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 손경식 회장, 연봉으로 신격호 제쳐

지난해 56억 200만원 받아 유통업계 ‘연봉킹’ 등극


손경식 CJ제일제당 회장이 지난해 유통업계에서 연봉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손경식 회장의 지난해 연봉은 56200만원으로 급여 276100만원과 상여금 284200만원이 포함됐다.

   

김철하 대표이사는 급여 6억원과 상여 95800만원을 포함해 보수로 총 155800만원을 받았으며 경영활동을 하지 못한 이재현 회장의 연봉은 0원이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총 45400만원의 연봉을 받아 그 뒤를 이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지난해 계열사들로부터 435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는데 롯데쇼핑·롯데제과·롯데케미컬에서 각각 155000만원, 117500만원, 162500만원을 받았다.

 

부친인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 회장은 405000만원을 받았는데 롯데쇼핑에서 16억원과 상여 7억원 등 23억원을, 롯데제과와 호텔롯데에서도 각각 87500만원을 수령했다.

 

호텔신라 등기임원으로 삼성 오너 일가 가운데 유일하게 연봉이 공개된 이부진 신라호텔 사장은 지난해 26억원을, 허태수 GS홈쇼핑 부회장은 155600만원을 받았다.

 

임창욱 대상그룹 명예회장은 지난해 연봉이 30%나 올랐는데 임 회장은 대상홀딩스로부터 전년(77000만원)보다 23000만원 늘어난 10억원을 받았다.

 

함영준 오뚜기 대표가 99400만원, 박진선 샘표식품 대표는 96100만원을 순이었으며 지난해 순이익 대비 많은 연봉으로 구설에 배중호 국순당 대표는 전년(102500만원)보다 약 1억원 줄어든 924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농심가의 부자(父子)는 나란히 전년대비 연봉이 올랐는데 신춘호 농심홀딩스 회장은 84873억원을 지급받아 전년(82076만원)보다 2800만원의 연봉이 올랐으며 신 회장의 아들인 신동원 부회장은 55596만원의 보수를 지급받아 전년(53449만원)보다 2000만원 상승했다.

 

한편, 지난해 등기임원에서 제외된 담철곤 오리온 회장의 연봉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강원기 오리온 사장은 총 53900만원의 연봉을 지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피플

더보기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칠성, 국내산 과즙 담은 칠성사이다 '복숭아'.'청귤'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칠성음료가 칠성사이다 출시 70년만에 처음으로 새로운 맛의 신제품 칠성사이다 ‘복숭아’ 및 ‘청귤’ 500mL 페트병을 출시했다. 칠성사이다 복숭아 및 청귤은 1950년에 선보인 칠성사이다 70주년을 기념하고, 국내 대표 탄산음료 칠성사이다에 대한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와 기대를 반영해 선보이는 제품이다. 롯데칠성음료는 국내 사이다 시장에 대한 소비자 조사와 제품 연구를 통해 기존 확장 제품인 강한 탄산 및 저칼로리 외에도 새로운 맛의 사이다를 원하는 소비자 욕구를 파악했다. 칠성사이다의 맑고 깨끗함에 짜릿한 탄산감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국내산 과일 풍미를 더한 색다른 맛을 선보이기 위해 다양한 과일로 소비자 조사를 거듭한 끝에 복숭아와 청귤을 선택했다. RTD 탄산음료 최초로 익지 않은 제주산 청귤 과즙을 사용한 칠성사이다 청귤은 오리지널 제품과 동일한 시트러스 계열의 과일을 사용해 제품 속성은 유지하면서 더욱 상큼한 맛을 살렸다. 칠성사이다 복숭아는 달콤한 맛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익숙하고 선호하는 복숭아를 활용한 제품으로 국내산 복숭아 과즙을 넣어 색다른 칠성사이다를 맛볼 수 있다. 두 제품 모두 오리지널 제품과 같은 강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