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상FNF, 김치사업 브레이크 걸리나

URL복사

동반위, 2017년까지 사업철수 권고키로...단무지·떡 등 6개 적합업종 재지정

대상FNF (대표 이상철, 종가집김치)를 포함해 대기업의 김치가 일반식당과 학교 급식에서 사라지게 된다.


동반위는 2017년까지 김치의 경우 대기업들에게는 일반식당이나 대학에서 사업철수를 권고키로 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최근 워커힐호텔에서 ‘제32차 동반성장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중기적합업종 재합의 품목 12개와 신규신청 2개 품목에 대해 심의·의결했다.


이날 회의는 중기적합업종 권고기간 연장을 논의 중이 77개 품목 가운데 지난달 의결한 16개 품목을 제외한 61개 품목 중 이 달 말로 권고기간이 만료되는 12개 품목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우선 김치, 기타가공사, 단무지, 도시락, 냉동·냉장 쇼케이스, 전통떡 등 6개 품목은 대기업의 확장 및 신규진입을 자제하는 기존 권고사항을 이행키로 했다.


전통떡은 대기업의 프랜차이즈 매장의 신규진입 및 확장을 자제하고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전통떡 제품의 주문자 상표 부착방식(OEM) 확대에 노력키로 했다.


이번 결정으로 동반위에 중기적합업종 연장을 신청한 77개 품목 가운데 26개 품목이 완료됐고 51개 품목이 남게 됐다.


안충영 동반위 위원장은 “상생협약에 대해 적합업종이 약화된 것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있다”며 “이는 기존의 권고안을 유지하며 업계 간 자발적인 상생협력을 통한 시장 확대 및 지속적인 동반성장을 이루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 남은 재합의 품목 및 신규 품목들 역시 이해당사자 간 원만히 합의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진짬뽕과 만두의 환상적인 만남 ‘진짬뽕만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매콤하고 개운한 진짬뽕의 진한 맛을 만두에 더한 ‘진짬뽕만두’를 출시했다. ‘진짬뽕만두’는 오뚜기의 스테디셀러 제품인 ‘진짬뽕’의 맛을 통째로 만두에 넣은 제품이다. 진짬뽕의 화끈하고 매콤한 불맛과 개운하면서도 진한 맛을 만두로 구현했다. ‘진짬뽕만두’는 돼지고기와 오징어, 다양한 채소 등 짬뽕에 들어가는 원재료를 그대로 사용하였다. 2가지의 고춧가루를 사용하여 기분 좋은 매콤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며, 화끈한 불맛과 진한 해물맛도 살렸다. 진공 반죽을 사용하여 부드럽고 쫄깃한 만두피에 양배추, 양파, 부추, 대파, 죽순 등 다양한 채소를 넣어 만두의 풍부한 식감과 부드럽고 촉촉한 맛을 살렸다. ‘진짬뽕만두’는 진공 반죽한 피를 사용하여 찜기에 찌면 부드럽고 군만두로 튀기면 더욱 바삭하다. 에어프라이어로 조리가 가능해 더욱 편리한 제품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진짬뽕의 화끈한 불맛과 진하고 개운한 맛을 살린 ‘진짬뽕만두’를 출시했다”며, “진짬뽕의 맛과 함께 풍부한 재료로 꽉 채워 더욱 맛있는 만두”라고 말했다. ‘진짬뽕만두’는 롯데마트에서 구매 가능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