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유통

유통 앞세운다던 신동빈, 자존심 ‘추락’

롯데마트, 국내 대형 마트 중 고객 만족도 꼴찌...코스트코 보다 낮아

최근 삼성화학을 인수하면서 유통과 함께 그룹의 주요 사업 군으로 키우겠다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자존심 무너졌다.

 

10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국내 대형마트인 롯데마트는 이마트와 홈플러스보다 만족도가 떨어졌으며 외국 기업인 코스트코보다도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조사 결과, 종합만족도는 평균 3.66(5점 만점)이었으며, 업체별로는 코스트코가 3.84점으로 가장 높고, 이마트(3.72), 홈플러스(3.64) 순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품질 세부 항목별로는 상품경쟁력에 대한 만족도는 코스트코가 4.27점으로 매우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마트는 쇼핑편리성(3.97), 매장 환경시설(3.94) 및 고객접점 직원(3.70) 3개 부문에서 만족도가 가장 높았고, 고객관리에 대한 만족도는 홈플러스(3.66)1위로 조사됐다.

 

대형마트를 이용하면서 느낀 감정이나 기분을 반영한 서비스체험 부문의 만족도는 평균 3.44점으로, 서비스품질 부문 보다 낮았다.

 

최근 대형마트가 온라인쇼핑에 대한 비중을 확대하고 있는 점을 반영해 대형마트가 운영하는 인터넷쇼핑몰과 모바일쇼핑몰에 대한 만족도 조사도 함께 실시했다.

 

그 결과, 조사대상 소비자의 대형마트 인터넷쇼핑몰 이용율은 65.3%였으나, 모바일쇼핑몰 이용율은 34.6%에 불과했다. 그러나 만족도는 모바일쇼핑 3.89, 인터넷쇼핑 3.86점으로 모바일쇼핑이 다소 높았다.

 

업체별로는 인터넷쇼핑 부문에 대한 이용만족도는 이마트와 홈플러스(3.88), 모바일쇼핑 부문은 이마트(3.95)가 가장 높았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