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저당(低糖)잡힌 식품업계...탄산음료부터 시리얼까지 '0'열풍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식품업계가 당 함량을 낮춘 제품들을 선보이며,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일화가 출시한 ‘맥콜 제로’가 출시 기념 라이브 방송에서 완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일화는 자사의 대표 장수 음료인 ‘맥콜’의 제로라인 제품인 ‘맥콜 제로’를 내놓고, 지난 16일 네이버 일화 공식 브랜드관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제품을 최초 공개했다. 해당 방송은 1시간 만에 제품 준비 수량이 모두 매진되는 등 성황리에 진행되어 큰 주목을 받았다.

 

맥콜 제로는 소비자들의 지속적인 출시 요청을 반영해 개발된 제품으로 설탕 대신 대체감미료를 사용해 당과 칼로리를 낮춘 제로 슈거 음료다. 맥콜의 주원료인 천연보리는 합성원료가 아닌 탓에 저칼로리 실현이 어려운 점이 있었으나, 연구 기술을 통해 기존 제품 특성을 유지하면서도 한계를 극복한 제로 제품을 선보였다는 설명이다.
 
맥콜 제로는 오리지날과 동일하게 보리추출액 10% 및 비타민 3종(Vitamin C,B1,B2 일일권장량 60%)을 함유해 맥콜 특유의 구수한 보리맛과 영양도 그대로 구현해 더욱 건강하게 맥콜을 즐길 수 있다.

 

 

농심켈로그는 더 나은 영양을 선사하기 위한 ‘Better For You(더 나은 영양)’ 캠페인의 일환으로 ‘첵스초코’의 당 함량은 줄이고, 칼슘은 높이면서도 식감과 풍미는 더욱 살린 푸드 리뉴얼 했다. 기존 제품 대비 당 함량은 최대 20% 낮추고, 칼슘 함량은 20% 높였다.

 

건강 관리와 저당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이번 푸드 리뉴얼은 초콜릿 시리얼 1위 '첵스초코' 3종의 당 함량을 기존 제품 대비 최대 20%까지 저감했다. ‘오곡으로 만든 첵스초코’와 ‘첵스초코 마시멜로’의 당 함량은 20%, ‘첵스초코 스노우 초코볼’은 15% 저감, 당에 대한 걱정을 줄여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더욱 맛있게 첵스초코를 즐길 수 있게 했다.

 

이번에 새롭게 리뉴얼 되어 선보이는 첵스초코는 천연 감미료 ‘효소처리스테비아’로 당류를 대체하여 당 함량을 낮췄다. 농심켈로그 마케팅팀 신지나 과장은 “켈로그는 당 함량 저감이라는 글로벌 목표를 위해 아시아·중동·아프리카(AMEA) 지역과 함께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한국이 선두주자로서 더 나은 영양을 선사하는 'Better for you' 캠페인을 통해 '첵스초코' 푸드 리뉴얼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에게 건강하고 맛있는 제품을 선사하기 위해 푸드 개발 범위를 보다 넓혀 나가는 데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맥키스컴퍼니는 50년 소주 제조 전문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최저 도수, 최저 칼로리 소주 ‘선양(鮮洋)’을 3월 2일 출시한다. 이번 신제품 ‘선양’은 산소숙성공법과 쌀·보리 증류원액을 첨가해 소주의 본질적 가치인 깔끔한 맛은 유지하면서 알코올 도수를 국내 최저인 14.9도로 낮춰 부드러움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건강을 중시하는 헬시플레저 트렌드를 겨냥한 과당을 사용하지 않은 ‘제로 슈거’ 제품이다.

 

‘선양’은 최저 도수, 최저 칼로리, 제로 슈거로 가볍고 새로워진 제품 특징을 기존 소주병보다 짧고 둥글둥글한 패키지를 통해 시각화했다.

 

무가당 열풍은 대표적인 탄산음료인 콜라와 사이다류에서도 각광받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최근 밀키스 제로를 내놓고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피고 있다. 코카콜라에 따르면 2006년 첫 출시한 코카콜라 제로 판매 점유율이 최근 평년의 2배가 넘는 20% 수준까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초 출시한 펩시콜라 제로슈거도 1년 만에 판매량이 2배 이상 늘어났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