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종합

<신년사> 문창기 이디야 회장, “2018년은 가맹점주와 ‘상생’ 최우선으로 삼을 것”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이디야커피 문창기 회장은 2018년 경영방침으로 ‘가맹점주 감동경영’을 선포했다.


2일 논현동 이디야 본사 사옥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문창기 회장은 2017년 성과를 돌아보고 2018년 무술년을 맞아 올 한 해를 이끌어 갈 경영방침을 임직원들에게 신년사로 전했다.


문창기 회장은 지난 해 더욱 심화된 커피업계의 경쟁 속에서도 꾸준히 성장한 점을 성과로 꼽았다. 특히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322개의 매장을 오픈한 점과 2차례에 걸친 원부자재 원가인하, 정기적인 신제품 출시를 통한 팔거리 창출을 통해 가맹점 매출이 상승한 것을 가장 큰 성과로 꼽으며, 이를 함께 한 임직원과 고객, 가맹점주, 협력사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2018년 경영 방침으로 가맹점이 살아야 본사가 산다는 기본원칙을 기반으로한 ‘상생을 통한 감동경영’을 강조하며, “가맹점의 수익을 극대화시키는 방법 뿐 아니라, 모든 시스템을 현장 중심으로 변화시킴으로써, 점주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그를 통해 우리의 제1의 고객인 가맹점주를 감동시키는 경영을 실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미 대한민국 대표 커피프랜차이즈로 자리매김한 이디야커피가 올해는 상생과 소통을 바탕으로 가맹점을 최우선으로 하고, 나아가 가맹점주를 감동시키는데 더욱 정진하겠다는 것.


지난 12월 이디야커피는 평택에 로스팅 공장 건립을 위한 4천평 규모의 부지를 매입함과 동시에, 유가증권시장 상장 추진을 공식화한 바 있다. 이는 제품경쟁력을 확보함과 아울러 원가절감을 통해 가맹점 이익을 실현하기 위함이고, 또한 상장을 통해 보다 더 투명한 경영을 함으로써 소비자와 가맹점주들의 신뢰를 얻겠다는 복안이기도 하다.


이와 함께 문창기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현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회사의 모든 시스템은 가맹점 중심으로 운영되어야 하고, 가맹점과의 소통과 배려가 최우선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를 위해 문창기 회장 자신은 물론 전 임원이 전국 2,200여개의 모든 가맹점을 직접 방문하여 현장의 소리를 듣겠다는 각오를 펼쳤다.


가맹점주들로 하여금 본사로 직접 방문하는 창구 역시 확대할 방침이다. 이디야커피는 ‘점주의 방’ 등 온라인을 통해 접수된 점주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조치 및 반영하기 위한 회의체를 구성하는 한편, 오프라인을 통한 의견 청취를 확대하기 위해 ‘가맹점주 본사 방문의 날’을 매월 1회 이상 정기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또, 전 임직원들에 대해, “품질 좋고 맛있는 커피”를 “합리적인 가격”에 “진심을 담아 제공한다”는 초심을 잊지 말되, 고객서비스 증진을 위한 혁신과 비용절감을 위한 노력 역시 게을리 해서는 안된다”는 당부 역시 잊지 않았다.


문창기 회장은 “녹록지 않은 가맹점 운영 환경 속에서 점주의 소리에 귀 기울여야 비로소 변화의 흐름에 먼저 다가갈 수 있다”고 전하면서, “상생이 없이는 성장도 없다. 회사의 모든 시스템과 조직은 가맹점주들의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인만큼 가맹점과 소통하고, 나아가 가맹점주를 감동시킨다면 소비자 만족은 물론, 결과적으로 지금까지의 이디야를 한 단계 뛰어 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