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소주업계 인상 대열에 롯데주류 '눈치 보기'

URL복사

"점유율 올리려는 의도" vs. "빈병 보조금 인상 고려"


소주 시장 1위인 하이트진로가 '참이슬'의 출고 가격을 올려 업계 전반에서 인상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2위인 롯데주류가 견해를 밝히지 않으면서 뒷말이 무성하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주류는 현재 '처음처럼'의 출고 가격을 인상할지에 대해 아직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일부에서는 하이트진로와 비교해 소주 시장에서 점유율이 확연하게 떨어지는 것을 만회하기 위해 인상을 고려하지 않느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기준 소주 시장 점유율을 보면 하이트진로의 '참이슬'51.8%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고, '처음처럼'18.3%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롯데주류도 결국 소주의 출고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을 것이란 예상과 함께 내년에 예정된 빈병 보조금과 취급수수료 인상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란 우려 섞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환경부는 내년 121일부터 소주에 대해 빈병 보조금을 40원에서 100원으로, 주류업체가 도매상에 줘야 하는 취급수수료를 16원에서 33원 올리는 내용의 인상안을 입법예고했다.

 

앞서 하이트진로는 지난달 30일부터 '참이슬'의 출고 가격을 5.62% 인상했으며, 이에 따라 '참이슬 후레쉬''참이슬 클래식' 360용량의 출고 가격은 병당 961.70원에서 54원 오른 1015.70원으로 변경됐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2012년 가격을 인상한 이후 주요 원부자재 가격 상승과 제조·판매비용 증가 등으로 원가상승 요인이 누적됐다"고 설명했다.

 

이후 맥키스컴퍼니가 'O2'의 출고 가격을 963원에서 1016원으로 5.5%, 한라산소주가 '한라산소주'의 출고 가격을 1080원에서 1114원으로 3.14% 올리는 등 대대적 인상이 예고됐다.

 

반면 롯데주류는 하이트진로 인상 계획을 발표했을 당시 '처음처럼'의 출고 가격에 대해 "아직 인상 계획이 없고, 논의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반면 롯데주류는 하이트진로가 인상 계획을 발표했을 당시 '처음처럼'의 출고 가격에 대해 "아직 인상 계획이 없고, 논의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제과, ‘미니 초코칩 사브레’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사브레가 젊은 입맛에 맞춘 2세대 버전을 선보인다.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정통 유럽풍 쿠키 사브레의 젊은 버전으로 ‘미니 초코칩 사브레’를 출시한다. 1975년 출시된 사브레의 사이즈와 맛이 한꺼번에 바뀐 것은 이번이 처음. 달달하고 바삭하게 굽는 프랑스식 쿠키로 사랑 받아온 사브레의 젊은 도전이다. 특유의 바삭한 겉면에 오독오독 씹히는 리얼 초코청크를 듬뿍 넣었다. 달달함에 초콜릿의 쌉쌀함까지 어우러져 한결 고급스럽다. 반죽 단계부터 코코아 분말을 섞은 덕분에 입맛을 돋우는 까무잡잡한 색감에 은은한 초콜릿 향도 새로운 포인트다. 여기에 젊은 층이 좋아하는 시나몬을 더한 것도 특징. 때문에 우유나 커피와 함께 즐기기 제격이다. 크기는 오리지널의 절반으로 줄였다. 한입에 쏙 들어오는 사이즈라 어린 아이들부터 어른들까지 언제 어디서나 깔끔하게 즐기기 좋다. 47살 사브레의 인기는 현재도 진행 중이다. 코로나로 디저트카페 대신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 다양한 먹거리 조합이 나오며, 사브레도 화제의 중심에 섰다. 아이스크림이나 우유와 함께 즐기는 ‘사브레 꿀조합 레시피’가 뜨면서 매출도 급증한 것. 실제로 지난해 비스킷 시장이 전년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