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상FNF, 김치사업 브레이크 걸리나

동반위, 2017년까지 사업철수 권고키로...단무지·떡 등 6개 적합업종 재지정

대상FNF (대표 이상철, 종가집김치)를 포함해 대기업의 김치가 일반식당과 학교 급식에서 사라지게 된다.


동반위는 2017년까지 김치의 경우 대기업들에게는 일반식당이나 대학에서 사업철수를 권고키로 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최근 워커힐호텔에서 ‘제32차 동반성장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중기적합업종 재합의 품목 12개와 신규신청 2개 품목에 대해 심의·의결했다.


이날 회의는 중기적합업종 권고기간 연장을 논의 중이 77개 품목 가운데 지난달 의결한 16개 품목을 제외한 61개 품목 중 이 달 말로 권고기간이 만료되는 12개 품목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우선 김치, 기타가공사, 단무지, 도시락, 냉동·냉장 쇼케이스, 전통떡 등 6개 품목은 대기업의 확장 및 신규진입을 자제하는 기존 권고사항을 이행키로 했다.


전통떡은 대기업의 프랜차이즈 매장의 신규진입 및 확장을 자제하고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전통떡 제품의 주문자 상표 부착방식(OEM) 확대에 노력키로 했다.


이번 결정으로 동반위에 중기적합업종 연장을 신청한 77개 품목 가운데 26개 품목이 완료됐고 51개 품목이 남게 됐다.


안충영 동반위 위원장은 “상생협약에 대해 적합업종이 약화된 것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있다”며 “이는 기존의 권고안을 유지하며 업계 간 자발적인 상생협력을 통한 시장 확대 및 지속적인 동반성장을 이루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 남은 재합의 품목 및 신규 품목들 역시 이해당사자 간 원만히 합의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서식품, ‘맥심 커피믹스X미니언즈 스페셜 패키지’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유니버설 스튜디오의 인기 캐릭터 ‘미니언즈’를 활용한 ‘맥심 커피믹스X미니언즈 스페셜 패키지’를 한정 판매한다. 이번 패키지는 '카카오프렌즈', '키티버니포니', '무민', ‘유니버설 스튜디오’ 등에 이은 맥심 커피믹스의 다섯 번째 브랜드 콜라보레이션이다. 미니언즈는 애니메이션 ‘슈퍼배드’, ‘미니언즈’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얻은 캐릭터다. 노란 피부에 둥글고 귀여운 생김새로 국내에서도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다. 스페셜 패키지로 발매된 제품은 ▲맥심 모카골드 마일드 ▲맥심 화이트골드 ▲맥심 슈프림골드 등 총 3종이다. 각 커피믹스 스틱과 패키지에는 케빈과 밥, 스튜어트 등 익살스러운 표정이 돋보이는 미니언 삼총사의 일러스트를 담아 보는 재미를 더했다. 또한 제품 구입 시 재미를 추구하는 MZ 소비자들을 겨냥해 미니언즈 캐릭터를 활용한 굿즈도 마련했다. 굿즈는 총 7종으로 텀블러, 무드등, 미니언즈 봉제인형 등을 비롯해 핸디 선풍기, 드라이백, 비치타올, 아이스트레이 등 더운 여름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들로 구성됐다. 동서식품 서윤식 마케팅 매니저는 “이번 맥심 커피믹스X미니언즈 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