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종합

[2019 국감] 갈길 먼 밭농업기계화..."농식품부, 지역농협 참여 높여야"

박완주 의원, 2019년 목표 220개소 대비 134개소 선정...60.9% 불과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식품부의 밭농업농기계 이용 활성화를 위한 지역농협의 참여를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16년부터 주산지일관기계화 사업을 통해 밭작물(작목별)을 생산하는데 필요한 일관기계화 임대농기계 구입비를 지원하고 있다.


시장, 군수는 국비 50%와 지방비 50%를 투입해 임대농기계를 구입해 일정규모(5~15ha) 이상 규모화된 주산지의 작목반, 지역농협 등에 장기임대하고 임대농기계를 빌려간 작목반이나 지역농협은 임대농기계를 관리(보관)하면서 농작업대행을 수행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주산지일관기계화사업의 참여율은 저조한 수준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천안을)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주산지일관기계화사업 지자체 선정 현황'에 따르면 현재까지 주산지일관기계화사업에 선정된 지역농협은 24개소, 작목반·영농조합법인·공선회 등 110개소로 총 134개소이다.


이는 2019년 목표 220개소 대비 60%에 불과한 실적이다. 지역별 참여율을 살펴보면 경북이 42개소(31.3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남 25개소(18.66%), 전북 21개소(15.67%), 강원 15개소(11.19%), 경남 12개소(8.96%), 충남 9개소(6.72%)등이 순이었다.


특히 올해 지역농협의 참여율은 24개소에 그쳤다.


참여율이 저조한 데는 작물별 의무 연작업면적과 임대료 문제에 대한 농협의 부담이 컸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지난 9월 농식품부는 의무 연작업면적을 줄였고 임대료를 35%에서 20%로 완화하는 시행지침을 개정했다.


그러나 주산지일과기계화 사업은 지방비 매칭사업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올해 개정으로 인한 참여를 높이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돼 시기를 놓쳤다는 평가다. 농식품부는 내역조정을 통해 주산지일관기계화사업의 일부 예산을 농기계임대사업으로 전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농식품부는 주산지일관기계화 사업 지원을 지난해 50개소에서 올해 220개소로 획기적으로 확대했지만, 사실상 지자체와 지역농협 참여를 유도하는데 실패했다”며“밭농업기계화율 75%라는 목표달성을 위해서는 농가 접근성이 높은 지역농협의 참여를 유도하는 방안을 마련하는 등 특단의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완주 의원은 농식품부가 주산 일관기계화 사업 예산을 획기적으로 확대한 만큼 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농가 접근성이 높은 농협(지역조합)이 대거 참여해야 한다고 지적해 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