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종합

[2019 국감] 수산물 유통비용, 판매가격의 52.3%에 달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수산물 소비량은 연 59.8kg(2016년 기준)으로 육류 56kg을 넘어서는 등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지만 수산물의 유통비용은 수산물 가격의 52.3%에 달해 수산물 유통체계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의원(전북 전주시을)이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민의 선호도가 높은 주요 대중성 어종인 갈치, 고등어, 명태, 오징어, 참조기 등 5개 품목의 평균 유통비용률은 2018년 기준 52.3%로 2017년 51.8%에 비해 0.5%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만원짜리 수산물을 구입하면, 생산자는 4770원을 가져가고 5230원은 유통비용으로 지불된다는 뜻이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2018년 계통출하량 가중치를 적용한 결과, 명태(냉동)가 2017년(66.3%)에 비해 1.4%p 증가한 67.6%로 유통비용률이 가장 높았다.
 

유통비용이 가장 높은 명태의 경우, 2018년 11월 기준으로 소비자가격은 3960원인데, 이 중 생산자가 1284원을 가져가고 유통비용으로 2676원(67.6%)이 지출됐다.
 

명태(냉동) 다음으로는 고등어(선어)가 58.3%, 갈치(선어)가 48.6%, 참조기(선어) 43.8% 순으로 전년 대비 유통비용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오징어(선어)의 유통비용률은 39.5%로 전년(45.9%) 에 비해 6.4%p 낮아졌다.
 

수산물은 통상 생산물의 손질과 포장, 신선도 유지에 비용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생산 원가보다 유통비용이 높은 편이지만, 수산물의 유통비용이 많이 발생하는 가장 큰 이유는 수산물이 산지·도매·소매 등 6단계의 복잡한 유통구조를 거쳐 소비자에게 공급되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농축산물의 경우 산지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로컬푸드형 직매장 등이 활성화돼 있어 농축산물 평균 유통비용은 수산물 보다 낮은 수준이다. 2017년 기준 44.4%이다.
 

현행 수산물 유통의 관리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장관은 수산물 직거래의 촉진과 지원을 위하여 수협중앙회에 수산물직거래촉진센터를 설치할 수 있도록 되어 있지만, 아직까지 설치가 되지 않은 상황이다.
 

정 의원은 “수산물의 경우 산지와 소비지를 거치는 유통경로가 복잡하여 생산자는 제값을 받지 못하고, 소비자는 수산물을 비싸게 구입하는 구조가 반복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 의원은 “산지 또는 위판장에서 도·소매 단계를 거치지 않는 직거래 유통에 대한 정책은 실적이 저조한 상황이다”며, “유통비용 절감과 수산물의 생산자·소비자를 보호할 수 있도록 수산물직거래촉진센터’ 설치를 통해 로컬푸드, 온라인, 홈쇼핑 등 수산물의 직거래 활성화 정책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