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겨울철 피부질환, 피부트러블의 원인과 예방법

추운 겨울이 되면 피부는 어떠할까? 

보통 피부질환을 열로 인하여 오는 경우가 많고 면역기능, 기혈이 허약하여 오는  경우는 일부 있다. 주로 열이 많이 발생하므로 차가운 물로 씻어 내거나 시원하게 하면 편한 경우가 많다.


그래서 겨울이 되면 피부 질환도 호전이 되어야 한다. 그런데 실제는 큰 차이가 없다. 겨울이 되면 얼굴, 몸통, 팔, 다리의 피부에 여드름, 작은 종기 같은 것이 더 많이 생기는 것이다. 특히 얼굴에 생기는 작은 종기, 여드름, 피부질환은 신경이 많이 쓰인다.

 왜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일까?

여름철에는 땀이 많이 나서 피부의 열이 땀으로 나가기 때문이다. 땀이 나면 피부에 피부의 수분도 많아지고 기혈순환이 잘되어 피부의 염증, 여드름 등도 적게 나온다. 땀이 남으로써 피부의 순환이 잘되고 땀이 나면서 피부의 열도 같이 나가기 때문이다. 그러나 가을이 시작되면서 온도가 낮아지고 습도가 떨이지면서 건조한 날씨가 되면 피부도 더욱 건조해진다. 겨울에는 외부의 찬기후로 인하여 열이 발산하지 못하게된다. 

열이 발산이 안되니 피부아래에서 열이 몰리게 되면 피부의 염증, 피부트러블이 발생하게 된다. 여기에 내부의 열이 많은 경우에 염증, 홍반, 뾰루지, 여드름 등이 더 심해진다. 과로, 스트레스, 불면증, 과음 등도 더욱 악화시킨다. 

어떤 사람에게 피부질환이 생기는 것일까?

같은 공간, 같은 시간에 생활을 하더라도 어떤 사람은 생기고 어떤 사람은 안 생긴다. 이것은 식습관, 생활환경, 정신적, 사상체질유형 등에 따라서 다르게 적응을 하기 때문이다. 

먼저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은 피부까지 혈액순환이 잘 안 되는 경우이다. 몸이 차거나 혈액이 부족하거나 기혈이 약한 경우에 잘 생기는 것이다. 폐의 기능이 약한 경우에도 피부기능이 떨어져서 건조해 지기 쉬워진다. 또 혈액속의 열이 많은 경우에도 피부가 붉어지고 갈라지면서 건조해 진다. 

피부에 염증, 여드름, 가려움증이 많은 것은 몸 안의 열이 피부에 가서 머물러 있는 경우이다. 몸 안의 열이 땀으로 나가든 대변, 소변, 구토 등으로 없어지지 않고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주로 술, 육류, 기름진 음식, 고열량음식, 매운 음식, 튀긴 음식, 트랜스지방, 가공식품, 인스턴트식품 등을 많이 먹는 경우에 몸 안에 열이 많이 생겨 피부에 도달하게 되면 건조해지면서 염증성 질환으로 변하는 것이다. 

또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많거나 화가 많이 나거나 열을 받거나 화병이 있거나 과로, 스트레스로 충분한 수면을 못하는 경우에 열이 발생하면서 피부의 염증, 건조증이 더 심해진다. 

피부건조증, 염증을 예방하는 방법은 무엇인가?

피부의 혈액순환을 잘 되게 하여야 한다. 몸을 차지 않게 보온을 하고, 운동, 목욕, 한증, 사우나 등으로 가볍게 땀을 내주는 것이 좋다. 열을 발생하게 하는 술, 고열량음식, 육류, 튀긴음식, 과식, 스트레스, 긴장, 과로, 인스턴트식품, 가공식, 트랜스지방이 있는 식품을 피한다. 충분한 수면과 마음의 안정, 몸의 이완 등을 통하여 기혈의 순환이 잘 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부에 관한 체질에 따른 주의사항은 어떤가?

피부가 가장 약한 체질은 태음인이다. 폐의 기능이 약하며 무엇이든 잘 먹어 술, 육류, 기름진 음식, 튀긴 음식, 과식을 하며 욕심이 많아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에 피부의 열이 생겨 건조하고 염증성질환이 많이 생긴다. 맑고 담백하며 소식을 하고 해조류, 콩, 버섯, 야채, 생선, 곡류 등을 먹는 것이 좋다. 

체질적으로 열이 많은 소양인은 몸 안의 열을 대변을 잘 보아서 빼주어야 한다. 기름진 음식, 패스트푸드, 튀긴 음식. 육류, 술, 매운 음식 등은 피하고 수박, 참외, 딸기, 오이, 호박, 팥, 어패류, 해물류, 등푸른 생선, 야채, 녹두 등의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몸이 차고 혈액순환이 잘 안 되는 소음인은 염증성 피부보다 면역기능이 떨어지고 양기가 부족하여 피부질환이 많이 생긴다. 몸을 따듯하게 하고 따듯한 음식을 먹으며 보온을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 생강, 파, 마늘, 대추, 고추 등의 따듯한 성질의 음식을 먹으며 찬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다.      


폐의 기능이 강한 태양인은 상대적으로 피부의 순환이 잘되어 건강하다. 그러나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거나 화를 많이 내거나 분노를 많이 하면 피부의 열이 발생한다. 새우, 조개 등의 어패류, 해물류, 포도, 머루, 다래, 솔잎차 등의 시원하고 담백한 음식을 먹어 열이 발생하지 않게 하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양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아직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19)의 공포가 계속되고 있다. 잠시 주춤하는 것 같더니 일본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 한국에서의 추가 확진자 등으로 마음이 놓이지 않는 상태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방법이 없다.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야 한다. 언제 백신이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도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그때 가서도 역시 백신을 기다려야 한다. 계속되는 우한폐렴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우한폐렴이나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고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근육통의 감기와 유사한 증세에 고열과 호흡곤란 등이 심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