로를 보낸다. 그동안 긴 세월을 바쁘게 걸어왔지만 이제는 성인의 나이를 먹은 연륜에 맞게 푸드투데이도 언론으로서의 원칙과 추구하는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준수해 나가야 된다. 식품분야는 식품의 생산, 안전, 영양 그리고 식품산업의 육성을 위해 정부는 정부대로 기업은 기업대로 최선을 다해 매진하고 있지만 준수해야 되는 법과 실제 돌아가는 현실은 서로 따로 놀아 그 피해는 오롯이 소비자들에게 전가되고 있다. 푸드투데이는 식품분야를 대변하는 언론으로서 더 이상 이러한 현상을 간과해서는 아니 된다. 그러나 금도는 있기 마련이다. 때로는 금도를 지키기 위해 진실을 숨기며 넘어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