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국감] 제 역할 못하는 '농협몰', 쿠팡 떠나니 매출 반토막

URL복사

정운천 의원, 작년 126억 적자 내고도 매년 판매 관리비.인건비는 계속 증가
사이버쇼핑 농수산물 거래액 중 농협몰 차지 비중 2015년 4.4%서 2019년 0.9%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이 운영하는 온라인쇼핑 농협몰이 계속된 적자 속에서도 판매관리비와 인건비는 매년 증가하는 등 사업개선 없이 방만하게 운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의원(전북 전주시을)이 농협중앙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농협몰은 2015년 28억 원의 영업적자가 2018년 126억 원으로 4.5배 늘어나는 동안 판매 관리비는 84억 원에서 311억 원으로, 인건비는 24억 원에서 48억 원으로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농협몰의 최근 5년간 매출액을 살펴보면 2015년 1299억 원에서 2018년 1832억 원으로 조금씩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온라인쇼핑의 선두주자인 쿠팡과 제휴사업 때문에 늘어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2015년 농협몰 사업 중 쿠팡의 비중이 3.7%에 불과했지만 2018년에는 46.6%까지 올라 간 것으로 나타났다. 쿠팡의 제휴사업을 제외하면 농협몰은 그동안 1000억 원 내외의 매출을 보이며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또한 사이버쇼핑에서 농수산물 거래액은 2015년 1조 4341억 원에서 2018년 2조 9493억 원으로 2배 이상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지만 농협몰이 차지하고 있는 비중은 3%대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의 경우 쿠팡과 제휴가 끝나 매출액이 급감하면서 전체 농수산물 사이버쇼핑 중 농협몰이 차지하고 있는 비중은 1%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쿠팡과 계약을 해지한 이유에 대해서는 수수료 부분에 있어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정운천 의원은 “농협몰의 존재이유는 새로운 유통시장 판로 개척을 통해 우리 농산물을 더 많이 파는 것이 목적이지만, 지금까지 경영실적을 보면 그러한 노력을 찾을 수가 없다”고 지적하고, “농협이 온라인 쇼핑의 유통시장 흐름에 제때 대응하지 못해 농산물 판매 대표 조직이라는 상징성이 무너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농협몰이 농산물의 ‘쿠팡’으로 자리 잡을 자신이 없다면, 수수료를 더 인하해서라도 쿠팡을 통해 우리 농민들의 농산물을 더 많이 팔 수 있도록 농협몰이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열라면과 참깨라면의 콜라보 ‘열려라 참깨라면’ 용기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황성만)가 화끈한 매운맛의 열라면과 고소한 참깨라면을 콜라보한 ‘열려라 참깨라면’을 용기면으로 출시했다. ‘열려라 참깨라면’은 화끈한 맛의 ‘열라면’과 고소한 ‘참깨라면’을 조합한 제품으로, 봉지면의 좋은 반응에 이어 더욱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용기면으로 새롭게 출시됐다. 전자레인지에 2분만 조리하면 끓인듯한 라면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열려라 참깨라면’은 하늘초의 매콤함이 어우러진 화끈하고 강렬한 매운맛으로 건파와 건청경채로 구성된 건더기스프가 더욱 풍부한 맛을 이끌어낸다. 최적의 비율로 배합한 면발을 사용하여 부드럽고 쫄깃한 식감을 구현하였으며, 국물의 복합미 향상을 위해 면발에 은은한 마늘의 풍미가 느껴지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고소한 참깨와 계란으로 구성된 참깨계란블럭은 매운 라면의 맛에 고소한 맛을 더해 더욱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열라면의 매운맛과 참깨라면의 고소함을 살린 ‘열려라 참깨라면’을 용기면으로 출시했다”며, “두 제품의 장점만을 모은 새로운 맛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열려라 참깨라면’ 용기면은 4월 14일부터 롯데마트에서 구매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