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1 (월)

<신년사> 전혜숙 의원 "식품 안전.산업 발전 위한 의정활동 최선"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서울 광진갑)은 1일 새해 신년사를 통해 "2017년도 국정감사에서 살충제 달걀 사태와 관련 푸드투데이 취재진과 함께 양계 농가를 직접 방문해 현장에서 답을 찾아 정책대안을 제시했다"면서 "정부가 살충제는 지원하고, 정작 세균 번식을 막아주는 친환경 미생물 등에 대한 지원은 안 해주는 농가의 어려움을 확인했고, 케이지 생산에 비해 생산량도 적고, 관리비용은 높고, 정부 지원은 적은 동물복지농장의 어려운 현실을 국정감사를 통해 전달하고, 범부처 차원의 개선책 마련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처럼 식품산업 현장을 발로 뛰면서 생생하면서도 심층적인 정보를 국민에게 전달했던 푸드투데이의 열과 성에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 일원으로서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푸드투데이가 국민의 입장에서 식품산업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보다 빨리 보다 정확하게 전달하고, 현안에 대한 건전한 비판과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다해 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식탁에 안전하고 바른 먹거리를 올릴 수 있도록 식품 안전 및 산업 발전을 위한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신년사 전문>

안녕하십니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전혜숙입니다.

희망찬 2018년 무술년(戊戌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 한해 푸드투데이 관계자 및 독자여러분의 소망 하시는 바 모두 이루시고 가정에 희망과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바랍니다.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직결되는 식품 분야에 대한 국민의 알권리 충족에 기여하고, 건전한 식품 문화를 선도해온 푸드투데이를 통해 신년 인사를 전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2017년도 국정감사에서 살충제 달걀 사태와 관련하여 저는 푸드투데이 취재진과 함께 양계 농가를 직접 방문하여 현장에서 답을 찾아 정책대안을 제시했습니다. 정부가 살충제는 지원하고, 정작 세균 번식을 막아주는 친환경 미생물 등에 대한 지원은 안 해주는 농가의 어려움을 확인했고, 케이지 생산에 비해 생산량도 적고, 관리비용은 높고, 정부 지원은 적은 동물복지농장의 어려운 현실을 국정감사를 통해 전달하고, 범부처 차원의 개선책 마련을 요구했습니다.

이처럼 식품산업 현장을 발로 뛰면서 생생하면서도 심층적인 정보를 국민에게 전달했던 푸드투데이의 열과 성에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 일원으로서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앞으로도 푸드투데이가 국민의 입장에서 식품산업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보다 빨리 보다 정확하게 전달하고, 현안에 대한 건전한 비판과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다해 주실 것을 기대합니다.

마지막으로, 푸드투데이에서 주관하는 2017년도 국정감사 우수 국회의원에 선정해 주신 것에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식탁에 안전하고 바른 먹거리를 올릴 수 있도록 식품 안전 및 산업 발전을 위한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년 1월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전혜숙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