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종합

[2019 국감] 배달앱 원산지 표시 위반 증가...단속은 미미

이양수 의원, 지난해 전체 원산지표시 점겁업소 대비 배달앱 점검업소은 2%에 불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민 식생활의 변화로 인해 배달앱을 이용하는 이용자수는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21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2013년 연간 3347억원 규모였던 배달앱 시장이 2018년 약 3조원규모로 10배 이상 급성장했으며 배달앱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A업체의 경우 2019년 8월 월별주문수는 2800만개로 집계됐다.

 
또한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음식점의 하루 평균 주문건수 중 49.8%가 배달이었으며 이 중 배달앱 비중은 62.6%로 전화 주문 37.5%에 비해 월등히 많은 상황이다.

 
배달앱 이용자수가 점차 증가하는 상황에서, 배달앱을 사용하는 음식점들이 원산지 표시를 위반해 적발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통신판매업을 통해 수산물을 판매하는 업체 중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사례는 2016년 이후 지속적으로 적발되고 있으며 그 중 배달앱을 통해 음식을 판매하는 업체가 적발 된 사례는 2017년 이후 2019년 8월까지 총 27건이 적발됐고 과태료는 640만원이었다.

 
통신판매업체별로는 A업체가 18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B업체는 9건이 적발됐다.

 
A업체 18건 중 4건은 거짓표시해 적발됐고 14건은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아 적발됐으며 B업체의 단속건수 9건 중 거짓표시는 2건, 미표시는 7건이었다.

 
하지만 배달앱 음식판매 업체들에 대한 원산지표시점검은 시장규모 증가에 비해 미미한 수준인 상황이다.

 
2018년 전체 원산지표시 점검 업소는 10만9011개 중 배달앱 점검업소는 이 중 약 2%인 2252개 뿐이었으며 2019년 8월 기준으로 볼 때 전체 원산지 표시 점검업소는 8만6134개였고, 이 중 배달앱 점검업소는 약 4%인 3523개였다.

 
특히 2019년 8월 기준 A업체의 등록 업소 수는 24만개이지만 원산지 표시 점검 업소는 1066개(0.4%) 밖에 되지 않았다.

 
이런 배달앱 업소들의 원산지 표기 위반을 점검하는 전담 부서도 없고 기존 오프라인 업소들을 점검하는 방식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제대로 된 점검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이양수 의원은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매장의 성격이 전혀 다른 상황에서 오프라인 매장을 단속했던 방법을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며, “온라인 업소들에 대한 원산지표기 점검 및 단속 매뉴얼 등을 마련하고 전담부서와 전담인력들을 추가로 배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