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종합

[2019 국감] 농수산수출지원 사업 비중 가공식품 81% 신선농산물 18%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식품의 수출 확대 및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추진돼 온 ‘수출인프라강화지원’ 사업의 수출 지원품목 상당수가 농가 소득 증대와 연관성이 없는 가공식품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이 17일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로부터 제출받은 ‘2014년~2018년 수출인프라강화사업 지원대상품목 현황’ 자료에 따르면 동 사업의 지원품목에 궐련, 음료, 라면, 커피조제품, 맥주, 비스킷, 조제분유 등 가공식품 상당수가 포함돼 있었다.

 
지원품목들의 수출금액에서 신선농산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18.6%(61억 8200만 달러/11억 5300만 달러)에서 2018년 18.4%(69억 2500만 달러/12억 7600만 달러)로 5년간 20%를 넘은 적이 한번도 없었다.

 
반면 같은 기간 가공식품의 수출금액 비중은 81.3%(61억 8,200만 달러/50억 2,900만 달러)에서 2018년 81.5%(69억 2,500만 달러/56억 4,900만 달러)를 점유했다.


지원 사업을 통한 신선농산물의 수출 실적이 공산품에 비해 저조하다 보니 2017년과 2018년 두해에 걸쳐 농식품 수출 금액 상위 10위권 내에 있는 품목들은 궐련, 음료, 라면, 커피조제품, 맥주, 소주 등의 가공품이 대부분이었다.


서 의원은 “농가소득증대라는 동 사업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이미 경쟁력을 가진 것으로 판단되는 가공식품에 대한 지원 필요성이 있는지 의문이다”면서 “향후 가공식품의 지원 비중은 대폭 줄여나가고 신선농산물에 대한 수출지원에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