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시니어의 마른기침, 빨리 치료해야 코로나19 예방

URL복사

요즘은 기침도 함부로 못하는 세상이 되었다. 기침이 많이 나온다면 집안에 있어야 한다. 대중이 많이 모이는 곳은 나가서 기침을 하면 많은 사람들을 긴장시킨다. 혹시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나 의심을 받기 때문이다. 놀란 눈으로 많은 사람이 쳐다본다면 그 자리에 있기 힘들다.

 

그러나 50대가 넘어가면 자연히 헛기침도 늘어나고 마른기침도 점점 늘어난다. 폐의 기능이 떨어지고 몸에 열이 많아지면서 폐, 기관지, 후두가 점점 마르기 때문이다. 


문제는 마른기침을 하는 사람이 코로나19에 감염이 되기 쉽다는 것이다. 마른기침은 날씨가 건조하면 폐, 기관지가 더 건조해지면서 증세가 심해진다. 코로나19는 날씨가 건조해지면 습기가 없어져 비말핵이 만들어져 멀리 까지 날아간다.

 

또 날씨가 건조하면 폐,기관지가 마르면서 폐의 상피세포에 손상을 주면 섬모기능이 떨어져 코로나19를 바로 배출하지 못하여 감염되기 쉽다. 이런 점이 마른기침에 걸리지 않아야 하는 이유이다. 


마른기침은 왜 오는 것일까?  


몸 안의 열이 발산하지 못하고 남아 있기 때문이다. 더운 날씨에는 온몸의 혈액순환이 잘되고 땀이 많아 피부와 표피의 순환이 잘 된다. 땀이 나면서 열도 같이  빠져 나간다. 날씨가 춥고 건조할 때는 피부의 순환과 땀의 배설이 잘 되지 않아 열이 몸 안에 머물게 된다. 


열이 발산이 되지 않고 폐, 기관지, 인후, 비강 등에 있게 되면 건조해 지는 것이다. 폐, 기관지, 인후, 비강이 열로써 말라 버리니 피부점막이 말라붙으며 마른기침을 하게 되는 것이다. 심해지면 천식, 헛기침, 인후건조증, 목이 잠기는 증세, 목이 쉬는 증세가 나타나기도 한다. 모두 폐, 기관지, 인후, 코 등이 적당한 습도로 촉촉한 상태를 유지하지 못하였기 때문이다. 


마른기침은 논에 가뭄이 들어 논바닥이 갈라지는 것과 같다. 감기와는 다른 것이다. 감기는 열이 나며 오싹오싹 춥고 팔, 다리가 아픈 증세가 나타난다. 마른기침은 단지 폐, 기관지, 인후가 건조해지면서 기침할 때에 쇳소리가 나며 가래는 많지 않은 기침을 하는 것이다. 심한 경우에는 폐, 심장, 기관지가 울리면서 기침을 한다. 폐기능이 안 좋을 때에 코로나19에 감염이 되면 치명적인 증세로 변할 수 있다.  

 
마른기침은 왜 발생하나?


열이 많이 생긴 것이다. 술, 육류, 고열량음식, 매운 음식, 과식 등을 많이 하다보면 열이 많이 생긴다. 운동이나 활동으로 소모를 하면 큰 문제가 없다. 그러나 먹은 만큼을 활동을 하지 않는다면 나머지는 모두 열로 변하는 것이다. 몸 안에 남는 잉여의 열이 폐, 기관지, 인후, 비강에 가게 되면 마른기침을 하게 되는 것이다.  


또 내적, 심리적인 원인으로 인해서 오는 경우이다. 과로, 스트레스, 긴장, 분노, 화병 등이 있다면 몸 안에 열이 가슴과 머리 쪽으로 올라가면서 건조해 지는 것이다. 


여기에 담배연기, 자동차매연, 대기오염, 자극적 향수, 탁한 공기 등을 맡게 되면 갑자기 알레르기 증세와 같이 반응을 한다. 기침이 계속 나온다. 우리 몸에서 외부에서 들어온 자극을 밖으로 배출을 하기 위한 신체의 반응이다. 


가슴과 머리에 열이 올라간 상태에서 찬바람을 쐬다보면 쉽게 감기에 걸려 독감으로 고생하기도 한다. 요즘은 코로나19에 감염이 되면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마른기침을 예방하는 방법은 무엇인가?


건조해진 폐와 기관지를 촉촉하게 만들어야 한다. 가정이나 사무실에서는 젖은 수건, 빨래, 가습기 등으로 습도를 유지해야 한다. 화와 열이 안 생기게 술, 고열량음식, 기름진 음식을 피해야 한다. 신선한 과일, 야채, 곡류, 생선, 해조류 등를 중심으로 먹어 열이 안 생기게 한다. 마음을 편하게 하고 긴장을 풀어 마음의 안정을 갖는다. 스트레스를 줄이며 분노와 화를 적게 내고 바로 푸는 것이 중요하다.


사상체질적으로는 어떻게 해야 하나?


가장 잘 걸리는 체질은 폐기능이 약하고 열이 많은 태음인이다. 호도, 잣, 땅콩, 은행, 도라지를 먹어 폐, 기관지를 윤기 있게 한다. 대구탕을 약간만 얼큰하게 먹어 가래를 뱉어내면 폐, 기관지도 촉촉해진다. 또 운동이나 목욕을 하여 땀을 내주는 것도 좋다. 


급하고 직선적인 소양인들도 열이 많아서 마른기침을 하기 쉽다. 박하차나 복어탕을 맵지 않게 시원하게 먹어 머리, 상체의 열을 내려 주고 가래를 뱉어내면 좋다. 


기가 오르고 화가 많은 태양인들은 폐기능이 강한 편이다. 모과차나 붕어탕을 맑게 먹어 화를 내려 주는 것이 좋다. 꼼꼼하고 내성적인 소음인들은 화를 풀지 못해 울증이 생기면 마른기침을 한다. 생강대추차나 생태탕, 동태탕을 얼큰하게 먹어 가래를 뱉어내면 좋다. 증세가 계속된다면 체질에 따른 열을 내리고 폐, 기관지, 인후, 코를 기능을 회복하는 전문한약의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서울우유, ‘비요뜨 초코팝, 초코크리스피’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은 토핑 요구르트의 절대강자 ‘비요뜨’에 달콤함을 더해줄 신제품 ‘비요뜨 초코팝’과, ‘초코크리스피’ 2종을 출시했다. 국내 최초 '꺾어 먹는 토핑 요구르트'라는 신 시장을 개척한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지난 2004년 '비요뜨'를 출시한 이후, 이번 신제품을 비롯해 초코링, 크런치볼, 후루트링, 쿠키앤크림, 오!그래놀라 등 7종 라인업을 확대해가며 시장 내 점유율 1위 자리를 선점하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비요뜨 초코팝’은 서울우유 국산원유로 만든 플레인 요구르트와 초코볼에 톡톡 튀는 팝핑효과를 더한 제품으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욕구와 재미를 자극한다. 플레인 요구르트의 부드러움과 토핑에서 터져 나오는 톡톡한 식감이 일품이며 디카페인 커피분말을 사용해 카페인 섭취에 대한 부담 없이 안심하고 즐길 수 있다. ‘비요뜨 초코크리스피’는 고소한 콘플레이크에 화이트, 밀크, 다크 3가지 종류의 초코 코팅을 더해 바삭한 식감을 살렸으며, 특히 건강에 좋은 다크 초콜릿을 50% 함유하고 있어 토핑의 맛을 한층 더 풍부하게 한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최현우 발효유브랜드팀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식품의 온라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