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종합

[2019 국감] 농약 묻은 채 폐기된 외국 농산물 1만톤 초과

최근 5년 간 초과 농약 검출 된 수입 농산물 총 342건, 약 1만6711톤
농약 초과 검출된 297톤 수입 농산물, 처리되지 못하고 국내 창고에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최근 5년 간 수입 농산물 342개 품목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농약이 검출돼 폐기 또는 반송 처리된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기동민 의원(서울 성북을)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잔류 농약 기준치 초과 수입 농산물 총 342건 중 309개 품목이 처리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폐기된 품목은 190건 (약623톤), 반송 107건(약 2506톤), 반출 9건(약 99톤), 사료용으로 용도 전환한 품목이 3건(1만3185톤)이었다.

 

297톤에 달하는 33개 품목의 농산물이 수입영업자가 처리 방법을 결정하지 않아 국내 창고에 여전히 남아있다. 2017년 5월에 수입된 베트남산 무(잎) 23톤과 같은 해 12월 수입된 인도산 쿠민 3톤은 2년이 넘도록 처리되지 못하고 있다. 2018년 수입된 중국산 당근 48톤, 필리핀산 바나나 17톤 등 총 87톤의 농산물도 국내에 남아있는지 1년이 돼가고 있다. 처리 예정인 33개 품목이 모두 처리될 경우 최근 5년 간 잔류 농약 기준치 초과로 국내에 유통되지 못한 수입 농산물의 무게는 약 1만6711톤에 이르게 된다.

 
잔류농약이 초과 검출된 342개 수입 농산물 품목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은 쿠민, 고수, 산초와 같은 향신식물이었다. 최근 5년 간 174개 품목이 적발됐다. 다음으로 바나나, 쑥, 부추와 같은 과일·채소류가 최근 5년 간 123개 품목이 적발됐다. 이어 기타, 견과·종실류(참깨, 호두 등), 버섯류(목이버섯, 영지버섯 등), 두류(강낭콩, 렌즈콩 등), 곡류(귀리, 옥수수 등), 서류(감자) 순이었다.
 

개별 품목으로는 바나나가 총 33건으로 가장 많았다. 언론에서 항암 효과로 주목받은 사우얼솝(그라비올라) 잎이 28건으로 다음을 차지했다. 쿠민과 바질이 23건, 쿨란트로 22건, 카피르라임 잎 20건, 드럼스틱트리 잎 13건, 소두구와 파인애플 각 10건 순이었다.

 
전체 잔류농약 기준 위반 농산물의 78.9%(270건)이 상위 5개국에서 생산되었다. 그 중 우리나라에 잔류농약 초과검출 농산물을 가장 많이 수출한 국가는 태국이었다. 태국산 농산물 총 69건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농약이 검출됐다. 다음으로 중국 62건, 베트남 54건, 인도 45건, 필리핀 40건 순이었다.


기동민 의원은 “해외 먹거리 트렌드로 다양한 수입 농산물의 판매·소비가 늘어나고 있다"며, “잔류농약이 초과 검출된 수입 농산물 처리로 인한 손해 예방을 위해 현지 생산 단계에서부터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기 의원은 “올해부터 농약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가 시행된 만큼 수입 농산물과 연계한 검역 강화도 필요하다”며, “농산물 잔류농약 안정성이 안전한 먹거리의 초석인 만큼 식약처가 큰 책임감을 가지고 농산물 관리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