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금)

종합

[2019 국감] 수산물 유통비용, 판매가격의 52.3%에 달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수산물 소비량은 연 59.8kg(2016년 기준)으로 육류 56kg을 넘어서는 등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지만 수산물의 유통비용은 수산물 가격의 52.3%에 달해 수산물 유통체계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의원(전북 전주시을)이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민의 선호도가 높은 주요 대중성 어종인 갈치, 고등어, 명태, 오징어, 참조기 등 5개 품목의 평균 유통비용률은 2018년 기준 52.3%로 2017년 51.8%에 비해 0.5%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만원짜리 수산물을 구입하면, 생산자는 4770원을 가져가고 5230원은 유통비용으로 지불된다는 뜻이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2018년 계통출하량 가중치를 적용한 결과, 명태(냉동)가 2017년(66.3%)에 비해 1.4%p 증가한 67.6%로 유통비용률이 가장 높았다.
 

유통비용이 가장 높은 명태의 경우, 2018년 11월 기준으로 소비자가격은 3960원인데, 이 중 생산자가 1284원을 가져가고 유통비용으로 2676원(67.6%)이 지출됐다.
 

명태(냉동) 다음으로는 고등어(선어)가 58.3%, 갈치(선어)가 48.6%, 참조기(선어) 43.8% 순으로 전년 대비 유통비용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오징어(선어)의 유통비용률은 39.5%로 전년(45.9%) 에 비해 6.4%p 낮아졌다.
 

수산물은 통상 생산물의 손질과 포장, 신선도 유지에 비용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생산 원가보다 유통비용이 높은 편이지만, 수산물의 유통비용이 많이 발생하는 가장 큰 이유는 수산물이 산지·도매·소매 등 6단계의 복잡한 유통구조를 거쳐 소비자에게 공급되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농축산물의 경우 산지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로컬푸드형 직매장 등이 활성화돼 있어 농축산물 평균 유통비용은 수산물 보다 낮은 수준이다. 2017년 기준 44.4%이다.
 

현행 수산물 유통의 관리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장관은 수산물 직거래의 촉진과 지원을 위하여 수협중앙회에 수산물직거래촉진센터를 설치할 수 있도록 되어 있지만, 아직까지 설치가 되지 않은 상황이다.
 

정 의원은 “수산물의 경우 산지와 소비지를 거치는 유통경로가 복잡하여 생산자는 제값을 받지 못하고, 소비자는 수산물을 비싸게 구입하는 구조가 반복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 의원은 “산지 또는 위판장에서 도·소매 단계를 거치지 않는 직거래 유통에 대한 정책은 실적이 저조한 상황이다”며, “유통비용 절감과 수산물의 생산자·소비자를 보호할 수 있도록 수산물직거래촉진센터’ 설치를 통해 로컬푸드, 온라인, 홈쇼핑 등 수산물의 직거래 활성화 정책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