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식품

송중기·전지현·최승현 맥주 전쟁 승자 누구?

가격인상 단행 사실 무근... 성수기를 앞두고 마케팅 전쟁 예고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와 오비맥주(대표 김도훈), 롯데주류(대표 이재혁)가 맥주에 대한 가격인상을 단행할 것이라는 소문이 근거 없는 루머인 것으로 나타나면서 성수기를 앞두고 맥주 삼파전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맥주 3사는 모두 맥주 값 인상여부에 대해 아니라고 잘라 말했다.

 

일부 보도에 따르면 오비맥주가 가격인상안이 적시된 공문을 주류유통업체에게 전달했고 주류유통업체는 시세차익을 얻기 위해 물량을 확보하기 위한 사재기에 나섰다고 알려졌지만 모두 사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오비맥주는 가격인상 여부에 대해 전혀 결정된 바 가 없으며 공문을 것은 사실무근이라면서 윗선에서도 전혀 확인된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하이트진로는 최근 3세대 하이트 올뉴하이트를 리뉴얼 출시해 가격인상보다는 마케팅에 열중해야 하는 상황이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도 최근 간담회를 통해 올뉴하이트의 출시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가격 인상은 검토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이트진로도 작년부터 이야기는 꾸준히 흘러나왔지만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롯데주류 역시 가격인상은 마음대로 결정할 수 없다소비자물가에 대한 여론이 악화된 시점에서 가격 인상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담뱃값 인상을 비롯,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소주가격 인상으로 소비자물가에 대한 여론이 악화된 시점에 당장 가격인상을 할 이유가 없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주류 도매상 관계자는 "늦어도 상반기 내 맥주업체 영업사원을 통해 다음달 5.3%~5.6%선에서 가격이 인상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소주 가격인상을 시장 1위인 하이트진로가 먼저 단행한 만큼, 맥주 가격 인상은 맥주 1위 사업자인 오비맥주가 치고 나갈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한편, 오비맥주는 2009년과 20122차례 각각 2.80%, 5.89%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