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켈리'+'테라'가 수 놓는 여름밤...하이트진로, 투트랙 마케팅 본격 시동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하이트진로가 본격적인 여름 맥주 성수기를 맞아 켈리와 테라의 다양한 마케팅을 진행한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5월 부산센텀맥주축제를 후원했으며, 오는 8월 열리는 전주가맥축제, 홍천강 별빛음악 맥주축제, 송도맥주축제를 후원한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5월 23일부터 28일까지 6일간 부산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에서 열린 ‘라거의 반전-켈리’와 함께하는 ‘2023 센텀맥주축제’의 특별 후원사로 참여했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은 부산센텀맥주축제에서 행사장 곳곳에 이벤트존, 브랜드존을 운영하며 다채로운 즐길 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했으며 소맥자격증 발급, 켈리네컷 촬영 등 다양한 체험을 제공했다. 특히, 지난 4월 초 출시한 맥주 신제품 켈리의 신선한 생맥주를 부산센텀축제에서 처음 공급해 호응을 얻었다.

 

하이트진로는 오는 8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열리는 전주가맥축제의 특별 후원사로 참가한다. 올해 7회째 열리는 전주가맥축제는 당일 생산한 맥주를 바로 맛볼 수 있는 대표적인 맥주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당일 생산한 청정라거-테라를 총 48000병을 공급해 모두 판매했다.

 

오는 8월 2일부터 6일까지 열리는 홍천강 별빛음악 맥주축제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맥주 공장인 하이트진로 강원공장에서 갓 생산된 생맥주와 홍천군 수제맥주 등을 맛볼 수 있는 지역축제이다. 올해도 홍천군민을 비롯한 방문객들은 맥주와 함께 다채로운 공연과 이벤트를 즐길 수 있다.

 

하이트진로는 8월 말 열리는 제12회 송도맥주축제의 메인 스폰서로 참여한다. 지난해 ‘2022 송도맥주축제’에 참여해 청정라거-테라를 비롯해 하이트진로가 수입하고 있는 크로넨버그 1664블랑(프랑스), 파울라너(독일), 써머스비(덴마크), 펑크IPA(영국), 기린이치방(일본) 등 다양한 국가의 대표 맥주 6종을 선보였다.

또, 하이트진로는 ‘청정라거-테라’의 청정콘셉트에 맞게 환경을 생각하는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패션브랜드 얼킨과 협업하여 ‘청정 캠퍼스’ 친환경 프로젝트를 운영한다. 2014년부터 업사이클링 브랜드로 헤리티지를 쌓아오고 있는 패션브랜드 ‘얼킨(ULKIN)’과 올해 첫 번째 ‘청정 캠퍼스’ 친환경 프로젝트의 진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하이트진로가 펼치는 ‘청정 캠퍼스’ 프로젝트는 축제에서 사용한 홍보물 및 대학교 내의 폐자원을 수거해 제작한 굿즈를 판매, 수익금을 대학생에 환원하는 사회적, 환경적 활동의 일환으로 다양한 브랜드들과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연중 운영된다.

프로젝트의 첫 번째 활동으로 하이트진로는 미술대학교에서 버려지는 회화 작품들과 현수막 등 주요 페스티벌에서 사용된 테라 홍보물들을 수거해 얼킨과의 협업 활동을 통해 업사이클링 굿즈로 재탄생 시킨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야외활동이 더욱 많아지는 휴가철을 앞두고, 가정시장 공략을 위해 MZ세대 인기 캐릭터 브랜드 ‘어프어프’와 협업한 테라 아이스백 기획팩을 출시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맥주 성수기의 시작을 앞두고 다양한 지역 축제를 후원하고, 브랜드별 특색에 맞는 컬래버레이션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더 많은 분들이 축제에 참여하여 맥주 신제품 ‘라거의 반전-켈리’를 맛볼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