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국감] 배달앱 원산지 표시 위반 증가...단속은 미미

이양수 의원, 지난해 전체 원산지표시 점겁업소 대비 배달앱 점검업소은 2%에 불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민 식생활의 변화로 인해 배달앱을 이용하는 이용자수는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21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2013년 연간 3347억원 규모였던 배달앱 시장이 2018년 약 3조원규모로 10배 이상 급성장했으며 배달앱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A업체의 경우 2019년 8월 월별주문수는 2800만개로 집계됐다.

 
또한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음식점의 하루 평균 주문건수 중 49.8%가 배달이었으며 이 중 배달앱 비중은 62.6%로 전화 주문 37.5%에 비해 월등히 많은 상황이다.

 
배달앱 이용자수가 점차 증가하는 상황에서, 배달앱을 사용하는 음식점들이 원산지 표시를 위반해 적발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통신판매업을 통해 수산물을 판매하는 업체 중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사례는 2016년 이후 지속적으로 적발되고 있으며 그 중 배달앱을 통해 음식을 판매하는 업체가 적발 된 사례는 2017년 이후 2019년 8월까지 총 27건이 적발됐고 과태료는 640만원이었다.

 
통신판매업체별로는 A업체가 18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B업체는 9건이 적발됐다.

 
A업체 18건 중 4건은 거짓표시해 적발됐고 14건은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아 적발됐으며 B업체의 단속건수 9건 중 거짓표시는 2건, 미표시는 7건이었다.

 
하지만 배달앱 음식판매 업체들에 대한 원산지표시점검은 시장규모 증가에 비해 미미한 수준인 상황이다.

 
2018년 전체 원산지표시 점검 업소는 10만9011개 중 배달앱 점검업소는 이 중 약 2%인 2252개 뿐이었으며 2019년 8월 기준으로 볼 때 전체 원산지 표시 점검업소는 8만6134개였고, 이 중 배달앱 점검업소는 약 4%인 3523개였다.

 
특히 2019년 8월 기준 A업체의 등록 업소 수는 24만개이지만 원산지 표시 점검 업소는 1066개(0.4%) 밖에 되지 않았다.

 
이런 배달앱 업소들의 원산지 표기 위반을 점검하는 전담 부서도 없고 기존 오프라인 업소들을 점검하는 방식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제대로 된 점검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이양수 의원은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매장의 성격이 전혀 다른 상황에서 오프라인 매장을 단속했던 방법을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며, “온라인 업소들에 대한 원산지표기 점검 및 단속 매뉴얼 등을 마련하고 전담부서와 전담인력들을 추가로 배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청정원 라이틀리, ‘곤약면’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청정원의 온라인 전문 브랜드 ‘라이틀리(Lightly)’가 곤약을 주원료로 활용한 ‘곤약면’ 3종을 출시했다. 청정원이 지난 5월 론칭한 ‘라이틀리’는 평소 즐기던 다양한 메뉴를 맛있고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일상식습관 브랜드다. 새롭게 선보인 제품은 △곤약 물냉면 △곤약 매콤비빔면 △면이 된 곤약 등 3종으로 열량이 비교적 낮으면서 쉽게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식단관리 식품으로 각광받는 ‘곤약’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곤약면 고유의 쫀득한 식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납작면 형태로 만들었으며 넓은 면을 적용해 소스가 면에 충분히 배어들도록 했다. 또한, 수용성 식이섬유 소재인 ‘화이바솔-2L’을 첨가해 맛은 물론 영양까지 간편하게 챙길 수 있다. 시원하고 깔끔한 ‘곤약 물냉면’은 ‘면이 된 곤약’과 냉면 육수로 구성돼 있으며, 매콤한 맛이 입맛을 돋우는 ‘곤약 매콤비빔면’에는 ‘면이 된 곤약’과 매콤 비빔소스, 김참깨 후레이크 등이 동봉돼 있다. 열량은 개당 85kcal(곤약 물냉면 기준)로, 삶은 달걀이나 닭가슴살을 곁들이면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안성맞춤이다. ‘면이 된 곤약’은 파스타나 짜장면, 콩국수 등 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