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해태제과-허니버터칩, 제2공장 준공...제과업체 ‘초긴장’

강원도 문막에 일본 가루비사와 공동투자 본격가동, 생산물량 2배로 늘어나

해태제과(대표 신정훈) 허니버터칩이 제2공장 증설에 따라 생산물량을 늘리면서 제과업체가 긴장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18개월 연속 최대생산량인 월 75억원이 전량 판매되고 있는 허니버터칩의 생산물량이 2배로 늘어난다.

 

품귀현상에도 생산물량이 부족해 1000억원 고지를 돌파하지 못했던 한계를 단숨에 해결하며 제과업계 사상 최고매출 도전에 나선 것.

 

해태제과는 10일 일본 가루비사와 공동으로 투자해 만든 허니버터칩 제2공장을 준공하고 본격가동에 들어갔다. 이날 강원도 원주시 문막읍 제2공장 현장에서 열린 준공식에는 크라운-해태 윤영달 회장, 일본 가루비사 마츠모토 회장, 해태제과 신정훈 대표이사를 비롯해 배진환 강원도 행정부지사, 원창묵 원주시장, 김기선 국회의원, 강남훈 산업단지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 및 지역 주민 20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해 7월 착공 후 1년여만에 준공된 제2공장은 기존 보다 2배 이상의 생산효율성을 갖춘 최신식 감자칩 생산라인을 설치했다.


 


현재까지도 24시간 풀가동 생산하는 1공장과 함께 2공장도 시험기간을 거쳐 조만간 풀가동 체제에 들어간다. 풀가동되면 허니버터칩 공급량은 115000박스에서 30000박스로 늘어난다. 월 생산량도 75억원에서 150억원으로 2배 증가하게 된다.

 

사측에 따르면 판매 추이를 감안하면 허니버터칩은 연간 18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전망이다. 품귀현상에도 공급 부족으로 연매출 1000억원 수준에 만족해야 했던 허니버터칩이 공장 증설로 단숨에 연 매출 2000억원에 육박하는 초대형 브랜드로 올라서게 된다.

 

라면, 음료 등 다른 식음료 업종에는 연간 3~4000억원대 매출을 올리는 제품들이 일부 있지만, 제과업계에서는 1000억대 초반이 한계였다.

 

실제 지난해 1,000억원대 국내 과자브랜드는 5종에 불과하다. 그 나마 같은 브랜드로 내놓은 다양한 맛 제품의 매출을 합쳐서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당분간 국내 시장 수요를 우선한다는 것이 원칙이지만 여건이 된다면 해외 수출도 고려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진행된 해태제과 IPO 기자간담회에서 신정훈 대표이사는 "지난해 허니버터칩 매출은 523억원을 기록해 국내 감자칩 스낵 시장 점유율 20.1%를 기록했다"면서 "올해 감자칩 시장이 3000억원대로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감자칩 시장 점유율은 201412.3%에서 지난해 20.1%로 증가한 바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청정원 라이틀리, ‘곤약면’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청정원의 온라인 전문 브랜드 ‘라이틀리(Lightly)’가 곤약을 주원료로 활용한 ‘곤약면’ 3종을 출시했다. 청정원이 지난 5월 론칭한 ‘라이틀리’는 평소 즐기던 다양한 메뉴를 맛있고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일상식습관 브랜드다. 새롭게 선보인 제품은 △곤약 물냉면 △곤약 매콤비빔면 △면이 된 곤약 등 3종으로 열량이 비교적 낮으면서 쉽게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식단관리 식품으로 각광받는 ‘곤약’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곤약면 고유의 쫀득한 식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납작면 형태로 만들었으며 넓은 면을 적용해 소스가 면에 충분히 배어들도록 했다. 또한, 수용성 식이섬유 소재인 ‘화이바솔-2L’을 첨가해 맛은 물론 영양까지 간편하게 챙길 수 있다. 시원하고 깔끔한 ‘곤약 물냉면’은 ‘면이 된 곤약’과 냉면 육수로 구성돼 있으며, 매콤한 맛이 입맛을 돋우는 ‘곤약 매콤비빔면’에는 ‘면이 된 곤약’과 매콤 비빔소스, 김참깨 후레이크 등이 동봉돼 있다. 열량은 개당 85kcal(곤약 물냉면 기준)로, 삶은 달걀이나 닭가슴살을 곁들이면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안성맞춤이다. ‘면이 된 곤약’은 파스타나 짜장면, 콩국수 등 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