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프레시웨이, “유통시장 진출 거두는 것이 타당”

URL복사

을지로위원회, 국회서 중소기업 울리는 대기업의 횡포 사례 발표


을지로위원회가 CJ 프레시웨이가 식자재 유통시장에 발을 들이는 것 자체가 중소상인이 시장피해를 보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위원회에 따르면 CJ 프레시웨이는 2009년부터 프레시원 식자재 유통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 각 지역별로 식자재 유통 법인을 설립하기 시작했다.


대기업들의 유통시장 진출로 인한 중소상인 시장피해 문제가 발생하고 있으며 대형마트와 SSM등의 대기업 소매점들로 인해 골목 수퍼와 전통시장의 피해가 사회문제화 된지 오래되었음에도 대기업들은 멈추고 있다는 것이 위원회의 주장이다.


특히 최근에는 약 96.9조 정도 되는 식자재 유통사업으로 CJ프레시웨이와 대상베스트코,LG아워홈, 웰스토리, 신세계푸드, 동원홈푸드, 현대그린푸드, 농협유통 등의 대거 대기업들이 진출하면서 골목식당과 전통시장, 골목수퍼에 납품해오던 중소유통도매상인들은 시장을 빼앗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 중 CJ는 법인참여시 장밋빛으로 약속한 사항은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계약서에 근거한 경영지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중소유통업자들은 20~30년간 일궈온 사업을 CJ에게 다 빼앗겼으며 과도한 경업금지조항으로 인해 생존권을 위협받는 현실에 직면하게 됐다고 말했다.

 

을지로위원회 관계자는 “CJ식자재유통진출피해자비상대책위와 함께 국회차원에서 사실관계 검토와 피해조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CJ프레시웨이의 부당함과 불공정한 사항들이 발견된다면 그에 상응한 적절한 조치와 개선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제과, ‘미니 초코칩 사브레’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사브레가 젊은 입맛에 맞춘 2세대 버전을 선보인다.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정통 유럽풍 쿠키 사브레의 젊은 버전으로 ‘미니 초코칩 사브레’를 출시한다. 1975년 출시된 사브레의 사이즈와 맛이 한꺼번에 바뀐 것은 이번이 처음. 달달하고 바삭하게 굽는 프랑스식 쿠키로 사랑 받아온 사브레의 젊은 도전이다. 특유의 바삭한 겉면에 오독오독 씹히는 리얼 초코청크를 듬뿍 넣었다. 달달함에 초콜릿의 쌉쌀함까지 어우러져 한결 고급스럽다. 반죽 단계부터 코코아 분말을 섞은 덕분에 입맛을 돋우는 까무잡잡한 색감에 은은한 초콜릿 향도 새로운 포인트다. 여기에 젊은 층이 좋아하는 시나몬을 더한 것도 특징. 때문에 우유나 커피와 함께 즐기기 제격이다. 크기는 오리지널의 절반으로 줄였다. 한입에 쏙 들어오는 사이즈라 어린 아이들부터 어른들까지 언제 어디서나 깔끔하게 즐기기 좋다. 47살 사브레의 인기는 현재도 진행 중이다. 코로나로 디저트카페 대신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 다양한 먹거리 조합이 나오며, 사브레도 화제의 중심에 섰다. 아이스크림이나 우유와 함께 즐기는 ‘사브레 꿀조합 레시피’가 뜨면서 매출도 급증한 것. 실제로 지난해 비스킷 시장이 전년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