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제과, 업계 1위 아성 무너지나

화이트 빼빼로 이어 가나초코바로 잇단 악재...소비자 신뢰도 추락해

롯데제과(대표 김용수)화이트 쿠키 빼빼로의 악취 논란에 이어 가나 초코바 아몬드에서도 락스로 추정되는 성분이 검출돼 소비자들에게 비난을 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가나 초코바 아몬드'에서 악취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지난 23일 자체적으로 500박스를 전량 회수 조치했다. 이는 지난달 30일에 생산된 제품이다.

 

롯데제과 측은 "같은 공장에 있던 포장지의 냄새가 초코바가 흡습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조사 결과 초코바의 냄새와 맛 이상은 락스로 추정되는 성분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생산 설비를 살균한 뒤 충분히 헹구지 않았고 생산설비에 남아있던 락스가 포장지와 과자에 묻으면서 냄새와 맛 이상을 가져온 것이었다.

 

식약처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악취 문제로 롯데제과 화이트 쿠키 빼빼로와 함께 긴급 회수 조치된 가나 초코바 아몬드에서 락스로 추정되는 검출됐다. 롯데 측은 생산 설비가 충분히 헹궈지지 않아 소독제로 쓰이는 락스 성분이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는 애초 롯데 측의 해명과 차이가 있다. 당시 롯데제과는 종이 포장지가 완벽하게 마르지 않은 상태에서 일찍 출고가 된 것으로 파악됐다""잉크 냄새가 제품에 스며들면서 악취의 원인이 됐지만, 유해물질은 유입되지 않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지난달 11'화이트 쿠키 빼빼로'라는 제품에서 악취가 난다는 20건 가량의 신고 접수를 받았지만 해당 제품 회수는 빼빼로데이(1111) 다음 날인 12일에야 들어갔으며 현재는 판매가 중지된 상태다.

 

소비자연대 관계자는 롯데제과는 제품 모두가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인증을 받은 제품이라며 아이들이 즐겨먹는 과자에서 악취는 물론 유해성분까지 검출되면서 추락한 소비자들의 신뢰도를 롯데제과가 만회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롯데제과의 빼빼로 화이트쿠키에서 고무 등 역한 냄새가 난다는 불만이 제기됐으며 롯데제과는 초기에 큰 문제가 아니라고 인식했다가 소비자들의 문의가 빗발치자 뒤늦게 30만 상자를 자진 리콜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피플

더보기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매일유업 셀렉스, 100% 완전단백질 ‘코어 프로틴 플러스’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매일유업(대표 김선희)이 만든 웰에이징 영양설계 전문 브랜드 '셀렉스'가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업그레이드한 건강기능식품 ‘코어 프로틴 플러스’를 25일 공식 출시한다. 매일유업은 2018년 말 성인을 위한 맛있고 간편한 단백질 ‘셀렉스’를 출시하며 성인영양식 사업에 진출했다. 셀렉스는 출시 1년여 만에 누적매출 400억원을 돌파하며 국내 성인 단백질 시장을 개척했다는 평을 얻고 있다. 지금까지 총 150만 캔이 판매되는 동안 섭취대상, 보관방법, 성분 등 단순 문의부터 상품 제안까지 다양한 고객 의견을 반영해 업그레이드했다. ‘코어 프로틴 플러스’는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아 음식물로 섭취해야 하는 9가지 필수아미노산을 모두 고르게 갖춘 완전 단백질(유청단백질, 카제인 단백질, 분리대두 단백질)로 구성했다. 또한 단백질의 질을 나타내는 ‘아미노산 스코어’가 110점 이상이다(식품의약품안전처 기준 대비 129%). ‘아미노산 스코어’는 단백질의 영양가를 그 식품에 함유된 아미노산의 질을 평가하는 방법으로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아미노산스코어가 85점 이상이 되어야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정해준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같은 단백질을 섭취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