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그룹, 3세 경영 시동건다...이재현 회장 장녀 임원 선임

URL복사

이 회장은 신병 치료차 미국 출국 후 남편 정종환씨도 함께 승진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그룹이 3세 경영을 본격화 한다. CJ그룹은 6일 이날 부사장대우 7명, 상무 25명, 상무대우(신규 임원) 38명 등 모두 70명을 승진시키고 49명의 임원을 이동시키는 대규모 인사를 했다.


이 회장의 구속으로 지난 3~4년간 최소한의 인사만 했지만, 올해는 신규 임원 규모를 사상 최대로 늘렸다. 신규 임원은 2014년 20명, 2015년 13명, 지난해 33명이었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이 회장의 장녀인 이경후(32) 미국지역본부 통합마케팅팀장의 상무대우 승진이다. 신임 이 상무대우는 미국 컬럼비아대 석사 졸업 후 2011년 CJ주식회사 기획팀 대리로 입사했다. 임원 승진은 2015년 3월 부장 승진 이후 2년 만, 입사 6년 만이다. 이 상무대우는 CJ오쇼핑 상품개발본부, 방송기획팀, CJ 미국지역본부 등에서 주로 신시장 확대와 글로벌 마케팅 업무를 맡아 왔다.


이 상무대우의 남편인 정종환 미국지역본부 공동본부장도 이번에 상무대우로 승진했다. 해외 사업을 맡았던 이 회장의 딸과 사위가 나란히 임원이 된 것이다. 이 회장의 아들이자 이 상무대우의 남동생인 이선호(26) CJ제일제당 인사파트 과장의 보직은 그대로다.


이 상무대우를 포함해 신임 여성 임원은 4명이다. 이선정 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 H&B사업부장, 윤효정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신선식품센터장, 김철연 CJ E&M 미디어 사업전략담당 등이다.



CJ그룹은 2020년까지 매출 100조원, 영업이익 10조원, 해외 비중 70%를 목표로 한 ‘그레이트 CJ’ 전략을 추진한다. 이번 인사에서도 글로벌 사업 부문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상무 이상 승진자 32명 중 12명이 해외지역본부 등 글로벌 사업부문에서 배출됐다.


미국에 체류 중인 이미경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홍콩에서 열린 ‘2016 엠넷아시안뮤직어워드(MAMA)’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일각에서는 이 부회장의 복귀가 임박한 것 아니냐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단지 우유 신제품 ‘밀크티맛단지’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대표 전창원)가 대표 스테디셀러 단지우유의 신제품 ‘밀크티맛단지’를 출시했다. 밀크티맛단지는 오프라인 전문점 밀크티 수준의 맛과 향을 그대로 구현한 것이 특징인 가공유 제품이다. 이를 위해 빙그레 식품연구소는 제품 개발 과정에서 70가지 이상의 홍차 향료를 테스트하여 최적의 배합비를 찾아냈다. 이렇게 엄선된 홍차 향료로 밀크티의 풍미를 극대화했으며, 원유 함량은 75%로 시중 RTD 밀크티 제품 대비 가장 높은 수준을 유지하여 부드러운 맛을 강조했다. 이번 신제품 밀크티맛단지는 국내 최대 온라인 꽃 구독서비스 기업 ‘꾸까’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출시된 것도 특징이다. 밀크티맛단지의 멀티패키지에 꾸까의 전문 플로리스트가 직접 엄선한 봄 시즌에 가장 어울리는 꽃인 ‘라넌큘러스’를 활용한 따스하고 화사로운 디자인을 적용했다. 오는 4월에는 빙그레와 꾸까가 공동 기획한 한정판 플라워박스도 판매될 예정이다. 빙그레 마케팅 담당자는 “밀크티맛단지는 따뜻하고 화사한 봄 시즌에 어울리는 밀크티의 맛과 향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단지우유의 변신은 계속될 예정이니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