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종합

[2019 국감] 햄버거 먹고 탈나고 이 부러지고...식품위생법 위반 1위 '맘스터치'

김상희 의원, 2016년부터 현재까지 햄버거 위해정보 건수 총 924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 2018년 12월, 20대 A씨는 햄버거 매장에서 햄버거를 구입했다. 구입 당시 햄버거가 차갑다는 느낌을 받았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햄버거를 먹었는데, 이후 급성복통과 구토, 설사, 탈수증상을 보여 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았다. A씨는 해당 판매 업체에 치료비와 일실소득 등의 손해배상을 요구하였지만 해당 업체는 단돈 3만원을 합의금으로 제시했고 현재 A씨는 해당 업체와 민사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사례는 최근에도 발생했다. 2019년 5월, 10대 B씨는 햄버거를 먹은 후 전신의 가려움을 동반한 피부발진이 발생해 병원에 내원했고 치료를 받았다.


# 2017년 12월, 30대 C씨는 햄버거를 구입해 집에서 햄버거를 먹던 중 통증으로 인해 확인하니 햄버거 안에서 ‘케이블타이’가 발견됐다. C씨는 어금니 2개 파절, 6개의 치아 통증으로 병원에 내원했고 판매 업소에 이를 문제 제기했지만 판매자는 치료비 전액을 지급하겠다고 했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 C씨는 다행이 업체의 영업대상 책임 보험으로 치료비를 보상 받을 수 있었다.


햄버거로 인한 소비자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2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경기 부천 소사)이 한국소비자원에게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 4년간(2016년부터 2019년 9월까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햄버거로 인한 소비자 위해정보 접수 건수는 총 924건으로 연도 별로 살펴보면 2016년 194건, 2017년 279건, 2018년 288건으로 햄버거를 먹고 신체적 손상을 입은 사람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 별 접수 건수는 24.6%(228건)로 30대가 가장 많았고 20대는 23%(212건), 10대 이하는 22%(203건)으로 나타났다. 햄버거를 많이 소비하는 연령층인 20대 이하가 전체 피해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한 것 이다.


햄버거로 인한 신체적 피해 내역을 살펴보니 ‘내부 장기손상’이 458건으로 가장 많았고 기타손상이 107건, 피부 손상 105건, 근육·뼈 및 인대 손상 43건, 전신손상 42건 순으로 나타났다. ‘장기손상’의 경우 소화기와 호흡기, 신경계통의 손상 및 통증이며, 햄버거로 인한 ‘기타 손상’은 구토, 설사, 알레르기 등이 포함되어 있다. ‘피부손상’의 경우 두드러기, 피부발진, 피부통증, 가려움이며 햄버거로 인한 ‘근육·뼈 및 인대 손상’은 치아 파손이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햄버거 프렌차이즈 업체들의 위생 상태 역시 점점 나빠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희의원실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4년간(2016년부터 2019년 9월까지) 햄버거 프렌차이즈 식품위생법 위반 건수를 보면 위반 건수는 총 480건이며, 2016년 120건에서 2017년 130건, 2018년 138건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최근 4년간 위반 건수만 살펴보면 맘스터치 158건으로 가장 많이 적발됐고 롯데리아가 125건, 맥도날드가 76건 순 이였다. 하지만 올해 기준(2019년 9월) 각각의 프렌차이즈 전체 매장 개수 대비 적발 업체 수를 확인하니 맥도날드가 409개 매장 중 22개가 적발돼 5.4%로 가장 높았고 KFC 3.1%, 맘스터치 2.1%, 롯데리아 1.6%로 나타났다.


이에 김 의원은 “최근 SNS를 중심으로 유명 프렌차이즈의 햄버거에서 벌레, 쇳조각, 비닐 등의 이물이 발견됐다는 계시물이 수도 없이 올라오고 있으며, 올해 1월 언론을 통해 햄버거에서 에폭시 소재 플라스틱이 나와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준바 있다”고 말하며 “햄버거 프렌차이즈 업체별 식품위생법 위반사항을 살펴보니 480건 중 33%(158건)가 이물혼합인 것으로 나타났고 햄버거 속 이물로 인한 치아 파손 사건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최근 햄버거병(용혈성 요독성 증후군)으로 8년간 투병하던 프랑스 소년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고 우리나라도 2016년 9월 평택에서 발생한 ‘4세 어린이 햄버거병 사건’을 시작으로 매년 크고 작은 햄버거로 인한 식품 사고가 증가 중이다.”고 강조히며 “햄버거로 인한 전체 피해 건수 중 10대 이하가 22%이상을 차지하고 전체 피해의 50%가 내부 장기손상인 점을 본다면 업계의 적극적인 식자재 관리 및 조리법과 보상 체계와 함께 식약처의 철저한 안전관리와 관련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