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유통

유통 앞세운다던 신동빈, 자존심 ‘추락’

롯데마트, 국내 대형 마트 중 고객 만족도 꼴찌...코스트코 보다 낮아

최근 삼성화학을 인수하면서 유통과 함께 그룹의 주요 사업 군으로 키우겠다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자존심 무너졌다.

 

10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국내 대형마트인 롯데마트는 이마트와 홈플러스보다 만족도가 떨어졌으며 외국 기업인 코스트코보다도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조사 결과, 종합만족도는 평균 3.66(5점 만점)이었으며, 업체별로는 코스트코가 3.84점으로 가장 높고, 이마트(3.72), 홈플러스(3.64) 순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품질 세부 항목별로는 상품경쟁력에 대한 만족도는 코스트코가 4.27점으로 매우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마트는 쇼핑편리성(3.97), 매장 환경시설(3.94) 및 고객접점 직원(3.70) 3개 부문에서 만족도가 가장 높았고, 고객관리에 대한 만족도는 홈플러스(3.66)1위로 조사됐다.

 

대형마트를 이용하면서 느낀 감정이나 기분을 반영한 서비스체험 부문의 만족도는 평균 3.44점으로, 서비스품질 부문 보다 낮았다.

 

최근 대형마트가 온라인쇼핑에 대한 비중을 확대하고 있는 점을 반영해 대형마트가 운영하는 인터넷쇼핑몰과 모바일쇼핑몰에 대한 만족도 조사도 함께 실시했다.

 

그 결과, 조사대상 소비자의 대형마트 인터넷쇼핑몰 이용율은 65.3%였으나, 모바일쇼핑몰 이용율은 34.6%에 불과했다. 그러나 만족도는 모바일쇼핑 3.89, 인터넷쇼핑 3.86점으로 모바일쇼핑이 다소 높았다.

 

업체별로는 인터넷쇼핑 부문에 대한 이용만족도는 이마트와 홈플러스(3.88), 모바일쇼핑 부문은 이마트(3.95)가 가장 높았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