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30 (금)

<김수범의 건강칼럼>'바른자세' 부분비만, 얼굴주름에도 영향 미쳐

외모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생활이 편리해지고 여유가 생기면서 멋있는 외모를 갖기를 원한다. 자연히 바른 자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다. 날씬하고 마르고 바른 자세로 하고자 한다. 모든 마음은 그렇다. 그리고 자신은 날씬하고 바른 자세를 가지고 생활을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팔, 다리, 허리, 목 등의 통증이 와서 체형을 분석하여 보면 그렇지 않은 것에 상당히 놀랜다. 자신은 바른 자세로 생활하지만 실제 검사를 하여보면 몸의 균형이 안 맞는 분들이 대부분이다. 

목이 앞으로 나와 있거나 등이 굽어 있거나 좌우의 어깨높이가 다르거나 좌우의 골반의 높이가 다르거나 배를 앞으로 내밀거나 등을 너무 꼿꼿하게 세우거나 오리 궁둥이거나 일자 허리거나 일자 엉덩이 등 자기 생각과는 매우 다른 자세로 서 있는 경우가 많다. 자신은 바른 자세를 한다고 힘껏 자세를 바르게 하지만 몸은 도리어 더 굳어있고 어색한 경우도 많다.  

또 사진을 찍어보면 꼭 한쪽으로 몸이 기울거나 고개를 약간 기울어지게 서 있거나 어깨의 높이가 다르거나 몸이 한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얼굴도 보면 얼굴의 이목구비가 바르게 되어있는 것이 아니라 비뚤어져 있는 경우도 많다. 콧날이 틀어져 있거나 눈의 크기가 다르거나 하악의 크기가 다르거나 좌우의 얼굴이 크기가 다르게 보이는 경우도 있다. 모두 몸의 균형이 안 맞아서 생기는 현상이다. 

그렇다면 바른 자세는 어떤 자세인가?

바른 자세를 정확하게 알고 자신의 자세를 바르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면의 바른 자세를 본다면 양쪽의 높이가 같아야 한다. 얼굴에서 본다면 양 눈의 높이, 양귀의 높이, 양 입술의 높이, 양어깨의 높이, 양 팔꿈치의 높이, 양손의 길이, 양골반의 높이, 양무릎의 높이, 양 발목의 높이 등이 같아야 바른자세이다. 좌우의 대칭이 될수록 바른자세인 것이다.  

측면의 바른자세를 본다면 우리의 몸이 일직선에 배열이 되어 있어야 한다. 즉 귀뒷쪽, 경추의 중심, 어깨의 중심, 몸통의 중심, 골반의 중심, 고관절의 중심, 무릎의 중심, 발목 복숭아뼈의 전방부가 일직선 상에 있어야 한다. 

그런데 이처럼 이상적으로 바른 자세를 하는 경우는 드물다. 오래세월을 살아가다 보니 조금씩 변한다. 그리고 전후로 적당한 볼륨이 있어야 보기가 좋다. 가끔은 너무 바른자세여서 일자목, 일자 척추, 일자 허리, 일자 골반으로 오는 경우도 드물게 있다. 적당한 볼륨을 가지며 바른 자세인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면 왜 자세가 나빠지는 것일까?

선천적으로 바른 자세를 타고나는 것인가? 아니면 생활을 하면서 몸이 틀어지는 것일까?

부모와 자녀가 함께 치료를 받는 경우에 척추분석을 하여 보면 유사한 척추를 갖는 경우가 많다. 즉 선천적으로 특정한 자세를 물려받아서 생기는 유전적인 면도 영향을 받는 것과 살아가면서 바르지 않은 자세를 하여 영향을 받는 경우가 서로 영향을 주어 체형이 변할 수 있다고 볼 수 있다. 

직업적인 면에 따라서 영향을 받는다고 할 수 있다. 직업의 종류에 따라서 특정한 부위를 많이 쓴다면 몸의 균형이 깨지면서 바른 자세에서 벗어난다. 허리를 굽히거나 한쪽의 팔이나 다리에 힘을 많이 주면 체형이 변한다. 평소의 습관적인 행동이나 자세, 공부하는 자세, 컴퓨터를 보는 자세, 앉는 자세 등으로 인하여 체형이 변한다. 

하나 더 본다면 바르지 않은 자세는 부분 비만과도 연관이 되는 경우가 많다. 척추가 틀어지면 공간이 생기게 되고 공간이 생기면 그곳에 지방이 쌓여서 불룩해지는 경우가 많다. 척추 측만증인 경우에 옆구리에 공간 부위에 지방이 쌓이게 된다. 또 고관절이 바르지 않고 앞으로 나가게 되면 허벅지 옆구리에 공간이 생기면서 허벅지주머니살이 생기게 된다. 또 골반이 앞으로 기울게 되어도 복부의 지방은 많지가 않은데 아랫배가 나오게 된다. 또 가슴의 흉곽이 내려앉은 경우에는 윗배가 불룩하게 나오는 경우가 많고 고개가 앞으로 나가면서 목살이나 턱살이 많아지는 경우가 많다. 

또한 척추가 바르지 않고 균형이 깨지면 얼굴의 주름도 나타난다. 고개가 앞으로 나와 있는 경우에는 무의식적으로 위를 보면서 이야기하는 습관이 있으면서 이마의 주름이 생기는 경우도 많다. 따라서 항상 바른 자세를 하는 것이 통증도 없고 질병도 없으면서 멋있고 품위있는 자세를 유지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