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그룹, ‘검찰 비웃기’ 어디까지?

URL복사

탈세·일감몰아주기 의혹으로 수사 중인 노희영 씨 주력사 부사장 임명

CJ그룹이 검찰의 수사선상에 올라있는 노희영 고문을 지난달 30일 그룹 주력 계열사인 CJ제일제당의 CMO(최고마케팅책임자·부사장) 겸 CJ푸드빌의 CEO 어드바이저로 임명한 사실이 드러났다.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외부인사를 부사장으로 임명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고 검찰에게 도전적인 행동이라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특히, 검찰은 탈세 뿐만아니라 CJ그룹이 노희영 고문에게 공정거래법을 위반하면서까지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으로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서부지검 형사1부(부장 조남관)는 “노 고문이 CJ그룹의 일감을 오랫동안 무더기 수주한 경위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며 “일감 몰아주기 규제가 강화된 작년 8월 노 고문이 어머니 명의로 10년간 운영해오던 히노컨설팅펌을 본인 명의로 바꾼 이유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노 고문이 히노컨설팅펌의 실질적 대표로서 일감을 집중 수주한 것이 불공정 거래 행위에 해당하는가에 대한 여부가 핵심이다.



현재까지 검찰 조사 결과 노씨는 CJ푸드빌, CGV, CJ오쇼핑, 등 CJ계열사에 25억원어치의 허위 세금계산서를 끊어줬으며 히노컨설팅펌이 CJ그룹에 발행한 가짜 세금계산서는 수억원 이상으로 단위가 크기 때문에 검찰은 자금의 출처를 추적하고 있다.


한편, 노희영 고문은 자신이 운영하는 레스토랑 창업컨설팅 업체인 ‘히노 컨설팅펌’을 통해 Cj그룹 계열사와 거래하는 과정에서 용역비를 부풀리는 수법 등으로 48억원 규모의 허위 세금계산서를 발행하고 개인 소득세 5억원을 포탈한 혐의로 검찰 조사가 시작됐으며 검찰은 구체적인 혐의 입증에 하고 수사 결과를 토대로 기소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온라인 전용 ‘띵동 키즈카페’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마음껏 뛰어 놀고 싶지만, 집 안에만 머물러야 하는 집콕 아이들에게 신나는 키즈카페가 배달된다. 해태제과(대표이사 신정훈)는 맛있는 과자도 먹고, 자동차 장난감으로 즐길 수 있는 온라인 쇼핑몰 전용 과자선물세트 ‘띵동 키즈카페’를 출시했다. ‘띵동 시리즈’는 일상이 된 언택트 라이프에 맞춰 집으로 먹거리와 즐길거리를 함께 배달하는 해태의 이커머스 전용 선물세트. ‘띵동 키즈카페’는 지난해 홈시네마족을 위해 선보인 ‘띵동 시네마인’에 이은 2번째 시리즈다. 자동차 모양의 종이박스 안에 아이들이 좋아하는 얼초(얼려먹는 초코만들기), 홈런볼 등 9가지 대표제품을 담았다. 전작처럼 포장박스를 재미있는 즐길거리로 활용한다. 버스모양이 기본, 양쪽 점선을 접어 홈에 끼우면 소방차가 되고, 뒷 부분 점선을 접으면 트럭으로 깜짝 변신한다. 간단한 조립만으로 3단 변신 자동차 장난감을 즐길 수 있고, 동봉된 알록달록 스티커를 활용하면 단 하나뿐인 나만의 자동차까지 완성된다. 신나는 자동차 장난감에 맛있는 과자도 먹는 2가지 재미를 동시에 선사하는 가잼비 높은 과자선물세트다. 15일부터 온라인 쇼핑몰 G마켓과 옥션에서 판매되고, 이번 달 말부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