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푸드TV

과일소주 끝물? 주류업계 대세는 ‘탄산’

보해양조가 시작한 탄산주 열풍에 롯데주류도 가세...다수 업체서도 출시 예정


과일소주 열풍이 사그러들면서 주류 업계가 탄산을 이용한 술을 선보이고 있다. 탄산을 넣은 술은 달콤함이 2-30대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으며 여전히 저도주를 선호하는 최근 술자리의 분위기에도 맞아 떨이지기 때문이다.

 

가장 먼저 탄산을 넣은 술을 선보인 업체는 보해양조다. 보해양조는 지난해 11월 탄산과 소다 맛을 첨가한 낮은 알코올 함량(3%)'부라더 소다'를 선보였다.

 

부라더 소다가 인기를 끌자 최근에는 딸기 맛을 더해 탄산주 '부라더 소다 딸기라 알딸딸'을 추가로 출시했다

 

롯데주류는 탄산이 첨가된 탄산 매실주 설중매 매실소다를 출시했다.

 

설중매 매실소다는 매실 특유의 산뜻한 맛에 톡 쏘는 탄산과 달콤함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알코올 도수는 4.5%로 기존 유리병이 아닌 페트(PET) 소재를 용기에 적용해 무게도 줄였다.

 

롯데주류는 최근 국내 와인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모스카토 와인류(모스카토 품종의 화이트 스파클링 와인, 알코올 도수 4.5%~5.5% 내외)와 알코올 도수나 탄산감은 비슷하면서 매실 특유의 산뜻한 맛이 더한 만큼 설중매 매실소다가 매실주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학은 이마트 캐릭터인 일렉트로맨을 앞세워 다음 달 중으로 탄산이 첨가된 3종류(사과··키위)의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도 탄산주 개발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탄산주 열풍은 유럽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사이더가 국내에 시판되며 작년부터 시작됐다.

애플사이더 써머스비는 천연 사과를 발효해 과일 본연의 맛과 향이 살아 있을 뿐만 아니라 톡 쏘는 탄산이 사과의 달콤 상큼함을 느낄 수 있다. 사과와 어우러지는 적당한 양의 탄산과 낮은 4.5도 라는 알코올 도수로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얻어왔다.

 

니혼슈코리아의 스파클링 사케 미오등 탄산 사케가 입소문을 타고 있다. 알코올 도수 5도의 미오는 쌀로 만들어졌지만 적당한 양의 탄산이 가미돼 텁텁하지 않고 시원한 것이 특징이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폭음을 즐기지 않고 적당히 마시자는 문화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상태라면서 음료와 같은 톡쏘는 느낌과 청량함을 주는 탄산주의 출시가 업체별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