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켈리로 서사의 주인공 될 것"...하이트진로, 반전라거 '켈리'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가 "‘켈리(KELLY)’로 강력한 돌풍을 일으켜 맥주시장에서 1위 자리를 탈환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 대표는 30일 서울 성북구 삼청각에서 열린 하이트진로 미디어데이에서 "켈리는 맥주시장에 대한 소비자들 기대와 요구를 면밀히 관찰하고 오래 연구해서 만든 제품" 이라고 말했다.

 

켈리는 하이트진로가 2019년 출시한 테라 이후에 4년 만에 내놓은 제품이다. 켈리라는 제품명은 킵 내추럴리(keep naturally)를 줄인 말이다. 김인규 대표는 "인위적인 것을 최소화하고 자연주의적인 원료, 공법, 맛을 추구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켈리의 출시 배경에 대해서 그는 "테라가 출시 후 빠른 속도로 성장하면서 맥주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지만 코로나와 전 세계적인 경기불황 같은 예상치 못한 상황을 겪었다"면서 "하이트진로는 시장과 소비자가 항상 변화하고, 혁신을 강하게 요구한다는 점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테라가 맥주시장에서 안정적인 위치였지만 다시 과감하게 새로운 도전을 해야한다는걸 깨달았다"고 밝혔다.

 

또, "변화를 선택하면 살고 안주하면 죽는다는 변즉생 정즉사(變卽生 停卽死)의 각오로 하이트진로의 도전이 헛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켈리는 덴마크에서 북대서양의 해풍을 맞으며 자란 프리미엄 맥아만을 100% 사용하고 두 번의 숙성 과정을 거친 것이 특징이다. ‘켈리(KELLY)’는 ‘KEEP NATUALLY’의 줄임말로 인위적인 것을 최소화하고 자연주의적인 원료, 공법, 맛을 추구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