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종합

[2019 국감] 공부 잘 하는 약?! 메칠페니데이트, 5년간 약 320만 건 처방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서울 도봉갑)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른바 ‘공부잘하는 약’으로 알려진 메칠페니데이트가 매년 7~8만 명에게 처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메칠페니데이트는 '중추신경자극제’ 계열의 주의력결핍과다행동장애(ADHD) 치료약제로 알려져 있다.

인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년~2019년 상반기) 메칠페니데이트 처방 인원은 46만 명, 청구 건수는 3,200,626건으로 그에 따른 진료비 청구 금액은 약 97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도별 메칠페니데이트 처방 건수는 2014년 59만 4212건, 2015년 52만 6584건, 2016년 50만 9649건, 2017년 56만 2063건, 2018년 64만 447건, 2019년 상반기 기준 36만7671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해인 2018년의 경우 전년(2017) 대비 7만 8000여 건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연령대별 처방 현황을 살펴본 결과, 19세 미만이 235만 4000여 건으로 전체의 73.6%를 차지했으며 이에 따른 진료비는 약 829억 원(85.5%)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성인의 경우 20대 28만5968건, 30대 14만7262건, 40대 11만2151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특히, 20대와 30대의 경우 5년 전인 2014년도에 비해 각각 2.9배, 1.5배 증가 했으며, 이에 따라 청구 금액도 각각 4.8배, 4.3배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청구인원 14만1290명, 청구건수 93만7255건, 청구금액 약 338억 원)이 가장 많이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경기(11만2665명, 77만1251건, 약 220억 원), 부산(4만1655명, 36만7147건, 약 89억 원), 대구(3만3736명, 23만5090건, 약 72억 원) 순으로 나타났으며, 처방이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1310명, 8696건, 약 1억 원) 이었다. 그러나 세종의 경우 5년 전인 2014년에 비해 청구인원, 청구건수, 청구금액이 각각 21.9배, 28.6배, 39.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인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메칠페니데이트 부작용 사례는 총 1093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도별로는 2014년 831건, 2015년 39건, 2016년 35건, 2017년 49건, 2018년 76건, 2019년은 상반기 기준 63건으로 집계됐다. 주요 부작용 사례는 식욕부진, 불면증, 두통 등이 있었다. 

인 의원은 “메칠페니데이트는 중추신경자극제 계열의 ADHD치료약제로서, ADHD 환자가 아닌 사람이 의사와의 전문적인 상담 없이 장기간 복용 시 마약류를 복용했을 때와 유사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라고 지적하며, “특히 정부는 20대, 30대 등 특정 연령층이 급증한 원인에 대해 면밀하게 분석해 메칠페니데이트의 오남용 예방에 힘써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