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9 (월)

푸드TV

[푸드TV - 백세시대 건강한 노후] 증상 없이 다가오는 '생활습관병'...방치하면 큰 일

푸드투데이 구재숙이 만난 김수범 박사


[푸드투데이 = 홍성욱기자] 초고령화 사회 목전. 백세시대로 길어진 인생 후반부를 어떻게 하면 잘 보낼수 있을까 고민하는 중장년층들이 늘고 있다. 


국내 지난 해 출산율 0.98명,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반면 노인 인구는 내년부터 매년 평균 48만명씩 늘어나 1252만명에 달할 전망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내년부터 2029년까지 10년간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연평균 48만명씩 늘어날 것으로 관측됐다. 올해 769만명인 노인 인구는 지속적으로 늘어나 2025년에 1051만명으로 1000만명 시대에 접어들고 2029년 1252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백세시대의 또 다른 이름은 '유병장수시대'라고 한다. 건강백세를 위한 건강법은 무엇이 있을까?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배우 구재숙이 김수범 박사(우리한의원 원장)를 만나 백세시대 건강법, 그 중에서도 생활습관병에 대해 들어봤다.



구재숙 : 안녕하세요. 문화투데이 배우 구재숙입니다. 김수범 박사와 백세건강의 생활 습관병에 대해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김수범 : 반갑습니다. 보통 생활 습관병이라고 하면 먼저 생각 난다면 '무엇을 먹을까?' 입니다. 이는 몸에 좋은 음식이나 약을 먹음으로써 건강을 유지하고 싶은 마음에서입니다. 어떤 음식이 건강하게 하고 힘을 나게 할 것인가에 대한 관심입니다. 흔히 말하는 보양식 등을 찾아 볼 것입니다.


백세건강을 위한 가장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바로 생활습관병을 예방하는 것입니다. 생활습관병은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인하여 발생하는 질병입니다.


구재숙 : 백세시대에 생활습관병은 무엇을 말하나요?


김수범 : 생활습관병은 예전에는 성인병이라고 말했죠. 그래서 성인병이라는 말도 많이 쓰는데 이 생활습관병은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 비만, 심장병 등과 같은 잘못된 생활 습관으로 인해 생긴 것입니다. 


구재숙 : 생활습관병의 원인은 무엇인가요?


김수범 : 일단 잘못된 생활 습관을 말하는 것이죠.


먹는 것이 굉장히 중요합니다. 우리가 무엇을 먹었는가에 따라서 생활습관병이 생기거든요. 고기, 술, 기름기, 튀긴음식, 단음식, 짠음식, 인스턴트음식, 가공식품, 트렌스지방 등을 많이 먹는 경우에 생활 습관이 잘못돼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 심혈관질환, 심장병, 뇌혈관질환 등의 병이 생기게 됩니다. 그러다가 과로, 스트레스, 긴장, 분노, 화병 등 신경을 많이 쓴다던가 하면 생활습관병이 오게 되는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구재숙 : 그러면 생활습관병의 특징은 무엇인가요?


김수범 : 생활습관병의 특징은 서서히 진행이 되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별 증상이 없이 나타납니다. 약간 비만하다던가, 혈압이 약간 올라간다고 해도  약간 열이 나는 것 같은거, 당뇨가 있으면 약간 갈증이 나거나 큰 병이 없는데 점점 진행이 되면서 증세가 심해지는 것이죠. 


그런데 문제는 결정적으로 합병증으로 가는겁니다.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 심장질환 이 있는 경우 다른 질병에 걸리는 경우 중풍을 맞는다거나 뇌출혈이 온다거나, 이것은 합병증이 되면서 치명적으로 가는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구재숙 : 그렇다면 생활습관병은 어떤 증세가 나타날까요?


김수범 : 생활습관병은 처음에는 증세가 별로 없다고 볼수 있습니다. 몸이 피곤하고 머리가 어지럽고 띵하며 눈도 침침하고 뒷목도 뻣뻣하고 손발이 저리고 몸이 무겁고, 숨이 가쁘고, 얼굴로 열이 오르는 등의 증세는 있습니다. 생활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는거죠.


그러다가 조금씩 진행이 되다보면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 고지혈증, 비만도 등 증세가 심해집니다. 열이 올라간다던가, 숨가쁨이 심해진다던가, 갈증이 심해진다던가, 당뇨가 심해지면 살이 확 빠지는 그러한 증세들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입니다. 그러다가 점점 심해져서 합병증이 됐을 때 치명적으로 되는 것이죠. 뇌출혈이 됐다던가, 중풍을 맞았다던가, 아니면 장질환이 왔을 때 비만,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 심장질환은 치료가 잘 안됩니다. 그런게 없는 분들은 바로 병이 있어도 그냥 바로 회복해서 정상인으로 생활을 할 수 있는데 생활습관병은 오랫동안 치료가 안되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구재숙 : 어떻게 생활습관병을 예방할 수 있을까요?


김수범 : 생활습관병은 말 그대로 생활 습관을 바꾸는거죠. 생활습관을 어떻게 바꾸느냐가 중요한데 가장 중요한 것은 먹는 생활습관. 먹는 생활 습관이 핵심입니다. 비만, 당뇨, 고혈압 등은 모두 음식을 잘못 섭취해서 오는 것입니다.


그래서 술 이라던가, 튀긴음식, 기름진음식, 인스턴트, 가공식 등을 많이 먹는 것, 심장 혈관계통에 문제가 많이 되겠죠. 그리고 당뇨와 같은 경우에 너무 단음식 과자, 빵, 탄수화물 등을 많이 먹으면 당뇨가 생기게 됩니다. 그 다음에 가공식이라던가 인스턴트 요즘은 환경오염이라던가 이러한 것들로 인해서 이게 성인병에 영향을 주게됩니다.


그래서 생활습관병은 먹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여겨야 하고 운동을 한다던가, 마음을 편하게 한다던가, 또 바른자세 한다던가 하는 것은 부수적으로 생활 습관 하는 것이 생활습관병을 예방하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구재숙 :  오늘 김수범 박사의 백세건강에 생활습관병에 대해서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