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그룹, 3세 경영 시동건다...이재현 회장 장녀 임원 선임

URL복사

이 회장은 신병 치료차 미국 출국 후 남편 정종환씨도 함께 승진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그룹이 3세 경영을 본격화 한다. CJ그룹은 6일 이날 부사장대우 7명, 상무 25명, 상무대우(신규 임원) 38명 등 모두 70명을 승진시키고 49명의 임원을 이동시키는 대규모 인사를 했다.


이 회장의 구속으로 지난 3~4년간 최소한의 인사만 했지만, 올해는 신규 임원 규모를 사상 최대로 늘렸다. 신규 임원은 2014년 20명, 2015년 13명, 지난해 33명이었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이 회장의 장녀인 이경후(32) 미국지역본부 통합마케팅팀장의 상무대우 승진이다. 신임 이 상무대우는 미국 컬럼비아대 석사 졸업 후 2011년 CJ주식회사 기획팀 대리로 입사했다. 임원 승진은 2015년 3월 부장 승진 이후 2년 만, 입사 6년 만이다. 이 상무대우는 CJ오쇼핑 상품개발본부, 방송기획팀, CJ 미국지역본부 등에서 주로 신시장 확대와 글로벌 마케팅 업무를 맡아 왔다.


이 상무대우의 남편인 정종환 미국지역본부 공동본부장도 이번에 상무대우로 승진했다. 해외 사업을 맡았던 이 회장의 딸과 사위가 나란히 임원이 된 것이다. 이 회장의 아들이자 이 상무대우의 남동생인 이선호(26) CJ제일제당 인사파트 과장의 보직은 그대로다.


이 상무대우를 포함해 신임 여성 임원은 4명이다. 이선정 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 H&B사업부장, 윤효정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신선식품센터장, 김철연 CJ E&M 미디어 사업전략담당 등이다.



CJ그룹은 2020년까지 매출 100조원, 영업이익 10조원, 해외 비중 70%를 목표로 한 ‘그레이트 CJ’ 전략을 추진한다. 이번 인사에서도 글로벌 사업 부문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상무 이상 승진자 32명 중 12명이 해외지역본부 등 글로벌 사업부문에서 배출됐다.


미국에 체류 중인 이미경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홍콩에서 열린 ‘2016 엠넷아시안뮤직어워드(MAMA)’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일각에서는 이 부회장의 복귀가 임박한 것 아니냐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