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제일제당, “사료가 살렸네”

URL복사

상반기 매출 3조5685억원...식품 전년比 1.8%감소

CJ제일제당 상반기 실적의 일등공신은 식품이 아닌 사료였다.

 

CJ제일제당(대표이사 김철하)12013년도 상반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35,685억원을 기록했으며 이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3.8% 증가한 실적이다. 영업이익은 1,89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9% 감소했다.

 

식품회사라는 타이틀이 무색하게 식품부문의 올해 상반기 전체 매출은 18,527억원으로 전년비 1.8% 감소했다.

 

이에 대해 CJ제일제당은 내수경기 불황에 의한 소비 침체, 대형마트 영업규제 정책 등이 가공식품 매출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식품부문의 올해 상반기 전체 매출은 18,527억원으로 전년비 1.8% 감소했으며, 2분기 매출이익률은 전년대비 1.9%p 상승한 28.4%를 기록했다.

 

하지만 생물자원부문인 사료에서 매출액은 7,539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25.8% 증가했다.

 

특히, 동남아시아 등 신흥국 시장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시장에서의 선전이 돋보였다. 해외 시장에서 사료 판매량이 증가하고, 인도네시아 등 주요 거점에서 축산 계열화 강화로 매출이 추가로 증대하면서 해외 매출 비중이 67%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최고치이며, 특히 전년비 매출이 37% 가량 상승한 인도네시아를 비롯, 필리핀과 베트남 등의 매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바이오와 제약부문을 아우르는 생명공학부문은 매출 9,619억원을 기록, 전년비 0.9% 증가했다. 바이오 부문에서는 2분기에도 계속된 글로벌 라이신(사료용 아미노산) 판가 하락이라는 악재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신설된 중국 심양 공장의 증설 물량 및 전 공장의 생산성이 개선되면서 소폭의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장기화되고 있는 내수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핵심제품, 핵심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원가절감 등 비용 효율화와 글로벌 사업 확대를 통한 견실한 성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2011년 말 인수합병을 통해 CJ제일제당 자회사로 편입된 물류회사 CJ 대한통운을 포함한 실적을 이날 함께 공시했다. 대한통운 실적을 포함 시 매출은 52,018억원으로 8.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050억원으로 35% 감소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