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종합

[2019 국감] 수입콩 원산지 둔갑 4년 만에 19배 증가..."aT, 국산콩 재배농가 보호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강석진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은 17일 수입콩 원산지 둔갑사례 최근 3년 평균 384건이 해다마 발생, 최근 4년만에 19배가 증가했다며 단속과 관리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강 의원에 따르면 생산조정제에 따른 논콩 생산량이 늘고(19천농가, 11천ha)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매년 30톤 내외의 콩을 수입해서 국산콩의 1/5 수준인 가격(1,100원/kg)으로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이 때문에 28만여 국산콩 생산 농가의 생계가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강 의원은 “국산콩 증산에 따른 국내 콩 재배농가의 보호방안 마련을 한국농수산물유통공사와 정부가 마련해야 할 때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최근 논타작물 재배 등의 영향으로 2017년부터 논콩 중심으로 국산콩 생산량이 지속 확대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는데도, 한국유통공사와 정부는 작년한해 수입콩 보관비용만 14억5000만원을 썼으며 최근 3년간 수입콩 보관비만 총 53억4000만원을 사용했다”고 꼬집어 말했다.


연도별 콩 원산지 위반도 해마다 증가해 올해 수입콩 부정불량 유통, 상반기만 455건이 발생했고 4년만에 19배 늘었다. 구체적으로는 원산지 거짓표시와 미표시가 가장 많았다. 작년에 실시된 콩 특별단속 위반업소현황에서는 유통업체가 2곳, 가공업체가 9곳, 음식점이 113곳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국산콩(제품 포함)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안심하고 제 가격을 지불하도록 한국 유통공사와 정부가 수입콩 유통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