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1 (월)

<신년사> 설훈 의원 "식품업계 회사 이익보다 안전하고 건강한 식품 공급 위해 최선"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경기 부천시원미구을)은 1일 새해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촛불시민이 이뤄낸 새 정부가 출범하고 맞는 뜻깊은 첫 해"라며 "지난 한 해동안 겪었던 시련과 불확실성이 2018년에는 말끔히 해소되고 식품산업경제도 활력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아직까지 농식품업계는 해결해야 할 현안이 산적해 있다"면서 "당장 AI로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는 축산 및 식품업계의 피해를 조속히 복구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설 의원은 또 "지금 이순간에도 AI 확산을 막기위해 불철주야 애쓰시는 모든 분들의 노고에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국회에서도 제대로된 방역 시스템 도입을 위해 토론회와 포럼을 열어 식품산업 관계자 여러분과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실효성있는 정책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생활이 풍요로워지고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식품산업의 다양성도 지금보다 더 증가될 것"이라며 "1인가구와 고령화 증가 속도가 빨라지면서 편리성을 갖춘 식품의 대량생산이 불가피해졌다. 이럴 때일수록 식품업계는 회사의 이익보다 국민에게 안전하고 건강한 식품을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년사 전문>

존경하는 푸드투데이 가족, 독자 여러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설훈입니다.

2018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만물이 얼어붙은 추위가 시작되었지만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1월은 여전히 설렘과 희망으로 가득차 있습니다. 새해에는 푸드투데이 임직원과 독자 여러분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가득한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아울러 2017년 새해에는 식품산업의 질적 성장과 다양한 식품산업 업계의 목소리를 담기 위해 언론의 소임을 다하고 있는 푸드투데이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올해는 촛불시민이 이루어낸 새 정부가 출범하고 맞는 뜻깊은 첫 해입니다. 지난 한 해동안 겪었던 시련과 불확실성이 2018년에는 말끔히 해소되고, 식품산업경제도 활력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농식품업계는 해결해야 할 현안이 산적해 있습니다. 당장 AI로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는 축산 및 식품업계의 피해를 조속히 복구하는 것이 시급합니다. 지금 이순간에도 AI 확산을 막기위해 불철주야 애쓰시는 모든 분들의 노고에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전합니다. 국회에서도 제대로된 방역 시스템 도입을 위해 토론회와 포럼을 열어 식품산업 관계자 여러분과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실효성있는 정책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생활이 풍요로워지고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식품산업의 다양성도 지금보다 더 증가될 것입니다. 또한 1인가구와 고령화 증가 속도가 빨라지면서 편리성을 갖춘 식품의 대량생산이 불가피해졌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식품업계는 회사의 이익보다 국민에게 안전하고 건강한 식품을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새해에도 정론직필의 자세로 식품산업인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식품산업 대변지로 우리의 음식문화 산업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주실 것으로 기대합니다. 새해에 원하시는 모든 일이 성사되기를 간절히 바라며, 푸드투데이 임직원과 독자 여러분의 가정에 평화와 축복만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