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동빈, 국감서 경영권 분쟁 “부끄럽다” 밝혀

여야의원들, 롯데가 중소상공인에 부당한 대우한 했다며 집중 질의

신동빈 롯데회장이 경영권 분쟁에 대해 가족간의 일로 국민들에게 심려 끼친 점을 부끄럽게 생각하고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신 회장 17일 정무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2차 왕자의 난은 없다"고 단언했다.

 

신 회장은 이날 일본 롯데와 한국 롯데를 분리하는 것에 대한 의원의 질문에 "회사를 경영하고 있는 입장에서 일본 롯데제과와 한국 롯데제과가 함께하는 것이 훨씬 시너지효과도 있고 지주 가치를 올릴 수 있다""분리해서 경영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롯데가 중소상공인에게 '갑질'을 일삼은 것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질문이 쏟아졌다.

 

김영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롯데 백화점은 판매수수료가 가장 높다. 특약 매입도 가장 높다. 면세점을 60% 독점하고 있고 TV홈쇼핑에서는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에 더 수수료를 부과하는데 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이학영 의원은 "복합쇼핑몰이 출점한 주변 소상공인은 46%의 매출 하락을 겪었다""빈부격차 해소에 대해 기업 운영방식에서 고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 “부부나 가족이 운영하는 수많은 유통 업체가 몰락하기 때문에 실제 고용효과도 미미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신 회장은 "유통에서 직간접 고용 13만명 정도. 거래하는 중소기업이 12000"라며 "유통점 출점은 예전과 달리 지역 소상공인과 협의해 결정하고 있으며. 지역주민들과 상생할 방안을 찾겠다"고 답했다.

 

박병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롯데가 지난 10년간 공정위 제재의 57%. 금년에도 수차례 과징금을 받았다면서 판촉비용 전가. 서면계약 지연. 구두 발주 등 5대그룹이 이런 불공정 행위를 일삼는다고 비판했다.

 

신 회장은 "임원들에게 부끄럽고 앞으로 차차 개선하겠다"며 사과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피플

더보기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매일유업 셀렉스, 100% 완전단백질 ‘코어 프로틴 플러스’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매일유업(대표 김선희)이 만든 웰에이징 영양설계 전문 브랜드 '셀렉스'가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업그레이드한 건강기능식품 ‘코어 프로틴 플러스’를 25일 공식 출시한다. 매일유업은 2018년 말 성인을 위한 맛있고 간편한 단백질 ‘셀렉스’를 출시하며 성인영양식 사업에 진출했다. 셀렉스는 출시 1년여 만에 누적매출 400억원을 돌파하며 국내 성인 단백질 시장을 개척했다는 평을 얻고 있다. 지금까지 총 150만 캔이 판매되는 동안 섭취대상, 보관방법, 성분 등 단순 문의부터 상품 제안까지 다양한 고객 의견을 반영해 업그레이드했다. ‘코어 프로틴 플러스’는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아 음식물로 섭취해야 하는 9가지 필수아미노산을 모두 고르게 갖춘 완전 단백질(유청단백질, 카제인 단백질, 분리대두 단백질)로 구성했다. 또한 단백질의 질을 나타내는 ‘아미노산 스코어’가 110점 이상이다(식품의약품안전처 기준 대비 129%). ‘아미노산 스코어’는 단백질의 영양가를 그 식품에 함유된 아미노산의 질을 평가하는 방법으로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아미노산스코어가 85점 이상이 되어야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정해준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같은 단백질을 섭취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