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8 (화)

종합

[2019국감 현장] 농협몰의 이상한 판매수수료율, 농축산물은 8%, 대형가전.컴퓨터는 6.6%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내 농축산물 판로 확대를 위해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가 운영하는 농협몰이 정작 채소, 과일, 축산물 등 농축산물은 높은 수수료를, 대형가전이나 컴퓨터 제품에는 낮은 수수료를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농협중앙회 국정감사에서 이양수 의원은 "농협이 농협몰을 운영하면서 판매자들에게 판매 수수료를 받고 있는데 과일, 채소, 축산물 등 농축산물의 수수료는 8%인 반면 대형가전, 컴퓨터의 수수료는 6.6%"라며 "농협에서 농축산물을 팔면서 대형가전, 컴퓨터 보다 더 비싸게 수수료를 받는 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그 이유에 대해 "농축산물 판매 비중이 높고 판매 수수료가 전체의 55%나 차지하고 있다"며 "(농축산물 수수료)그걸 줄이면 수익이 확 줄을까봐 그러는거 아니냐"고 물었다.

농협은 이같은 수수료 체계에 대해 과일, 축산물의 취급 비용이 비싸 높게 측정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생산부터 판매까지 전부 다 판매자가 한다. 농협은 배송.반품 등을 취급하지 않는다"며 "(농협이)본인들이 비용 지불하지 않은 품목들을 이유로 든다는 것은 잘못된 말"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과일, 채소, 축산물을 파는 농민들을 세심하게 챙기는 차원에서 판매 수수료를 인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원석 농업경제대표는 "농업인들에게 혜택이 갈 수 있게 수수료 체계를 면밀히 검토해서 수수료를 조절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