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동빈, “일본수익 재투자 목적으로 만든 것이 롯데”

롯데호텔서 기자회견 열고 서투른 한국어로 대국민 사과문 발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권 분쟁과 반 롯데 정서에 대해 입을 열었다.

 

신동빈 회장은 11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어눌한 한국말로 "1967년 롯데제과를 시작으로 설립된 한국롯데는 신격호 총괄회장께서 일본에서 번 수익을 고국에 투자하겠다는 일념으로 설립했다"면서 "아버님께서는 한국에서 발생한 수익은 지속적으로 한국 롯데에 재투자하셨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이어 "한국 롯데는 기업 공개를 통해 소유구조가 분산되어 있다"면서 "국내에 상장된 8개 계열회사 매출액이 그룹 전체 매출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한국기업"이라며 "이번 일을 통해 아버님께서 조국에서 평생 쌓아오신 명성과 창업정신이 훼손된 것에 대해 자식으로서 참담한 심정"이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신동빈 회장은 L투자회사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L투자회사는 1~12회사 등 총 12개의 법인으로 나눠져 있으며, 호텔롯데의 지분 72% 가량을 갖고 있는 최대주주다.

 

L투자회사에 대해 “1972년 롯데호텔 투자 시작 당시 10억 달러라는 대규모 자금을 투자할 수 없어 일본 롯데제과 등 다수의 일본 롯데 계열 기업이 공동으로 투자했다면서 이 회사들은 오랜기간 롯데호텔의 주주로 남아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00년대 들어 일본 롯데제과 등이 사업부문과 투자부문을 분할했다면서 분할된 투자부문에서 남은 법인들이 오늘의 L투자회사라고 밝혔다.

 

하지만 신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어떤 경위로 L투자회사들의 대표이사에 본인이 취임했는지, L투자회사의 지분 구조가 어떻게 되는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일본 롯데홀딩스의 주주 구성에 대해서는 롯데홀딩스의 지분은 3분의1이 광윤사, 3분의1이 종업원지주회(우리사주), 나머지 3분의1이 임원들이 컨트롤할 수 있는 자회사나 집안 등이 갖고 있다면서 내 지분은 1.4% 밖에 되지 않는다아버지의 뜻은 기본적으로 종업원, 임직원의 지시를 받고 경영하라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는 오는 17일 열릴 예정이다.

 



영상 / 노태영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은 여름철 온가족의 면역력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한정판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은 국내산 6년근 홍삼농축액에 정제수만 넣어 휴대와 섭취가 간편하도록 만든 제품으로 10㎖, 40포로 구성돼 다양한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 정관장은 코로나 위기 상황속에서 심신이 지쳐가는 고객의 건강을 위해 베스트셀러 제품인 ‘홍삼정 에브리타임’의 가격 부담을 줄이고 면역력을 챙길 수 있는 응원을 담아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홍삼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공식적으로 면역기능을 인정받은 대표 건강기능식품이다. 최근에는 코로나 사태로 면역력을 지키려는 고객을 중심으로 꾸준히 인기 있는 상황에서 자가섭취 뿐만 아니라 건강을 선물하는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패키지는 나에게 주어진 ‘일상’과 ‘계절’을 표현하는 일러스트 작가 ‘오하이오’와 협업하여 온 가족이 홍삼을 섭취하며 면역력을 지키고 평범하고 행복한 일상을 응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KGC인삼공사는 “코로나19로 면역력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홍삼, 특히 에브리타임에 대한 수요가 증가되고 있다”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