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어깨 높이, 가슴의 크기에 영향을 주는 부위는?

URL복사

사람을 만날 때 무엇을 가장 많이 볼까? 


아마 가장 먼저 들어오는 것은 얼굴이다. 얼굴에서 많은 느낌을 받으며 그 다음에 느끼는 것은 어깨와 가슴이다. 넓은 가슴, 좁은 가슴, 비만한 가슴, 마른 가슴, 삐딱한 가슴, 앞으로 나온 가슴, 뒤로 빠진 가슴 등 자세히 보면 매우 다양하다. 

가슴의 모양에 따라서 느낌은 모두 다르다. 자신은 항상 바르게 서있다고 생각을 하지만 실제 남에게 보이는 것은 다른 경우가 많다. 

왜 어깨와 가슴의 모양이 다른 것일까?  

몸의 균형이 안 맞아 견갑대의 균형이 안 맞는 경우이다. 외상을 당하거나 평소 자세가 나쁘거나 몸의 한쪽만을 쓰는 경우이다. 한쪽으로 무거운 것을 들거나 한쪽으로 특별한 일이나 운동을 하거나, 마우스를 한쪽으로 많이 쓰거나 직업적으로 한쪽으로 몸을 기울여서 일을 하는 미용사, 치과의사, 화가 등의 경우에 많이 발생한다. 

그렇다면 견갑대는 무엇인가? 

견갑대는 견갑골, 쇄골을 말하며 여기에 상박, 상지가 연결되어 있는 것을 포함한다. 흔히 팔은 튼튼하게 붙어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자세히 본다면 몸통에서 떨어져 있으며 인대와 근육에 의해 붙어 있는 것이다. 견갑대가 몸통의 뼈와 연결된 곳은 턱아래의 몸통의 흉골과 쇄골이 만나는 부위뿐이다. 다른 부위는 근육, 인대, 힘줄로 단단하게 연결이 되어있다. 팔을 마음대로 움직여도 팔이 빠져 나가지 않는 것이 신기하다. 다른 부분은 근육에 의하여 척추와 갈비뼈에 붙어 있다.

좀더 세부적으로 본다면 견갑골은 등의 뒤쪽 상부에 붙어 있다. 삼각형의 모양으로 팔을 움직일 때마다 자유롭게 움직인다. 후두골, 경추, 흉추와 갈비뼈, 쇄골에 붙어 있다. 쇄골은 몸통의 앞쪽 상부에 있으며 한쪽은 흉골과 다른 한쪽은 견갑골의 상부에 붙어 있다. 

상박은 팔부분을 말하는 것으로 팔이 견갑골과 쇄골에 의하여 둘러싸여 연결되어 있다. 견갑대에 매달려 있는 구조로써 근육과 인대에 의하여 단단하게 연결되어 있다.  

견갑대의 역할은 무엇인가?

견갑대는 몸통에 붙어 있는 구조로서 인체 상부의 균형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견갑대가 바르게 붙어 있는 것 같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에 있어서는 균형이 깨져 있다.  견갑대가 상승, 하강, 외전, 내전, 전방경사, 후방경사 등의 다양한 형태로 되어 있다.  견갑대의 위치에 딸 어깨의 높이도 달라지며, 경추, 흉추에도 영향을 준다.

이러한 비대칭적인 견갑대는 견관절의 통증에 바로 영향을 준다. 견갑대에서 견갑골, 쇄골, 상박이 서로 일정한 간격을 유지하며 붙어 있어야 한다. 그러나 견갑대의 균형이 깨지면 견관절의 근육, 인대의 수축이 생기거나 반대쪽은 이완이 되어 통증이 나타난다. 가벼운 경우에는 단순한 근육이나 인대의 통증이 오지만 시간이 오래되면 관절염, 인대파열, 근육염좌 등의 다양한 증세가 나타나며 통증도 같이 온다. 

견갑대의 상태은 어떻게 알수 있나?

흉부와 어깨관절의 X-ray 상에서 견갑골, 쇄골, 상박 등을 자세히 알 수 있다. 견갑대의 모양과 형태, 기울기, 좌우균형과 비대칭 등을 자세히 관찰할 수 있다. 또한 척추 전체의 균형과 경추, 흉추의 모양도 잘 살펴야 한다. 경추, 흉추의 측만증, 후만증, 일자흉추 등의 상태에 따라서 견갑대의 모양도 서로 보상작용을 하며 변화되기 때문이다. 

예를들면 척추가 굽으면 견갑골도 앞으로 나가며 전방과 상방으로 이동하는 것을 볼 수 있다. 견갑대가 앞으로 쏠리면서 쇄골, 어깨 등의 압력이 증가 되면서 어깨의 통증이 온다.  또 일자 경추, 흉추의 경우에 견갑골이 뒤로 내려가며 척추, 등쪽으로 모아지는 경향이 있다. 등쪽의 긴장, 양견갑골사이의 통증 등이 올수 있다. 

견갑대는 앞뒤로만 이동이 되는 것이 아니고 좌우로도 기울어진다. 척추측만증이 있거나 골반이 기울어져 골반의 높이가 다르거나 발의 평발, 까치발등이 좌우의 차이가 많이 나는 경우에는 몸의 좌우 균형이 안 맞으면서 몸의 균형을 잡기 위하여 어깨가 기울어진다. 어깨의 기울어짐은 머리의 균형에도 영향을 주기도 한다. 또 경추에도 영향을 주어 일자목, 거북목, 경추전만증, D형목, 귀부인의 혹 등의 원인이 된다. 

이렇듯 견갑대는 몸의 상태를 알 수 있으며 상부의 균형을 잡아 주는 곳이다. 골반대, 족부, 턱관절, 상부경추 등과 함께 몸의 위, 아래에서 계속 움직이면서 균형을 잡아주는 중요한 축의 하나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로카, 홈카페족 위한 간편한 스틱 액상커피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마나에프앤비는 콜드에스프레소 스틱 액상커피 ‘로카 에스프레소’를 선보였다. ‘로카 에스프레소’는 100% 아라비카 원두 추출액이 담긴 스틱형 액상커피제품으로 ‘저온고압추출’공법을 사용해 커피의 탄 맛, 쓴 맛, 텁텁한 맛을 줄였으며, 커피 본연의 고소함과 부드러운 맛이 특징이다. 로카 에스프레소는 원두의 진한 원액만이 담겨있기 때문에 물에 한번 녹여야 하는 가루형 스틱커피와는 달리, 바로 다른 재료와 혼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1회 분량씩(15ml) 개별포장 되어 있기 때문에 위생적으로 보관 가능하며, 휴대가 용이해 언제 어디서나 시간과 장소에 상관없이 제품을 편하게 음용 할 수 있다. 또, 로카 에스프레소 하나면 다양한 ‘홈카페’, ‘홈술’ 메뉴로 재탄생 된다. 우유와 아이스크림에 붓기만 하면 아이스 카페라떼, 아포카토는 물론, 소주와 맥주에 넣으면 은은한 커피향이 매력적인 이색적인 주류로 탄생한다. 고소하고 부드러운 커피향이 섞이면서 알코올향을 싫어하는 소비자들도 가볍게 ‘홈술’을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샐러드 드레싱대신 사용하는 등 나만의 레시피를 활용해 다양한 ‘홈카페’메뉴로 변신 가능하다. 로카 에스프레소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