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이재현, 구속집행정지 연장 하나

URL복사

재수감 앞두고 열흘만에 재입원...회복기간 동안 바이러스 감염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바이러스 감염을 이유로 열흘만에 재입원했다.

 

CJ그룹은 지난달 31일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해 자택에서 요양하던 이 회장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이 확인돼 어제 다시 입원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의 구속집행정지는 오는 28일 만료됨에따라 이 회장 측은 구속집행정지 연장을 신청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이 회장은 지난 8월 수술 당시 입원했던 서울대병원 VIP 병실이 아닌 암병동 특실에 입원했지만 생명이 위독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현 회장은 지난 8월 28일 부인 김희재씨로부터 한쪽 신장을 이식하는 수술을 받은 뒤 조직검사에서 경미한 거부반응이 나타나 약 두 달가량 입원했었다.

 

 

CJ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이 타인의 장기를 이식받았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자신의 신체에 안착시키기 위해 면역억제제를 복용하다보니 감염에 취약해진 상태”라면서 “감기 등의 가벼운 질병에도 치명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소 6개월 간 집중 치료 및 격리가 필요하다”며 구속집행정지 연장 가능성의 가능성을 내비쳤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어디까지나 환자의 개인정보이기 때문에 사소한 질문도 답하기 곤란하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구속집행정지 연장신청 여부에 대해서는 주치의와 변호인단의 의견을 수렴·협의 후에 결정될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재현 회장은 지난 7월 탈세·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됐지만, 지병인 만성신부전 증세가 악화돼 지난 8월 구속집행정지 처분을 받았으며 구속집행정지 기한은 이달 28일까지다.

 

한편, 비슷한 횡령·배임 등으로 구속된 김승연 한화회장도 낙상사고와 호흡곤란 등의 이유로 구속집행정지를 넉달 연장해 건강 악화를 핑계로 대는 것이 재벌총수들의 꼼수가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온라인 전용 ‘띵동 키즈카페’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마음껏 뛰어 놀고 싶지만, 집 안에만 머물러야 하는 집콕 아이들에게 신나는 키즈카페가 배달된다. 해태제과(대표이사 신정훈)는 맛있는 과자도 먹고, 자동차 장난감으로 즐길 수 있는 온라인 쇼핑몰 전용 과자선물세트 ‘띵동 키즈카페’를 출시했다. ‘띵동 시리즈’는 일상이 된 언택트 라이프에 맞춰 집으로 먹거리와 즐길거리를 함께 배달하는 해태의 이커머스 전용 선물세트. ‘띵동 키즈카페’는 지난해 홈시네마족을 위해 선보인 ‘띵동 시네마인’에 이은 2번째 시리즈다. 자동차 모양의 종이박스 안에 아이들이 좋아하는 얼초(얼려먹는 초코만들기), 홈런볼 등 9가지 대표제품을 담았다. 전작처럼 포장박스를 재미있는 즐길거리로 활용한다. 버스모양이 기본, 양쪽 점선을 접어 홈에 끼우면 소방차가 되고, 뒷 부분 점선을 접으면 트럭으로 깜짝 변신한다. 간단한 조립만으로 3단 변신 자동차 장난감을 즐길 수 있고, 동봉된 알록달록 스티커를 활용하면 단 하나뿐인 나만의 자동차까지 완성된다. 신나는 자동차 장난감에 맛있는 과자도 먹는 2가지 재미를 동시에 선사하는 가잼비 높은 과자선물세트다. 15일부터 온라인 쇼핑몰 G마켓과 옥션에서 판매되고, 이번 달 말부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