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과일소주 끝물? 주류업계 대세는 ‘탄산’

URL복사

보해양조가 시작한 탄산주 열풍에 롯데주류도 가세...다수 업체서도 출시 예정


과일소주 열풍이 사그러들면서 주류 업계가 탄산을 이용한 술을 선보이고 있다. 탄산을 넣은 술은 달콤함이 2-30대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으며 여전히 저도주를 선호하는 최근 술자리의 분위기에도 맞아 떨이지기 때문이다.

 

가장 먼저 탄산을 넣은 술을 선보인 업체는 보해양조다. 보해양조는 지난해 11월 탄산과 소다 맛을 첨가한 낮은 알코올 함량(3%)'부라더 소다'를 선보였다.

 

부라더 소다가 인기를 끌자 최근에는 딸기 맛을 더해 탄산주 '부라더 소다 딸기라 알딸딸'을 추가로 출시했다

 

롯데주류는 탄산이 첨가된 탄산 매실주 설중매 매실소다를 출시했다.

 

설중매 매실소다는 매실 특유의 산뜻한 맛에 톡 쏘는 탄산과 달콤함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알코올 도수는 4.5%로 기존 유리병이 아닌 페트(PET) 소재를 용기에 적용해 무게도 줄였다.

 

롯데주류는 최근 국내 와인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모스카토 와인류(모스카토 품종의 화이트 스파클링 와인, 알코올 도수 4.5%~5.5% 내외)와 알코올 도수나 탄산감은 비슷하면서 매실 특유의 산뜻한 맛이 더한 만큼 설중매 매실소다가 매실주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학은 이마트 캐릭터인 일렉트로맨을 앞세워 다음 달 중으로 탄산이 첨가된 3종류(사과··키위)의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도 탄산주 개발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탄산주 열풍은 유럽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사이더가 국내에 시판되며 작년부터 시작됐다.

애플사이더 써머스비는 천연 사과를 발효해 과일 본연의 맛과 향이 살아 있을 뿐만 아니라 톡 쏘는 탄산이 사과의 달콤 상큼함을 느낄 수 있다. 사과와 어우러지는 적당한 양의 탄산과 낮은 4.5도 라는 알코올 도수로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얻어왔다.

 

니혼슈코리아의 스파클링 사케 미오등 탄산 사케가 입소문을 타고 있다. 알코올 도수 5도의 미오는 쌀로 만들어졌지만 적당한 양의 탄산이 가미돼 텁텁하지 않고 시원한 것이 특징이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폭음을 즐기지 않고 적당히 마시자는 문화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상태라면서 음료와 같은 톡쏘는 느낌과 청량함을 주는 탄산주의 출시가 업체별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