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종합

[2019 국감] 농어촌공사, 농지은행 돈벌이 수단 악용...원금+이자 '복복리' 논란

김종회 의원, 최근 6년간 농지수탁사업 수수료 244억원 챙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농어촌공사가 운영하는 농지은행이 공익을 벗어나 돈벌이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1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종회 의원(전북 김제·부안)은 “최근 6년간 한국농어촌공사가 농지수탁사업 수수료로 244억원을 챙겼다”며 “영세한 농민들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는 과도한 이자와 수수료율을 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농어촌공사에서 실시하는 농지은행 농지임대수탁사업은 임대차가 허용된 농지와 노동력부족·고령화 등으로 자경하기 어려운 농지나 농지에 딸린 농업용 시설을 농어촌공사가 임대수탁 받아 임차농민과 연결해 주는 사업이다.


사업목적은 효율적인 농지이용과 농업구조개선을 통해 농업 경쟁력을 높인다는 취지다. 문제는 농지은행은 농지취득 소유자와 최초 5년 계약을 맺고 농지임대 수탁사업을 시행하면서 5%의 수수료를 징수한다는 것이다. 반면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실시하는 주택담보대출 수수료는 2%대에 불과, 이와 비교시 농어촌공사가 2~3%의 불로소득을 챙긴다는 지적이다.


농업경영회생사업의 고금리 문제도 지적됐다.


농업경영회생사업이란 경영난으로 빚에 시달리는 농민들이 빚을 청산하고 지속가능한 영농활동에 나설 수 있도록 정부가 농지를 담보로 돈을 빌려주고, 최장 10년간 임대를 통해 농사를 지어서 빚을 갚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최장 10년간의 임대기간이 끝나면 농지는 해당 농민이 환매할 수 있도록 우선권이 주어진다.


그러나 사업 신청을 하고 해당 토지에 농사를 짓기 위해서는 매년 1%의 임대료, 3%의 이자를 내야 한다. 시중금리가 3%대이고 현재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1.25%인 점을 고려하면 정책사업의 금리가 일반 시중금리보다 배이상 더 비싼 것이다.


이뿐만 아니라 환매 시 분할납부할 경우, 원금과 이자를 포함한 금액의 2% 이자를 또 다시 추가해 납부해야 한다. 농어촌공사가 파산에 직면한 농민을 대상으로 ‘이자놀이’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농어촌공사가 중간에서 5%나 되는 수수료를 챙기고 농민들을 상대로 일반 시중금리보다 더 높은 이자율을 적용하고 있다”며 “과도한 이자율과 수수료로 농민들의 고혈을 짜내고 있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한국농어촌공사가 시행하는 농지은행은 일반 금융회사와 달리 보다 높은 사회적 책무를 가져야 한다”며 “경영회생을 하라고 정부가 지원한 정책자금을 농어촌공사가 시중금리보다 더 받는 것은 공공기관의 책무를 저버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기고] 식중독 예방 현장으로 한 걸음 더 다가간다!
벌써 2020년 경자년의 1월도 반이 훌쩍 지나가고 있다. 실제로 시간은 연속의 흐름이라 시작과 끝이란 구분은 없지만 1월이라 이름 붙여진 이 달을 보내면 그 마음이 새로워 올 한 해에 대한 다짐을 하게 된다. 부산식약청은 2020년 식중독 사전예방 강화를 위해 새로운 노력과 개선을 하는데, 그 중 하나로‘이동식 식중독 신속검사차량(이하 신속검사차량)’의 신규 운행을 들 수 있다. 작년까지 신속검사차량(버스형)은 전국적으로 3대 운영(본부, 서울청, 광주청)하고 있었는데 올해부터 국제 행사 등이 많이 치러지는 부산·울산·경남권의 식중독 예방 강화를 위해 부산청에 신규 도입되었다. 새롭게 운영되는 신속검사 차량은 식중독균의 유무를 추정할 수 있는 검사 장비를 설치한 이동식 검사차량으로, 실시간 유전자 증폭장치(RT-PCR)을 이용하여 병원성대장균 등 식중독균 17종 35개 유전자를 4시간 안에 동시 검사가 가능하여 식중독 발생 시 신속하게 원인체를 밝힐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한걸음 더 나아가 국제행사 등에서 식재료 신속사전 검사를 시행하여 식중독 사전예방이 가능하다. 실제로 작년에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