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신년사> 박기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 "혁신.변화 통해 국민 산업으로 다시 태어날 것"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박기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은 30일 신년사를 통해 "내수 중심의 대표적인 보수적 산업이었던 식품산업은 국민들의 식습관과 대내외적 환경이 급변하면서 큰 변화를 겪고 있다"면서 "식품 산업의 글로벌화로 인해 해외 시장으로 무대가 확장되고 식품안전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지면서 각종 식품사고의 예방을 준비하는 일도 매우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박 회장 또 "식품업계의 동반자인 프랜차이즈 산업 역시 지난해 겪은 성장통을 극복하기 위해 올해 다양한 과제를 앞두고 있다"면서 "지난해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고 더욱 멀리 도약하기 위해 자정실천안을 마련한 바 있다. 프랜차이즈 업계도 이를 바탕으로 올해부터 스스로의 혁신과 변화를 통해 국민 산업으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고 다짐했다.

<신년사 전문>

안녕하십니까 푸드투데이 및 독자 여러분. 2018년 戊戌년 새해가 힘차게 밝았습니다.

2017년 한 해 급변하는 대내외적 환경 속에서 버텨 오신 독자 여러분들께 심심한 위로와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또한 식품 산업인들의 권익 보호와 자부심 고취를 위해 올바른 식품 관련 정보를 제공해 주시고 식품산업 발전에 기여해 오신 푸드투데이에도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내수 중심의 대표적인 보수적 산업이었던 식품산업은 국민들의 식습관과 대내외적 환경이 급변하면서 큰 변화를 겪고 있습니다. 식품 산업의 글로벌화로 인해 해외 시장으로 무대가 확장되고, 식품안전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지면서 각종 식품사고의 예방을 준비하는 일도 매우 중요해졌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식품 관련 정책 및 제도에 대한 정확한 정보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2002년 창간돼 16년간 정론직필의 자세로 달려 온 푸드투데이는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고 식품업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등 식문화산업 발전을 위해 언론의 맡은 바 소임을 다해 왔습니다. 각종 정책 및 입법안들의 방향성이 명확하지 않은 시기인 만큼 푸드투데이가 발로 뛰는 취재와 시류에 흔들리지 않는 직언으로 식품산업의 진정한 발전을 위해 올해 더욱 큰 역할을 해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식품업계의 동반자인 프랜차이즈 산업 역시 지난해 겪은 성장통을 극복하기 위해 올해 다양한 과제를 앞두고 있습니다. 지난해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고 더욱 멀리 도약하기 위해 자정실천안을 마련한 바 있습니다. 프랜차이즈 업계도 이를 바탕으로 올해부터 스스로의 혁신과 변화를 통해 국민 산업으로 다시 태어날 것입니다. 

2018년 새해 식품 산업의 발전과 더불어 푸드투데이 독자 여러분들의 가내에도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