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동빈·담철곤 바나나 전쟁 승자 누구?

URL복사

몽쉘VS초코파이 전체 파이시장 키워... 매출 선점하려 ‘안간힘’

롯데제과와 오리온이 바나나를 앞세워 마이너스 신장을 거듭하고 있는 파이시장 선점에 나섰다.

 

닐슨 포스데이타에 따르면 파이시장은 20132836억원, 20142680억원, 20152622억원으로 떨어졌다.

 

두 업체 중 선전을 하고 있는 업체는 롯데제과다. 310일 출시한 '몽쉘 초코&바나나'1500만개가 판매되는 됐으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신장했다.

 

롯데제과에 따르면 몽쉘 초코&바나나는 전체 몽쉘의 매출에도 영향을 미쳐 3월 한 달간 매출이 전년대비 30% 이상 신장하는데 기여했다. 4월 들어 11일까지의 매출은 무려 45% 이상 신장했다.

 

사측은 몽쉘 초코&바나나의 생산량을 150% 확대하기로 했다. 평택공장과 양산공장 두 곳에서 생산하는 이 제품의 생산량은 월 100억원에 이른다. 증산에 따라 몽쉘 초코&바나나의 4월 판매량은 3000만개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처음 출시했을 당시 한정판으로 시판했지만 현재 제품의 물량이 딸려 생산라인 2,5배를 늘렸다면서 향긋한 바나나의 맛과 향이 부드러운 크림과 잘 어우러져 입안에 살살 녹는다는 점이 인기 비결이라고 말했다.

 

오리온은 지난 37일 출시한 초코파이바나나의 인기에 힘입어 생산라인을 확장, 제품 공급량을 늘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오리온의 초코파이바나나는 작년 개당 중량을 늘렸지만 코코아 파우더의 함량은 줄여 초코의 함량이 지적되는 등 소비자들의 원성을 듣고 있다.

 

,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부분에서는 한때 업계 최고 상품으로 등극했던 허니버터칩과 비슷하게 '품귀 현상'을 노린 마케팅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제과업계 관계자는 두 제품 모두 초콜릿과 바나나를 활용한 디저트로 젊은 세대들의 호응을 얻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출시 초기라 영업이익을 따지기는 어렵지만 6개월 정도 시간이 흐르면 매출액이 어느정도 판가름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