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종합

[2019 국감] 반려동물 천만시대..."천차만별 동물병원 진료비, 표준진료제 도입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강석진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에서 반려동물 천만시대에도 불구, 동물병원 진료비는 보호자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해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공정위 및 소비자 단체들의 진료비 현황 조사에 따르면, 동물병원을 이용한 보호자들은 높은 진료비 부담과 낮은 진료비 정보제공 수준에 대한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특히 올해 4월 한국소비자연맹에서 실시한 실태조사를 보면, 동물병원을 이용한 보호자 10명 중 9명은 진료비에 부담을 느끼고 있으며 진료비에 대한 정보제공 만족도는 5점 만점에 2.7점에 그치는 등 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진료비 등으로 인해 유기동물 개체수는 2015년 8.2만마리에서 2018년 12.1만마리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구조·보호 비용도 매년 약 20%씩 늘어 작년에는 200억을 돌파하는 등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실제로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기르는 서울시민 중 42.6%는 반려동물을 그만 키우거나 유기 충동을 느낀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가장 큰 어려움을 진료비 등 과도한 관리비용으로 꼽았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동물병원 간 진료비 격차 역시 현저해 공정위 조사에 의하면 서울 시내 193개 병원의 진료비 격차는 항목에 따라 최대 6배 차이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반려동물 보호자의 진료비 부담을 완화하고 유기동물 발생을 억제할 수 있도록 진료비 관련 선택권.알권리를 제고 가능한 진료항목 표준화 및 진료비 사전고지, 공시제 도입 등 동물병원 표준진료제를 정부는 조속히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