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종합

[2019 국감] 박완주 의원, "소비지중심 임산물 유통혁신방안 시급"

임산물 산지종합유통센터 출하액, 전체 단기소득 임산물생산액 대비 5%에 불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임업경쟁력 확보를 위한 임산물 유통구조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천안을)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임산물 산지종합유통센터 연도별 운영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임산물 산지종합유통센터의 출하액은 1559억 원 수준으로 같은 기간 단기임산물의 생산액(2조 9000억 원)의 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산물 산지종합유통센터' 사업은 단기소득 임산물의 수집.저장, 가공 및 유통체계를 구축해 생산자와 소비자간 직거래를 확대하는 등 유통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산림청에서 지원하고 있다.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총 120개소의 임산물산지종합유통센터가 지원을 받았고 이 중 15개소는 보조사업자의 사정으로 인한 사업포기 등의 원인으로 운영이 중단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11개소는 '보조금법'에 따라 사후관리 기간 10년이 경과해 운영여부 확인이 불가한 실정이며 7개소는 조성 중으로 실제 운영 중인 곳은 87개소가 전부이다.

임산물 직거래 매장은 문제가 더욱 심각하다.

지난해 기준 전체 53개소 중에서 8개소가 미운영 중이다. 현재 운영 중인 42개소의 수익도 매우 낮은 수준이다. 1개소당 운영수익은 연간 평균 3백만 원 수준으로, 월단위로 환산하면 한 달에 25만 원 꼴인 셈이다. 

온라인 시장도 활성화가 필요하다.

산림조합중앙회에서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인 ‘푸른장터’의 지난해 매출액은 8.7억 원 수준이지만 일일 접속자는 242건에 불과했다. 이는 2017년 일일접속자 435건과 비교하면 절반가까이 감소한 수치이다.
 
박 의원은 “사실상 임산물 유통의 방향을 제시할만한 임산물 유통시설은 부족한 실정이다”며 “임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유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생산량이 많지 않은 임산물의 경우, 소비지 중심의 종합유통센터를 건립해 임산물의 선별과 포장 및 보관, 로컬푸드 매장까지 한곳에서 진행하여 운영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며 “산림청과 산림조합중앙회는 소비지중심의 임산물 유통센터 추진을 위한 중장기적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기고] '까치 까치 설날은~' 설날과 떡국의 의미
까치 까치설날과 우리 우리설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설날 설빔을 입기 위해 고사리 같은 손가락을 세어보며 기다리던 설날. 고무신 바닥이 다 달고 발이 커감에 신발이 작아 발가락을 꾸부리며 신던 신발도 설날 설빔으로 받아 신어야만 했던 기억이 난다. 요즘도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서 생각해 보면 그때가 그리워지곤 한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가래떡은 떡국만 끓여 먹는 게 아니라 우리의 주전머리로도 그만 이였지 안나 생각이 든다. 또한 우리가 설날 먹는 떡국은 우리 민족의 원대한 소망이 녹아 있기도 하다. 길쭉한 가래떡은 무병장수를 의미한다. 가래떡이 엽전처럼 둥글게 썬 것은 부자가 되고 싶은 바람이요. 단명과 배고팠던 지난날 우리 조상들의 한과 염원이 담겨 있는 게 바로 떡국이었다. 유난히도 하얀 색을 좋아했던 우리조상들은 지난해 안 좋았던 일을 깨끗하게 잊고 새롭게 새해를 시작하자는 뜻도 함축돼 있다. 꼭 적당한 것이 없을 때 그와 비슷한 것으로 대신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꿩대신 닭”이다. 라는 말도 예전에 떡국을 끓일 때 꿩을 사냥하여 국물을 내 떡국을 끓였으나 요즘은 꿩을 잡기가 어려움이 있자 비슷한 닭으로 떡국을 끓였다는 의미로 꿩 대신 닭이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