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소주업계 인상 대열에 롯데주류 '눈치 보기'

URL복사

"점유율 올리려는 의도" vs. "빈병 보조금 인상 고려"


소주 시장 1위인 하이트진로가 '참이슬'의 출고 가격을 올려 업계 전반에서 인상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2위인 롯데주류가 견해를 밝히지 않으면서 뒷말이 무성하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주류는 현재 '처음처럼'의 출고 가격을 인상할지에 대해 아직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일부에서는 하이트진로와 비교해 소주 시장에서 점유율이 확연하게 떨어지는 것을 만회하기 위해 인상을 고려하지 않느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기준 소주 시장 점유율을 보면 하이트진로의 '참이슬'51.8%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고, '처음처럼'18.3%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롯데주류도 결국 소주의 출고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을 것이란 예상과 함께 내년에 예정된 빈병 보조금과 취급수수료 인상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란 우려 섞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환경부는 내년 121일부터 소주에 대해 빈병 보조금을 40원에서 100원으로, 주류업체가 도매상에 줘야 하는 취급수수료를 16원에서 33원 올리는 내용의 인상안을 입법예고했다.

 

앞서 하이트진로는 지난달 30일부터 '참이슬'의 출고 가격을 5.62% 인상했으며, 이에 따라 '참이슬 후레쉬''참이슬 클래식' 360용량의 출고 가격은 병당 961.70원에서 54원 오른 1015.70원으로 변경됐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2012년 가격을 인상한 이후 주요 원부자재 가격 상승과 제조·판매비용 증가 등으로 원가상승 요인이 누적됐다"고 설명했다.

 

이후 맥키스컴퍼니가 'O2'의 출고 가격을 963원에서 1016원으로 5.5%, 한라산소주가 '한라산소주'의 출고 가격을 1080원에서 1114원으로 3.14% 올리는 등 대대적 인상이 예고됐다.

 

반면 롯데주류는 하이트진로 인상 계획을 발표했을 당시 '처음처럼'의 출고 가격에 대해 "아직 인상 계획이 없고, 논의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반면 롯데주류는 하이트진로가 인상 계획을 발표했을 당시 '처음처럼'의 출고 가격에 대해 "아직 인상 계획이 없고, 논의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