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주류가 판 키운 소주칵테일, 하이트진로 숟가락 얹나

‘순하리 처음처럼’ 1000만병 돌파...‘참이슬 애플’ 재출시에 관심 모아져

롯데주류(대표 이재혁)가 출시한 '순하리 처음처럼'1000만병을 돌파하며 돌풍을 일으키자 경쟁사인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도 소주칵테일 출시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2012년 한정판으로 출시한 참이슬 애플을 출시했지만 출시 당시에는 주목을 받지 못하다가 순하리 처음처럼이 인기를 끌자 참이슬 애플도 덩달아 재조명을 받고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인터넷 게시글 등을 통해 참이슬 애플이 재출시됐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과일맛 소주 트렌드가 장기적으로 이어질지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번 수요가 얼마나 오래 갈지 동향을 지켜본 후에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과일소주 시장 규모가 작은 만큼 인기있는 참이슬 클래식, 후레쉬 등 제품 마케팅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3월 롯데주류가 출시한 순하리는 지난 3개월간 1000만병이 팔렸다. 부산, 영남 지역을 겨냥했지만 SNS를 통해 입소문이 나면서 인기가 전국적으로 확산됐다. 현재는 수도권에도 본격적으로 공략하며 소주칵테일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한편, 롯데주류의 소주칵테일 인기에 힘입어 경쟁업체들도 잇따라 저도 과일소주를 내놓고 있다.

 

무학은 과즙을 넣은 13.5도의 '좋은데이 블루·레드·옐로우' 3가지 제품을 출시했고, 금복주는 14도의 유자향을 가미한 '상콤달콤 순한참'을 선보였다.

 

이미 롯데주류에 이어 무학의 좋은데이는 컬러시리즈를, 금복주는 유자맛 참소주를 각각 출시하며 시장에 진출했다.

 

업계 관계자는 롯데주류가 소주칵테일의 시장을 키운 것은 사실이라면서 저도주 경쟁에서도 의욕을 보였던 하이트진로가 소주칵테일에서도 신제품을 내놓으며 참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농협, 소비자 편의성 제고한 세척수삼 신규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최근 코로나19로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면역력 증진에 효과가 좋고 소비자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세척수삼 상품을 신규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농협 세척수삼은 식재예정지부터 수확 때까지 체계적으로 관리를 하고 있는 인삼농협이 수삼전용 세척기로 흙을 제거하여 공급하는 것으로, 소비자가 흙을 세척하는 작업을 생략할 수 있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소단량(150g)으로 구성돼 있어 1~2인 가구에게도 적합하다. 신규출시에 따라 농협은 세척수삼 홍보를 위해 29일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세척수삼 소비촉진 행사'를 개최했다. 소비촉진 행사에는 인삼농협 조합장과 농협경제지주 상무, 인삼특작부장 등이 참석했으며 소비촉진 퍼포먼스, 수삼주먹밥·수삼쉐이크·수삼슬라이스 등 수삼 간편요리 시식과 함께 요리 레시피를 고객들에게 나눠줬다. 세척수삼은 29일부터 농협하나로마트 양재, 수원, 창동, 고양, 성남, 용산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행사에 참석한 농협경제지주 임관빈 상무는 “이번에 출시한 세척수삼이 최근 코로나19로 면역력이 중요할 때 국민들의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는 상품으로 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