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종합

[2019 국감] 정부 보급 벼 품종의 15%는 일본산

김태흠 의원, 2018년 보급 벼품종 2만2000톤 중 일본품종 3000톤 차지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부가 매년 보급하는 벼 품종에 일본산이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보령․서천)이 농림축산식품부 및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정부보급 벼 품종은 총 29종으로 2만1975톤이 농가에 보급했다.


해당 보급종에는 외래품종으로 ‘추청’, ‘고시히카리’, ‘히토메보레’ 등 일본산 품종 포함돼 있었는데 전체 보급량의 13.8%에 해당하는 3036톤이 해당됐다.

 
일본산 품종은 2016년 보급량 중 13.8%(2만4255톤 중 3336톤)를 차지했으며 2017년에는 18.0%(1만9469톤 중 3509톤)가 포함돼 연평균 15% 정도가 보급되고 있다.


정부 보급 품종에 외국산이 포함된 경우는 감자를 제외하면 벼가 유일하다.


이렇게 정부가 나서서 일본산 품종을 보급하다보니 정부 공공비축물량에도 포함되고 있다.


2018년 정부 비축미 중 일본산 ‘추청’은 전체 26개 품종 중 7번째로 많은 1만814톤이 매입됐다. 지난해는 전체 물량 350만톤 중 3% 수준이었고, 2016년에는 2.65%(9279톤), 2017년에는 2.04%(7150톤)를 차지했다.

 
지역별로 보면 공공비축미 매입 대상 156개 시군 중 26개가 일본산 품종을 포함시키고 있었는데 대부분 경기․인천․충북에 집중됐다.

 
김 의원은 “쌀의 경우 국내 개발 품종이 다양하고, 품질도 우수하지만 정부가 나서서 일본산 등 외국산 품종을 보급하다 보니 자급률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품종보급제도를 개선해 국산 품종의 보급을 적극 확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