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종합

[2019 국감 ] aT 방탄유리천장, 여성 관리자 비율 5%에도 못 미쳐

이양수 의원, 여성 관리자 비율 4.96%로 공공기관 평균 22.7%에 한참 모자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속초시고성군양양군)은 1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여성 관리자 비율이 5%에도 못 미치며 여성 상임임원은 단 한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aT의 전체 직원 여성 비율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지만 같은 기간 aT의 여성 관리자 비율은 2017년 1.8%, 2018년 2.63%, 올해는 현재까지 4.96%로 5%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부의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계획'에 따른 이행 실적 중 공공기관 여성 관리자 비율이 2017년 18.8%, 2018년 22.8%, 올해 상반기에는 22.7%를 기록한 것과 큰 차이를 보인다.


뿐만 아니라 aT의 현재 상임 임원 5명 중 여성은 단 한명도 없으며 상근하지 않고 이사회가 열릴 때만 나오는 여성 비상임이사도 작년과 올해에 각각 1명씩 총 2명만 늘어났을 뿐이다.


최근 여성의 능력을 존중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려는 사회 움직임이 커지며 여성 고위직 비율이 대폭 늘어나고 있고, ‘문재인 정부도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제시한 여성 고위직 비율 증가에 농업계 대표 공공기관인 aT가 역행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 의원은 “aT가 농업계 대표 공공기관으로서 여성 고위직 채용·승진에 솔선수범해야함에도 불구하고 전혀 그렇게 하지 못하고 흡사 방탄유리천장을 놓은 것 같다”며 “aT가 여성 고위직 채용·승진에 강한 의지를 가지고, 서둘러 구체적인 목표와 계획이 동반된 개선책 마련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